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계소식




김성국 목사, <그 많던 예배자는 어디로 갔을까> 출간

복음뉴스 0 05.04 12:45

김성국 목사(퀸즈장로교회 담임)가 쓴 책 <그 많던 예배자는 어디로 갔을까>가 출간되었다. COVID-19으로 인한 위기가 최정점에 있었던 작년 3월부터 7개월 동안 썼던 이야기들을 모은 책이다. 뉴욕 이민교회의 목회자로서, 예배의 정통성이 흔들리는 위기와 혼돈의 때를 몸소 겪으면서 깊이 고민한 저자의 예배의 본질에 대한 생각들을 담고 있다. 

 

9fb7ad97aea3552dfa0f1da6d5f8c10c_1620146661_8024.jpg

저자 김성국 목사는 "뉴욕주지사의 행정 명령으로 교회가 문을 닫고 현장 예배가 불가능해질 때부터 잠을 제대로 이루지 못했습니다. 아직 팬데믹은 끝나지 않아 예배의 아픔이 큽니다. 그러고 보니 예배는 아픈 것이었음을 다시 깨닫게 되었습니다. 우리의 예배가 축제가 되기 위해 하나님은 아프셨습니다. 사랑하는 아들 예수님을 제물로 삼으신 예배, 얼마나 아프셨을까. 하나님의 아픔을 아는 예배는 뜨겁지 않을 수 없습니다. 감사치 않을 수 없습니다. 우리 모두는 아들을 희생시키신 하나님의 아픔을 품은 가운데 지금의 예배도 드리고 그 예배 가운데 아픔을 넘어 그 나라를 바라보는 소망도 결코 포기하지 않습니다."라고 썼다.

 

저자는 책 25~27쪽에 실린 "역설로 가득찬 예배"에서 예배를 아래와 같이 묘사했다.

 

“예배는 역설로 가득 차 있다. 신과 인간의 만남, 이보다 더 역설적인 사건이 어디 있는가. 예배에 가득 차 있는 역설은 다음과 같다.

 

예배는 높임과 낮춤이 필요하다. 위대하신 하나님을 끝없이 높이는 것이 예배이고 동시에 질그릇 같은 인간을 한없이 낮추는 것이 예배다. 그래서 예배는 높임과 낮춤의 역설이다. 예배는 강함과 약함이 조우한다. 예배는 내 약함 가운데 깃든 하나님의 강함을 경험하게 한다. 그래서 예배는 강함과 약함의 역설이다.

 

예배는 은혜와 의무의 조화다. 예배 가운데는 한량없는 하나님의 은혜가 쏟아 부어지지만, 사람들이 준비해야 하고 정성을 다해 드려야 할 의무를 면제하지 않는다. 그래서 예배는 은혜와 의무의 역설이다.

 

예배는 또 열림과 닫음을 함께한다. 예배 중에 하늘 문이 열리지 않는다면, 그리하여 기도가 공중에서 사라지고 찬양은 사람들의 귀에만 떨어지고 말씀은 하늘에서 임하는 것이 아니라 사람들의 강연에 종교적 언어를 입힌 정도라면 이런 시간 낭비가 어디 있겠는가. 예배 중에 마귀의 정죄와 세상의 소리에 귀를 닫지 않는다면 차라리 콘서트에 가서 잠시 기분이나 푸는 것이 낫겠다. 그래서 예배는 열림과 닫음의 역설이다.

 

예배는 버림과 채움이 절실하다. 우리가 이렇게 부르지 않는가. ‘오~ 주님 채우소서 나의 잔을 높이 듭니다 하늘 양식 내게 채워주소서 넘치도록 채워 주소서.’

 

그렇다. 하나님은 우리의 잔을 채워주시길 원하시는데 우리 잔에 여전히 헛된 것이 가득 차 있다면 어떻게 하늘의 것을 부어 주시겠는가. 그래서 예배는 버림과 채움의 역설이다. 예배는 기쁨과 애통이 교차한다. 지상 최고의 기쁨이 예배에 있다. 사랑의 하나님이 나를 위해 행하신 일 때문이다. 지상 최대의 애통이 예배에 있다. 공의의 하나님 앞에 내가 행한 일 때문이다.

 

다른 것으로 기뻐하지 말라. 예배 중에 듣는 복음 때문에 기뻐하라. 다른 것으로 애통하지 말라. 예배 중에 보는 나의 죄악 때문에 애통하라. 그래서 예배는 기쁨과 애통의 역설이다.

 

예배는 용서와 책망을 반복한다. 예배에는 예수님의 보혈이 흐른다. 나의 죄를 씻고 나를 용서하는 보혈이다. 예배에는 성령님이 운행하신다. 나를 날카롭게 책망하시는 성령님이시다. 예배를 드리면서 ‘나의 죄를 씻기는 예수의 피밖에 없네’를 목쉬도록 부르고 또 부른다. ‘죄인 오라 하실 때에 날 부르소서’를 목 놓아 부르고 또 부른다. 그래서 예배는 용서와 책망의 역설이다.

 

예배는 수직과 수평의 만남이다. 예배는 하나님을 향한다는 점에서 수직이라는 방향을 갖고 있다. 예배는 함께 드린다는 점에서 수평이라는 방향도 갖고 있다. 예배실의 의자가 빙 둘러 있어 하나님보다 사람들이 서로 너무 잘 보이거나 친교실의 의자가 다정스럽게 둘러 있지만, 마음의 의자는 뒤로 돌아 놓여 있다면 수직과 수평을 거꾸로 적용한 예배일 것이다. 주만 바라보는 수직, 서로 돌아보는 수평. 그래서 예배는 수직과 수평의 역설이다.

 

예배는 과거와 미래의 연결이다. 오늘의 예배는 오늘만 생각하는 것이 결코 아니다. 과거를 기억하는 시간이요 미래를 바라보는 시간이 오늘의 예배 가운데 있다. 오늘 드리는 예배 가운데 자꾸 들려온다. ‘기억하라, 기억하라, 기억하라.’ 또 들려온다. ‘기대하라, 기대하라, 기대하라.’ 그래서 예배는 과거와 미래의 역설이다.

 

예배는 ‘오라’와 ‘가라’를 요청한다. 예배는 ‘목마른 자들아 다 이리 오라’고 부른다. 예배는 ‘가라 가라 세상을 향해’라고 명한다. 그래서 예배는 오라와 가라의 위대한 역설이다.” 

 

9fb7ad97aea3552dfa0f1da6d5f8c10c_1620146697_6589.jpg

김인환 목사(전 총신대 교수 및 총장, 전 대신대 총장)는 “이 책은 예배자가 어떠한 영적, 신체적, 생활적인 자세와 요건을 갖추어 하나님께 예배를 드려야 하는가를 매우 쉬운 문체로, 그러나 매우 감동적으로 잘 설명하며 안내해 주고 있다.” 라고, 조문휘 목사(온누리장로교회,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총회장)는 “모든 교회의 목회자들과 성도들이 읽으시면, 이 시대에 영적인 필요를 충족하면서 매우 유익을 줄 것이라고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라고, 김승욱 목사(할렐루야교회)는 "하나님을 사랑하는 모든 자의 마음을 새롭게, 그리고 강력하게 움직일 책이라는 것을 확신합니다. 예배를 향한 하나님의 거룩한 ‘리셋 (reset)’이 독자들의 마음 안에 이뤄질 것을 기대해 봅니다. ” 라고 추천사를 썼다. 

 

저자 김성국 목사는 총신대학교(B.A), 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M. Div), 미국 고든콘웰 신학대학원(Th. M), 고든콘웰 신학대학원(D. Min)에서 수학했고, 혜천대학교 교수 및 교목실장, 혜천대학교회 담임목사를 역임했다. 현재, 단비TV 이사, 미주크리스천신문사 사장, 동부개혁장로회신학교 학장, 퀸즈장로교회 담임목사로 있다.

 

김성국 목사의 저서 <그 많던 예배자는 어디로 갔을까>는 미주크리스천신문사(전화 718-886-4400), 퀸즈장로교회(전화 718-886-4040), 뉴욕 뉴저지 일원의 교포 서점, 온라인 www.hisfingermall.com에서 구입할 수 있다.

 

ⓒ 복음뉴스(BogEumNews.Com)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496 뉴저지교협 주관 "국가 기도의 날 '교회여 일어나라' 기도회" - 100여 명 참석, 뜨겁… 복음뉴스 06.14
1495 RCA 동남부한인교협 - 회장 송호민 목사, 부회장 김종국 목사, 총무 정광희 목사, 회계… 복음뉴스 06.14
1494 뉴저지실버선교회, 금년의 단기 선교는 오하이오주 데이튼시에서 난민들을 대상으로 실시하기로 복음뉴스 06.14
1493 "신자가 아닌 분들이 찾아 오도록 문을 연다" - 개신교 수도원 수도회 창립 10주년 맞아… 복음뉴스 06.14
1492 뉴저지목사회 "회복을 위한 회원 위로회" 가져 - 이의철 회장, 팬데믹의 어려움을 잘 이겨… 복음뉴스 06.07
1491 복음뉴스 종이 신문 창간호 발간되다 복음뉴스 06.05
1490 뉴저지교협 주관 "국가 기도의 날" 준비 기도회 - 목회자 10명의 뜨거운 기도 이어져 복음뉴스 06.04
1489 꽉 막혔던 기도의 문 다시 열려 - 뉴저지장로연합회 제4회 영적 대각성 기도회 개최 복음뉴스 05.26
1488 국제연합총회(UPCA)신학교, 제18회 졸업 예배 및 학위 수여식 거행 - 유정신 등 목회… 복음뉴스 05.25
1487 뉴욕교협청소년센터, 뉴욕가정상담소 공동 주최 제3회 뉴욕 목회자 컨퍼런스 복음뉴스 05.24
1486 뉴욕나눔의집에 쉘터 구입 후원금 답지 - 찬양교회 $ 10,000 기탁 복음뉴스 05.24
1485 뉴욕교협 주최 평등법(H.R.5 Equality Act) 해악 설명 특별 세미나 복음뉴스 05.20
1484 뉴저지목사회 주최 은퇴목사부부 위로회, 김정국 목사 뜨거운 박수 받아 복음뉴스 05.19
1483 즐거움이 가득했던 러브 뉴저지 춘계 힐링 캠프 복음뉴스 05.19
1482 뉴저지 미주총신 제8회 졸업 예배 및 학위 수여식 거행, 목회학 박사 3명 + 목회학 석사… 복음뉴스 05.19
1481 "미가야 같은 선지자가 필요한 시대" - 뉴저지 미주총신대학교,선교대학원 2021학년도 봄… 복음뉴스 05.13
1480 "코로나19 팬데믹 후 엄청난 종교적 영적 진공상태로 이어질 것" - 미하엘 벨커 교수(독… 복음뉴스 05.10
1479 뉴욕교협, 봄맞이 목회자 친목 야유회 개최 복음뉴스 05.05
1478 최정혜 장로 등 뉴욕나눔의집 쉼터 구입 후원금 전달 복음뉴스 05.04
1477 예장 백석 미주동부노회, 이종진 강도사 목사 임직식 거행 복음뉴스 05.04
열람중 김성국 목사, <그 많던 예배자는 어디로 갔을까> 출간 복음뉴스 05.04
1475 미동부기아대책기구 4월 월례 모임 - 황영진 선교사 부부 참석해 선교 보고 복음뉴스 04.30
1474 베이사이드장로교회, 뉴욕나눔의집 쉘터 구입 후원금 $ 15,000 전달 복음뉴스 04.29
1473 러빙 밀 사역 계속해 온 네이버 플러스, 나눔재단에서 펀드 받아 독거 노인등 도와 복음뉴스 04.29
1472 대한예수교장로회 백석 미주동부노회 제60회 춘계 정기 노회 복음뉴스 04.28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