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계소식

이준성 목사 기자 회견과 관련 해설

복음뉴스 0 08.02 19:10

 fa3d8ad726932f822548878ece1fa60d_1627945764_8222.jpg


이준성 목사가 7월 30일(금) 정오에 기자 회견을 열어, 7월 26일에 개최된 뉴욕목사회 제2차 임,실행위원회의 결의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제49회기 뉴욕목사회(회장 김진화 목사)는 전 회장 이준성 목사가 "뉴욕목사회의 명예를 실추시켰다"며 이준성 목사를 목사회에서 제명하기로 결의했었다. 임,실행위원회의 제명 결의는 총회에 보고함으로써 효력을 갖게 된다. 

 

이준성 목사는 자신에 대한 제명 결의가 이루어진 임,실행위원회의 "절차에 문제가 있었다"며 자신에게 "소명 기회를 주지 않은 것은 명백한 잘못"이라고 지적했다.

 

이준성 목사는 자신의 제명 결정에 대한 차후 대처 방향에 대한 질문에 “부덕의 소치로 여기고 기도하겠다. 다만 총회 때에 이 문제를 제기할 뿐이지 더 이상 뉴욕교계를 혼란하게 하거나 목사들에게 실망을 주는 처신을 하지 않겠다”라고 답했다.

 

이준성 목사는 기자 회견장에서 법규위원장 정순원 목사가 작성한 "2차 임실행위원회에 대한 소견서" 를 공개했다. 정순원 목사가 서명한 소견서를 이준성 목사가 읽었으며, 정 목사는 기자 회견 자리에 늦게 참석했다.

 

법규위원장 정순원 목사가 작성한 소견서에는 "임원회와 관련위원회의 심의를 거치지 않았고, 실행위원회는 결의만 하도록 되어 있으나 공포까지 하고 이메일까지 보냈으며, 총회에 보고가 되지 않은 상태이므로 공포는 실효성이 없다" 고 적시되어 있었다.

 

전직 회장 이준성 목사와 현직 회장 김진화 목사의 다툼은, 이준성 목사가 회장으로 취임하기 전부터 시작되었다. 이준성 목사가 회장으로 취임하던 날의 순서지에는 "부회장 김진화 목사"가 빠져 있었다. 순서지대로라면, 제48회기 뉴욕목사회에는 부회장이 아예 존재하지 않았다. 관례적으로 부회장이 맡아왔던 취임식 예배의 사회는 "부회장 김진화 목사"가 아닌 한기술 목사가 맡았었다. 취임식 예배의 사회를 맡기고, 사회를 보았던, 이준성 목사와 한기술 목사가 대치(?) 상태가 된 것은 아이러니가 아닐 수 없다. 

 

그렇게 시작된 이준성 목사와 김진화 목사의 싸움이 극으로 치닫게 된 것은, 회장들의 "회기"에 대한 무지로 인하여 생겨났다. 최근 몇 년 동안의 뉴욕목사회장들은 회기 개시일과 종료일에 대한 인식이 아주 잘못되어 있었다. 회기는 정기 총회일에 시작하여, 차기 정기 총회 전일에 끝난다. 때문에, 정기 총회일에 들어온 모든 수입금은 신임 회장이 관장한다. 정기 총회일에 들어온 모든 돈은 전임 회장이 단 한 푼도 손을 대서는 안된다. 그런데, 전임 회장 이준성 목사는 정기 총회일에 들어온 돈을 신임 회장 김진화 목사에게 넘겨주지 않았다. 그래서 싸움이 크게 확대됐다.

 

전임 회장 이준성 목사는 이렇게 항변할 수 있다. "정기 총회 전에 발생한 미지급금은 어떻게 하느냐?" 인수인계를 할 때, 미지급 상태의 청구서를 신임 집행부에 넘겨주면 된다. 미지급 청구서를 넘겨 받은 신임 집행부는 해당 지출의 내용을 살펴보아 공적인 지출은 신임 집행부에서 지불하고, 사적인 지출은 전임 회장이 지불토록 하면 된다. 전임 회장 재임시에 발생한 비용중 미지급 상태의 것을 전임 회장이 정기 총회일에 들어온 돈으로 지급하는 것이 아니다. 

 

지금까지는 몰라서(?) 그렇게 해왔는지 모르겠으나, 제49회기부터라도 회기에 대한 바른 인식을 가지고, 돈 때문에 회장들끼리 다투고, 제명하고, 외면하고... 그러한 일들은 또 다시 생겨서는 안된다.

 

김동욱 기자 ⓒ 복음뉴스(BogEumNews.Com)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561 김병서 목사, "그때 그때마다 길을 열어 주셨다" - 뉴저지은퇴원로성직자 제42차 예배 댓글+2 복음뉴스 09.23
1560 뉴욕총신대학교,신학대학원 - 정익수 총장 은퇴하고, 정대영 학장 취임 복음뉴스 09.18
1559 글로벌총신대학,선교대학원(구 뉴저지 미주총신대학교,선교대학원) 2021학년도 가을학기 개강… 복음뉴스 09.18
1558 "자신에게 속지 말고, 자신을 알라" - 황의춘 목사, 한창희 목사와 최윤혜 목사에게 권면 복음뉴스 09.18
1557 "마지막까지 괜찮은 목사로 남으려고 합니다" - 김창길 목사, "아직도 남은 길" 출판 감… 복음뉴스 09.18
1556 2021년 뉴저지 호산나 전도 대회 개막 복음뉴스 09.11
1555 2021년 할렐루야 뉴욕복음화대회 목회자 세미나 복음뉴스 09.10
1554 호산나 전도 대회 및 뉴저지교협 정기 총회 일정 복음뉴스 09.09
1553 청소년할렐루야대회, 9월 24일-25일 이틀 동안 뉴욕수정교회에서 열린다 복음뉴스 09.09
1552 제35회기 뉴저지교협 회장 후보 고한승 목사, 부회장 후보 육민호 목사 확정 복음뉴스 09.09
1551 러브 뉴저지, 3명의 회원 교회 목회자 자녀들에게 장학금 지급 복음뉴스 09.09
1550 복음뉴스 제4호 발행 - 뉴욕(7일부터)과 뉴저지(8일부터) 지역의 한인 마트와 식당 등 … 댓글+2 복음뉴스 09.09
1549 류응렬 목사, "강단이 살아야 교회가 산다" 복음뉴스 09.09
1548 양창근 선교사, '자신을 쓰셔서 행하신 하나님의 일들'을 보고할 듯 복음뉴스 09.09
1547 뉴욕교협, 제48회기 회장,부회장 및 감사 입후보 등록 접수 공고 - 9월 24일(금) 오… 복음뉴스 09.03
1546 유나이티드 두나미스 신학대학교 뉴저지 캠퍼스 2021학년도 가을 학기 개강 예배 복음뉴스 09.03
1545 예수교미주성결교회 미국동부지방회장에 장동신 목사 선출 복음뉴스 09.02
1544 "장벽을 넘고, 젊은 이들에게 길을 내주고 격려해야" - 김성국 목사, 영적대각성 일일 집… 복음뉴스 09.02
1543 뉴저지교협 임원들, 2021년 호산나 전도 대회 준비 기도회 가져 복음뉴스 09.02
1542 동부개혁장로회신학교, 신학석사(Th. M) 과정 개설 복음뉴스 09.02
1541 디딤돌 아카데미, 교사대학 개강 예정 복음뉴스 08.30
1540 디딤돌 아카데미, 평신도 리더쉽 과정 및 사역자 수료증 과정 개강 예정 복음뉴스 08.28
1539 뉴욕교협, 할렐루야대회 제3차 기도회 및 제3차 임,실행회의 복음뉴스 08.27
1538 뉴저지교협, 회장 후보로 고한승 현 부회장, 부회장 후보로 2인 등록 댓글+1 복음뉴스 08.27
1537 뉴욕교협 회장 문석호 목사, 의결정족수 몰이해로 부결된 안건을 "가결"로 공포 복음뉴스 08.26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