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계소식

 

 

 

찬양제가 아닌 선교 대회로 탈바꿈 돼야 할 뉴욕장로연합회 주최 다민족 선교 대회

복음뉴스 1 08.26 14:46

 cfba927f687c4248ad22ea114b3daa9e_1566844879_178.jpg

 

대뉴욕지구 한인장로연합회(이하 뉴욕장로연합회, 회장 김영호 장로)가 주최한 제7차 다민족선교대회가 "650여 명이 참석"(프라미스교회 관계자 집계)한 가운데 8월 25일(주일) 오후 5시부터 3시간 20분 동안 프라미스교회(담임 허연행 목사)에서 진행되었다.

 

1부 예배는 정인국 장로가 인도했고, 2부 찬양과 선교 나눔의 사회는 박마이클 목사가 맡았다.

 

1부 예배는 프라미스교회 찬양팀의 찬양과 경배, 회장 김영호 장로의 대회사 및 기도, 인도자 정인국 장로의 성경 봉독, 뉴욕권사합창단의 찬양 "Higher Ground", 허연행 목사의 설교 "빚진 자의 심정으로", 박해림 목사의 헌금 기도, 뉴욕장로성가단의 헌금송 "오라 오라 내게 오라", 뉴욕 교협 회장 정순원 목사의 축도 순으로 진행되었다.

 

회장 김영호 장로는 "땅끝까지 복음을 전해야 하는 장로 연합회는 오늘도 주님의 지상 명령에 순종하며, 우리가 사는 뉴욕이라는 대도시에서 서로서로 이웃으로 살고 있는 다른 민족들에게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을 나눔으로 주 안에서 형제와 자매가 되어 세계 선교에 앞장 서려는 것이 대회의 최고 목표"라고 대회사를 했다.

 

cfba927f687c4248ad22ea114b3daa9e_1566844774_4875.jpg
 

허연행 목사는 로마서 1장 13-15절을 본문으로 "빚진 자의 심정으로" 라는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

 

허 목사는 바울이 로마 선교의 꿈을 꾸게 된 이유를 "한마디로 빚진 자의 부담감 때문이었다"고 설명했다. 

 

허 목사는 "바울은 하나님께서 자신을 구해 주신 이유를 이방인에게 가게 하시기 위해서라고 생각했다. 바울은 자신이 저들보다 착하게 살아서 또는 나아서가 아니라 아직 복음을 알지 못하는 사람에게 가게 하시려고 하나님께서 먼저 구원해 주신 것을 알았다.

 

생각해 보면, 우리 모든 크리스챤들은 어머어마한 빚을 지고 사는 사람들이다. 첫째, 우리 주님께 빚을 지고 있다. 둘째, 우리를 그리스도께 안내해 준 사람에게 큰 빚을 지고 있다. 셋째, 신앙 생활을 하다 힘들고 낙심할 때, 기도해 주고 위로해 주었던 고마운 분들에게 빚을 지고 있다. 넷째, 우리 주변에 주님을 알지 못한 영적인 이방인들에게 빚을 지고 있다. 저들이 아니었으면 우리들은 아직 구원받지 못했을지 모른다. 저들에게 가게 하시려고 하나님은 우리를 먼저 구원해 주셨다.

 

복음의 광채를 멀리 멀리 비추자. 남은 생애에 빚을 열심히 갚으며 살자. 우리도 뉴욕의 복음화가 완성되는 날까지 뒤를 돌아보지 않으리라는 꿈을 가지자. 우리들이 원래 살던 곳에서 뉴욕으로 옮기신 하나님의 뜻을 이루어 드리는 우리 모두가 되자"고 설교했다.

 

1부 순서를 마치고 2부 순서를 시작하기 전에 촬스 윤 뉴욕한인회장이 회중들에게 인사하는 시간을 가졌다.

 

2부 찬양과 나눔은 필그림선교무용단의 무용 "내 주를 가까이", Global Church for All의 찬양 "Heavenly Joy", "Jesus, My Victory", Flushing First Church of Nazarene의 찬양 "Great Thou Art", New York Chinese Christian Choral Society and Chorus of Harvest Church of NY의 찬양 "Lord my dearest friend", "The heavens declare the glory of God", All Nation Baptist Church Choir의 찬양 "Go ye into all the World", "Softly and tenderly", 프라미스교회 무용단의 소고춤, 한진영 선교사의 간증, 프리미스교회 Korean Folk Mission Team의 무용 "Rivers of Babylon", New York City Harvest Army Chorale의 찬양 "Awesome", "Higher", Shining Star Steel Band의 연주와 찬양 "Stand Up", "Total praise", "Love to praise God", 뉴욕밀알선교합창단의 찬양 "A Jubilant Song", "Holy is He", 대회에 참가한 팀들에 대한 선겨 후원금 전달, 준비 위원장 송윤섭 장로의 인사 및 광고, Rev. Mudao Xiao의 마침 기도, 김레오니드 목사의 식사 기도 순으로 3시간 20분 동안 진행된 순서를 마치고, 단체 사진 촬영과 저녁 식사를 시작했다.

 

준비 위원장 송윤섭 장로는 52초 만에 인사와 광고를 마쳤다. 길게 진행된 행사로 인해, 피곤하고 시장한 참석자들을 위한 따듯하고 깊은 배려였다.

 

cfba927f687c4248ad22ea114b3daa9e_1566844831_0413.jpg
 

다민족선교대회를 개최하느라 수고한 뉴욕장로연합회에 큰 박수를 보낸다. 하지만, 예년과 마찬가지로 이름만 선교 대회였다. 선교 대회가 아니라 찬양제였다. 선교 대회의 흔적은 허연행 목사의 설교와 후원금 전달에서만 볼 수 있었다. 내년에 치러질 제8차 다민족 선교 대회는 찬양제가 아니라 이름에 걸맞는 선교 대회가 되기를 기대하며 당부한다. 

 

뉴욕장로연합회 주최 제7차 다민족 선교 대회 순서별 편집 동영상 보기 ==>

     https://www.bogeumnews.com/gnu5/bbs/board.php?bo_table=highlight&wr_id=2204

 

김동욱 기자ⓒ 복음뉴스(BogEumNews.Com)

Comments

복음뉴스 08.26 14:47
뉴욕장로연합회 주최 제7차 다민족 선교 대회 사진 모음 ==>  https://photos.app.goo.gl/876dyQMfjT7k2fTe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979 뉴저지 목사회 제10회기 유병우호(號) 취임식 가져 댓글+1 복음뉴스 09.19
978 뉴저지 미주총신대학교 선교대학원, 첫 학기 시작 - 총 28명 등록 댓글+1 복음뉴스 09.18
977 KAPC 뉴욕동노회 제85회 정기 노회 복음뉴스 09.18
976 예장백석총회, 결국 분열되나? - 유만석 목사 등 제42회 예장백석대신 총회 소집 공고 복음뉴스 09.11
975 뉴저지장로연합회, 커뮤니티브리지 펀드에 성금 $ 1,000 전달 복음뉴스 09.11
974 “총회법도 지키고 명성교회도 살리고” - 예장통합 총회 수습전권위원장 채영남 목사, "양측… 복음뉴스 09.10
973 서철원 박사 초청 신학 세미나 등 유익한 세미나 줄 이어 복음뉴스 09.09
972 뉴욕장로성가단, 독일 찬양 선교 마치고 귀국 댓글+1 복음뉴스 09.09
971 다섯 교회만 참가한 호산나 어린이 찬양제 댓글+1 복음뉴스 09.09
970 회장에 양민석 목사, 부회장에 문석호 목사 단독 출마 - 뉴욕 교협 회장, 부회장 선거 후… 복음뉴스 09.06
969 장종현 총회장 “금권선거 차단 목적” - “향후 7년간 부총회장을 선거 없이 지명하겠다”는… 복음뉴스 09.06
968 "볼리비아 대통형 후보 정치현 박사 미주 지원 협력단" 발족 - 미주 동포 사회의 지지와 … 댓글+1 복음뉴스 09.03
967 뉴욕 교협 제45회기 제4차 임,실행위원회 상보(詳報) 댓글+1 복음뉴스 09.04
966 예장백석, “다시 장종현 목사, 다시 백석으로” 복음뉴스 09.03
965 뉴욕신학대학교, 대학원 - 상담대학원 신설하고, 2019학년도 가을 학기 개강 예배 드려 댓글+1 복음뉴스 09.03
964 총신대 신대원 교수회 “총회, 목회자 양성기관 아냐" 복음뉴스 09.01
963 "가정 폭력 피해자의 법적 신분은 묻지 못한다" - 가정 폭력 및 아동 폭력 근절 교회의 … 댓글+4 복음뉴스 08.29
962 제33회 어머니 기도회 - 신동숙 사모 "빛의 열매" 설교 댓글+1 복음뉴스 08.28
961 미동부국제기아대책기구 8월정기예배 복음뉴스 08.28
960 러브 뉴저지 8월 정기 월례회 - 장학금 지급 등 보고 댓글+1 복음뉴스 08.27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