교계소식

뉴저지 이보교 - 동산교회에서 설명회 및 법률 상담 가져

복음뉴스 0 03.23 16:55

6bf608614a8d8b4f1a4066b869b8338d_1553374533_12.jpg
 

3월 17일 주일 오후 1시에 뉴저지동산교회에서 ‘이민자보호교회 설명회’가 있었다.    

 

김형모장로의 기도로 시작한 이보교 설명회는 윤명호목사가 ‘성서적 관점에서 본 이보교’, 김동찬 대표 (시민참여센타)가 ‘사회적 관점에서 본 이보교’, 그리고 박동규 변호사가 ‘법률적 관점에서 본 이보교’라는 주제로 발제하고 ‘이민자 보호교회 선언문’을 낭독하며 온 교우들이 함께 선서한 후에,  뉴저지 동산교회가 ‘이민자보호교회 센터교회’가 되었음을 선포하고 교회 정문앞에서 현판식을 거행하였다.    그리고, 뉴저지 동산교회의 이보교 팀장은 김준현간사가 임명되었다. 

 

6bf608614a8d8b4f1a4066b869b8338d_1553374557_54.jpg
 

‘성서적 관점에서 본 이보교’에 관한 주제로 발제한 윤명호목사는 ‘출애굽 시절 하나님께서 이스라엘 백성들이 한 때 애굽에서 나그네였던 정체성을 잊지 말고, 함께 사는 외국인 나그네를 본토인 처럼 여기고 자신의 몸처럼 사랑하라 했다’는 레위기 19장 33-34절을 예로 들면서, ‘이 땅의 나그네로 살아가는 그리스도인의 정체성을 잊지 않는다면, 나그네의 심정으로 같은 시대에 함께 살아가는 다른 나그네를 돌아보는 것은 당연한 교회의 사명이라고 강조하고 또한 구약성경에 부지불식간에 실수와 잘못을 저지른 사람들을 위해 도피성 제도를 두어 살 길을 열어 준 것이 하나님의 마음이라는  점을 상기시키면서, 뉴저지 동산교회가 이보교 센터교회 중 하나가 된 것을 하나님께 감사한다’고 말했다.   

 

이어서 김동찬대표는 ‘사회적 관점에서 본 이보교’에 관한 주제로 본토인에 비해 사회적 약자인 이민자들을 위한 이민자 권익 신장 및 복지교회 등의 다양한 섬김 활동이 필요함을 이야기하면서, 특히 이민사회에서의 교회의 역할이 매우 중요함을 설명했다.  또한 ‘법률적 관점에서 본 이보교’라는 주제로 발제한 박동규변호사는 ‘트럼프 행정부이후 모든 이민 정책이 유색인종의 이민에 대해 우호적이지 않은 분위기를 전하면서 어릴 때 부모따라서 미국에 왔다가 대학 입학 할 때쯤에 서류 미비 신분이라는 사실을 알고 크게 낙담하는 DACA 청년들의 안타까운 사정들을 이야기하면서, 추방위기에 놓인 서류미비자를 실제적으로 보호해 줄 수 있는 합법적인 기관은 오직 교회뿐임을 설명하고, 불법체류자라는 단어 대신에 ‘서류 미비자’라는 말을 쓰는 이유는, 이민자보호교회가 형법상 범죄를 저지른 불법을 행한 사람들을 보호하는 운동이 아니라, 부지불식간에 서류 미비 신분이 된 분들과 DACA 청년들을 보호하는 운동’임을 설명했다.  


발제후, 많은 관심을 모은 무료 법률상담을 위해 시민참여센터 법률대책위 이민법 전문변호사들인 조문경변호사, 박재홍변호사, 그리고 박동규 변호사가 뮤료 법률 상담을 진행하였다. 

 

ⓒ 복음뉴스(BogEumNews.Com)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843 2019년 부활절 새벽 뉴저지 제3지역 연합 예배 댓글+3 복음뉴스 04.21
842 뉴저지 교협 회장 홍인석 목사의 부활절 메세지 복음뉴스 04.21
841 뉴욕 교협 회장 정순원 목사의 부활절 메시지 복음뉴스 04.19
840 뉴욕 크리스천 코럴 '십자가상의 칠언' 연주 댓글+1 복음뉴스 04.19
839 일본인 선교를 위한 한일 찬양 집회 댓글+2 복음뉴스 04.17
838 뉴욕 교협, 부활절 연합 새벽 예배 22개 지역에서 드려 댓글+1 복음뉴스 04.12
837 [속보] 팰리세이드교회 해산 건 부결 댓글+1 복음뉴스 04.08
836 천기총, 신천지에 공개토론 제안 복음뉴스 04.06
835 입양 52년 만에 미국 시민이 된 한인 입양인, 월드허그 도움… 복음뉴스 04.06
834 2019년 부활절 연합 새벽 예배 - 22개 지역에서 드려 댓글+3 복음뉴스 04.05
833 RCA 팰리세이드노회 "Thriving Congreations… 댓글+1 복음뉴스 04.03
832 강유남 목사, 노회와의 행정 교류 단절(탈퇴) 공고 복음뉴스 03.31
831 커피 브레이크 소그룹 인도자 워크샵에 101명 참석 댓글+1 복음뉴스 03.25
830 뉴저지 실버 미션 스쿨 제31기 개강 댓글+2 복음뉴스 03.25
829 고 이민용 목사(향년 48세) 조문 예식에 400여 명 참석 댓글+1 복음뉴스 03.25
828 러브 뉴저지 3월 일일 부흥회 댓글+2 복음뉴스 03.24
827 콜롬비아 등 중남미에까지 확산된 어머니 기도회 복음뉴스 03.23
826 뉴욕장로연합회 제65차 조찬 기도회 개최 복음뉴스 03.23
825 "미주 한인 드리머 문예 공모전" 시상식 및 전시회 개최 복음뉴스 03.23
열람중 뉴저지 이보교 - 동산교회에서 설명회 및 법률 상담 가져 복음뉴스 03.23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