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계소식





예장백석, “다시 장종현 목사, 다시 백석으로”

복음뉴스 0 2019.09.03 22:54

예장백석, “다시 장종현 목사, 다시 백석으로”

장종현 목사에게 사태 수습을 위한 전권 위임, 교단 혼란 해법 제시


132f8096948b3b93589e789032ec69ff_1567565595_2045.jpg

박경배 부총회장 등에 대한 제명이 나오면서 논란 가운데 지난 9월 2일 개회한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백석대신) 제42회 정기총회가 설립자 장종현 목사를 총회장으로 선출해 사태 수습에 나섰다. 

 

3일간의 일정으로 진행된 이번 정기총회는 정기총회에 앞서 재판국이 부총회장 박경배 목사가 임의로 총회 질서를 훼손했다는 이유로 부총회장 박경배 목사, 서기 김병덕 목사, 정치부장 최종환 목사 등을 제명, 출교하면서 총회 재판과 분열분리 세력에 대한 권징문제로 논란이 예견돼 있었다.

 

총회에 앞서 진행된 개회예배에서 설교자로 나선 이주훈 목사는 ‘대신’이라는 명칭에도 의미가 있지만 ‘백석’이라는 명칭에 ‘예수 그리스도’라는 의미가 담겨있는 만큼 ‘백석’이라는 명칭을 지켜야한다는 의미로 설교하면서 교단명칭에 대한 변경의지를 내보이기도 했다.

 

회무에 들어간 후 이주훈 총회장이 건강상의 이유로 사회권을 증경총회장 중 유일한 현직(윤리위원장)인 양병희 목사에게 넘겼고 총대들의 항의에 의해 부총회장 류춘배 목사에게 잠시 의장이 넘어갔지만 또다시 선거를 이유로 류 목사가 양병희 목사에게 의장직을 넘겼고 임원선거 전까지 양병희 목사에게 임시의장직을 허락했다.

 

이어 교단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회무 순서를 바꾸어가면서 먼저 임원선출을 진행했고 후보등록이 없었던 만큼 증경총회장과 각 노회장들로 구성된 공천위원회를 구성하고 공천위원회 회의를 통해 총회장, 부총회장 등을 선출하도록 했다.

 

공천위원회에서는 이번 사태 수습을 위해 설립자인 장종현 목사(백석대 총장)에게 총회장을 맡아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장종현 목사는 사태 수습을 위해 모든 헌법과 규칙를 초월한 사면권과 부총회장 지명권을 요청했고 총대들이 이를 수락하면서 장종현 목사가 총회장에 선출됐다.

 

총회장 장종현 목사는 곧 바로 혼란 속에 행정 정지되면서 총대 파송이 안된 2개 노회의 복권을 선언했으며 현재 사회 법정으로 총회를 고소한 3인에 대해 소송 취하 및 사과를 한다는 전제로 복권 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총회 문제를 사회법에 끌고 간 인사들이 앞으로 나와 사과하는 시간를 가졌다. 논란이 되었던 부총회장 박경배 목사는 “총회장과 총회의 부당성을 알려도 받아들여지지 않았기 때문에 세상 법정에 알린 것”이라고 말하고 “잘하자고 했던 것”이라며 총대들에게 미안함을 전했다.

 

이날 공천위원회는 총회장 장종현 목사 외에도 목사부총회장에 류춘배 목사(화성정남중앙교회), 장로부총회장에 안문기 장로(성남성안교회)를 각각 추천, 총대들에 의해 선임됐으며 다른 임원은 총회장과 부총회장에게 일임했다.

 

다음날인 9월 3일 전권을 위임받은 총회장 장종현 목사가 15개항의 특별 조치를 통해 교단 화합과 정상화를 내걸었다.

 

15개 항 가운데 첫 번째 항은 교단명칭 변경으로 ‘예장백석대신’을 ‘예장백석’으로 되돌리는 것이었다. 이날 장종현 총회장은 지난해 총회에서 대신 측 20개 교회의 백석 유지재단 가입을 조건으로 ‘대신’명칭을 계속사용하기로 했지만 한 교회도 가입하지 않았기에 합의에 따라 예장백석으로 변경되는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밖에도 △목사정년 75세 연장 △7년 간 부총회장 지명 △회장단과 사무총장을 제외한 임원의 직선제 영구 폐지 △세계선교위원회 총회 산하 조직화, 독립법인 불가 △상비부 1인 1부서, 특별위원회 1인 1부서 준수 △증경 총회장들로 정책자문단 구성 △총회교육원 폐지 △42회기 헌법수정 사항 3개월 이내 개정해 즉시 시행 △총회 권징 특별조항 신설 △총회 사무국의 공문서 불법 유출시 퇴사 조치 △ 지난회기 회계보고 조사처리위원회 구성 △임의단체 해산 △특별재심원 구성 등을 발표해 해법을 제시했다.

 

또 지난 논란에 대해서 장종현 목사는 “잘못이 있으면 벌을 받고 물러나야한다”면 문제해결에 강한 의지를 보였으며 이를 위해 ‘총회 특별재심원’을 구성하기로 했다.

 

한편 신임원에는 △총회장에 장종현 목사, △제1부총회장에 류춘배 목사, △제2부총회장에 정영근 목사, △장로부총회장에 안문기 장로, △서기에 김진범 목사, △부서기에 이태윤 목사, △회의록서기에 양일호 목사, △부회의록서기에 김만열 목사, △회계에 정규성 목사, △부회계에 오우종 장로, △사무총장에 김종명 목사 등이다.

 

132f8096948b3b93589e789032ec69ff_1567565658_2544.jpg
 

ⓒ 월드미션신문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166 그리스도의 남은 고난을 그의 몸 된 교회를 위하여 내 육체에 채우노라 ! - 박해림 목사 … 복음뉴스 02.22
1165 "어디서 왔느냐가 아니라 어디로 가느냐가 중요" - 뉴욕장로연합회 제73차 조찬 기도회 복음뉴스 02.21
1164 뉴저지 미주총신대학교 선교대학원 - "중남미 전반적 소개와 유카탄 선교" 특강 실시 복음뉴스 02.19
1163 '33072 운동' 실천하는 뉴저지 미주총신대학교 선교대학원 - 2020학년도 봄학기 개강 복음뉴스 02.19
1162 미주성결교회 제 43 회 중앙지방회 - 회장에 정민영 목사 복음뉴스 02.19
1161 훼이스선교회 이사장에 윤세웅 목사 취임 복음뉴스 02.18
1160 장의기 전도사(장규준 목사의 아들) - 이주경 양과 부부 돼 복음뉴스 02.13
1159 제1회 미주 목욕탕 큐티목회 세미나 개최 예정 복음뉴스 02.13
1158 수준 높고 감동적인 연주로 하나님께 영광 돌린 뉴욕선교찬양축제 복음뉴스 02.12
1157 뉴욕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 - 2020학년도 봄학기 개강하며 직제 개편 단행 복음뉴스 02.12
1156 뉴욕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 새 이사장에 이대길 목사(동문회장) 추대 복음뉴스 02.11
1155 뉴욕목사회 주최 미스바 대 회개금식성회 - 뉴욕새힘장로교회에서 복음뉴스 02.09
1154 뉴욕장로연합회 - 뉴욕교협 및 뉴욕목사회 임원 초청 간담회 가져 복음뉴스 02.09
1153 이준성 목사 폐회 및 식사 기도 - 복음뉴스 창간 3주년 기념식 복음뉴스 02.04
1152 김주헌 목사 "복음뉴스를 위한 기도" - 복음뉴스 창간 3주년 기념식 복음뉴스 02.04
1151 뉴저지교협 전 회장 이병준 목사 축사 - 복음뉴스 창간 3주년 기념식 복음뉴스 02.04
1150 뉴욕교협 회장 양민석 목사 축사 - 복음뉴스 창간 3주년 기념식 복음뉴스 02.04
1149 한준희 목사 "복음뉴스에 바란다" - 복음뉴스 창간 3주년 기념식 복음뉴스 02.04
1148 미주크리스천신문 유원정 편집국장 "복음뉴스를 말한다" - 복음뉴스 창간 3주년 기념식 복음뉴스 02.04
1147 정관호 목사 환영사 - 복음뉴스 창간 3주년 기념식 복음뉴스 02.04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