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계소식

 

 

 

탁지일 교수 초청 이단 관련 목회자 세미나

복음뉴스 0 07.11 11:36

30년 간 이단 문제를 연구하다, 1994년 이단 관련 괴한의 칼에 숨진 탁명환 소장의 아들 탁지일 교수가 뉴욕에 와서 이단 대책 집회와 세미나의 강사로 섰다.

 

ca477c05616bce79373f0f10725f40c8_1562859240_962.jpg
 

50주년을 맞은 퀸즈한인교회가 탁지일 교수를 초청하여 7월 5일(금)부터 7일(주일)까지 이단 관련 집회를 열고, 6일(토) 오후 2시에는 목회자 세미나를 개최했다. 유익한 세미나에 참석자가 적어 아쉬웠다. 세미나가 토요일 오후에 개최된 것이 참석자의 수가 많지 않았던 이유였을 것 같기도 했다. 

 

ca477c05616bce79373f0f10725f40c8_1562859261_0975.jpg
 

탁지일 교수는 “<현대종교>는 저희(고 탁명환 소장의 세 아들들)에게 있어 하나의 기관 그 이상”이라며 <현대종교>를 통한 이단대책 사역과 한국교회의 특징에 대해 소개했다.  

 

“<현대종교>를 만들며 이단문제 대한 정보를 제공하는 것이 우리들의 역할이다. 그렇기에 사실 <현대종교>가 교단적인 차원에서 관계성을 가지고 싶지만, 교단적인 차원으로 들어가기 어려운 이유가 한국이 교파주의라는 운명적인 성격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장로교 감리교 침례교는 교리가 완전히 다른 교단임에도 불구하고 한국교회들은 동일한 모습으로 이단 규정을 한다. 사실 약간 어폐가 있다. 한국은 미국 캐나다 호주의 6개 교파가 선교를 한 나라이기에 우리나라의 교파주의가 운명이다. 그러다보니 연합적으로 이단대처를 하는 것이 중요하나 교리적으로 접근하는 것은 어려움이 늘 노출된다. A교단은 이단이라고 하고, B교단은 이단일지도 모른다고 하고, C교단은 이단이 아니라고 이야기한다. 이상한 것이 아니라 개신교 교파주의에서는 어쩔 수 없는 현실이다. 그래서 <현대종교>가 교단적인 활동을 하게 되면 안전한 것은 알지만 그래도 거리에서 피해자들과 함께 있어야겠다고 생각하고 그렇게 할 수밖에 없다.” 

 

<현대종교>는 다른 것 보다 최대한 공신력 있는 정보만 제공하려고 한다. 매달 <현대종교>를 만들 때마다 제가 학생들의 논문을 읽듯이 읽고, 자문변호사가 법적으로 체크를 해준다. <현대종교>의 자료를 사용하고 출처만 밝혀주시면 안전하다. 우리의 역할이다. 인터넷으로 <현대종교>를 방문하면 각종 자료와 이단에 대한 교단결의도 있다. 특정 개인이나 단체에 대해 한국의 여러 교단들이 어떻게 결의를 했는지 나와있으니 참고할 만하다.”  

 

<현대종교> 홈페이지 주소는 http://www.hdjongkyo.co.kr 이다.

 

탁지일 교수는 목회자 세미나에서 "통일교, 구원파, 몰몬교, 동방번개, 안상홍, 신천지 등이 뉴욕과 뉴저지에서 활동하고 있다. 특히 한국교회가 신천지에 대책을 집중하는 동안 하나님의교회(안상홍증인회)가 다민족을 대상으로 그 세력을 크게 확장하여 한국산 이단 중 외국에서 가장 큰 교세를 가지게 되었다."고 말했다.

 

탁지일 교수는 “뉴욕 퀸즈 지역에 이단이 많은 이유가 무엇인가?”라고 묻고 “최근 나타난 현상 가운데 하나가 이단 교주들 가운데 2대들은 대부분 여자들이다. 통일교, 하나님의교회, 정명석, 동방번개 등이 그렇다. 지역 이름이 ‘Queens’라서 그런 것이 아닌가?" 라며 웃었다.

 

고 탁명환 소장에게는 3명의 아들이 있는데 모두 이단대책 관련 사역을 하고 있다. 첫째 탁지일 교수(부산 장신대 교회사 교수)는 이단연구를 하면서 <현대종교> 편집장과 이사장을 맡고 있다. 둘째 탁지원 목사는 <현대종교> 발행인이며, 셋째 탁지웅 신부는 일본 성공회 신부로 20년째 일본인들을 대상으로 목회를 하며 일본 통일교 피해자를 돕는 일을 하고 있다.

 

김동욱 기자ⓒ 복음뉴스(BogEumNews.Com)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976 예장백석총회, 결국 분열되나? - 유만석 목사 등 제42회 예장백석대신 총회 소집 공고 복음뉴스 09.11
975 뉴저지장로연합회, 커뮤니티브리지 펀드에 성금 $ 1,000 전달 복음뉴스 09.11
974 “총회법도 지키고 명성교회도 살리고” - 예장통합 총회 수습전권위원장 채영남 목사, "양측… 복음뉴스 09.10
973 서철원 박사 초청 신학 세미나 등 유익한 세미나 줄 이어 복음뉴스 09.09
972 뉴욕장로성가단, 독일 찬양 선교 마치고 귀국 댓글+1 복음뉴스 09.09
971 다섯 교회만 참가한 호산나 어린이 찬양제 댓글+1 복음뉴스 09.09
970 회장에 양민석 목사, 부회장에 문석호 목사 단독 출마 - 뉴욕 교협 회장, 부회장 선거 후… 복음뉴스 09.06
969 장종현 총회장 “금권선거 차단 목적” - “향후 7년간 부총회장을 선거 없이 지명하겠다”는… 복음뉴스 09.06
968 "볼리비아 대통형 후보 정치현 박사 미주 지원 협력단" 발족 - 미주 동포 사회의 지지와 … 댓글+1 복음뉴스 09.03
967 뉴욕 교협 제45회기 제4차 임,실행위원회 상보(詳報) 댓글+1 복음뉴스 09.04
966 예장백석, “다시 장종현 목사, 다시 백석으로” 복음뉴스 09.03
965 뉴욕신학대학교, 대학원 - 상담대학원 신설하고, 2019학년도 가을 학기 개강 예배 드려 댓글+1 복음뉴스 09.03
964 총신대 신대원 교수회 “총회, 목회자 양성기관 아냐" 복음뉴스 09.01
963 "가정 폭력 피해자의 법적 신분은 묻지 못한다" - 가정 폭력 및 아동 폭력 근절 교회의 … 댓글+4 복음뉴스 08.29
962 제33회 어머니 기도회 - 신동숙 사모 "빛의 열매" 설교 댓글+1 복음뉴스 08.28
961 미동부국제기아대책기구 8월정기예배 복음뉴스 08.28
960 러브 뉴저지 8월 정기 월례회 - 장학금 지급 등 보고 댓글+1 복음뉴스 08.27
959 장동신 목사, 차기 뉴저지 교협 회장 선거 단독 후보로 확정 복음뉴스 08.27
958 뉴욕실버선교학교 제29기 개강 예배 드리고, 10주 간의 훈련 시작 댓글+1 복음뉴스 08.27
957 찬양제가 아닌 선교 대회로 탈바꿈 돼야 할 뉴욕장로연합회 주최 다민족 선교 대회 댓글+1 복음뉴스 08.26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