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계소식

목사 부회장 선출 못하고, 평신도 부회장과 감사도 선출하지 않은 뉴저지교협 정기총회

복음뉴스 3 10.02 21:16

 28283c078efbd9b034dfa69d6c996a25_1633223744_7934.jpg


뉴저지교협은 9월 30일(목) 오후 7시에 뉴저지연합교회(담임 고한승 목사)에서 제35회 정기총회를 개최하고, 고한승 목사를 제35기 회장으로 선출했다. 

 

단독 회장 후보 고한승 목사를 박수로 추대했으나, 부회장 후보 육민호 목사를 박수로 추대하는 데 반대한 양혜진 목사의 의견에 따라 부회장 선거는 무기명 비밀 투표로 진행되었다. 

 

총 29명이 투표를 했으나 육민호 목사는 18표를 얻는데 그쳤다. 뉴저지교협 회칙 16조 1항은 "회장, 부회장은 출석회원 2/3 이상의 득표자로 하되, 3차 투표에서는 출석회원 과반수 득표자로 한다. 공천위원회가 추천한 자는 출석회원 과반수 득표자로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육민호 목사가 부회장으로 선출되지 못했다고 공포하자, 김종국 목사가 이의를 제기했다. 1차 투표에서 2/3 득표를 하지 못했으므로 2차 투표를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회칙위원회 이의철 목사의 생각은 달랐다. 이 목사는, "2차, 3차 투표는 후보가 복수일 경우에 적용되는 규정"이라는 유권 해석을 했다.

 

의장은 회칙위원회 위원장의 유권 해석에 따라, 육민호 목사가 부회장에 당선되지 못했음을 다시 확인했다. 

 

신임 회장이 의장석에서 신안건을 처리하고 있을 때였다. 선거관리위원장 장동신 목사가 마이크를 잡았다. 장 목사는 "회비를 내지 않은 3명이 투표에 참여했으므로, 선거가 무효"라고 선언했다. 뉴저지교협 회칙 제6조는 "본회의 회원은 본회의 운영에 참여할 권리가 있으며, 전회기 회비를 납부한 자에 한하여, 결의권, 선거권 및 피선거권을 가진다"라고 규정하고 있다. 복음뉴스의 취재에 따르면, 최소 4명의 무자격자가 투표에 참여했다.

 

뉴저지교협 제35기는 부회장이 없는 상태에서 출범했다. 뉴저지교협 회칙 제16조 3항은 "부회장이 선출되지 못했을 경우에는 회장 취임식 이후 3개월 이내에 임시총회에서 선출한다"고 규정하고 있고, 제11조 3항은 "공천위원회 : 담임목사로 시무 중인 전 회장들로 구성하며, 정 부회장 후보 등록자가 없을 시 후보자를 추천하여 총회에 상정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문제는 제11조 3항을 이번 경우에 적용할 수 있느냐이다. 제11조 3항은 정기총회에서 선출할 회장, 부회장 후보로 등록한 사람이 없을 경우에 적용되는 규정이다. 금번처럼, 총회에서 회장이나 부회장이 선출되지 못했을 경우에는 선거관리위원회가 후보 등록을 받아서 선거를 치러야 한다는 주장이 설득력이 있을 수 있다. 아뭇튼 당분간 뉴저지 교계는 혼란스러울 수 밖에 없게 되었고, 이 후유증은 상당히 오랫동안 계속될 것 같다.

 

뉴저지교협 회칙 제8조는 감사 2인을 총회에서 선정하도록 되어 있는데, 의장 이정환 목사는 이를 망각한 채 감사를 선정하지 않고 의장석을 고한승 목사에게 넘겨주었다. 감사 뿐만 아니라 평신도 부회장도 선출하지 않았다. 뉴저지교협 제35기는 목사 부회장도, 평신도 부회장도, 감사도 없는 희안한 모습으로 출발했다.

 

회의에 핲서 드린 예배는 고한승 목사가 인도했다.

 

기원, 찬송 "영광을 받으신 만유의 주여", 육귀철 장로의 기도, 인도자의 성경 봉독, 뉴저지남성목사합창단의 특송 "내 구주 예수를 더욱 사랑", 윤명호 목사의 설교, 최재형 목사의 봉헌 기도, 김동권 목사의 광고, 김정문 목사의 축도 순으로 진행되었다. 

 

윤명호 목사는 누가복음 17장 21절을 본문으로 "하나님의 나라" 라는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 

 

회의는 의장 이정환 목사의 사회로 진행되었다.

 

회원 점명, 이의철 목사의 개회 기도, 의장 이정환 목사의 개회 선언, 회순 채택, 전 회의록 낭독, 총무 김동권 목사의 사업 보고, 위원회 보고, 감사 송호민 목사의 감사 보고, 사무회계 김건일 장로의 회계 보고, 건축위원장 이춘섭 장로의 교협회관 경과 보고, 신입회원 인준 및 환영, 회장 선거, 부회장 선거, 신구 임원 교체, 신임회장 인사, 신안건 토의, 폐회 및 폐회 기도 순으로 진행되었다.

 

뉴저지사명교회(강신균 목사)와 뉴저지성결교회(김경수 목사)가 뉴저지교협의 새 회원교회가 되었다.

 

김동욱 기자 ⓒ 복음뉴스(BogEumNews.Com)

Comments

복음뉴스 10.02 21:20
[동영상] 영상으로 보는 뉴저지교협 제35회 정기총회 ==> https://www.bogeumnews.com/gnu5/bbs/board.php?bo_table=highlight&wr_id=3252
복음뉴스 10.02 21:21
[사진 모음] 뉴저지교협 제35회 정기총회 ==> https://photos.app.goo.gl/p2n3ec1dSiur39bY9
복음뉴스 10.05 09:16
[뉴욕일보 기사] 뉴저지교협 정기총회, 새회장 고한승 목사 선임 ==> https://www.bogeumnews.com/gnu5/bbs/board.php?bo_table=main_news&wr_id=56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580 뉴저지교협, 임기가 8개월 남은 선관위 놔두고 새로운 선관위 구성 복음뉴스 10.16
1579 발 빠르게 움직이는 뉴욕교협 제48회기 - 10월 24일(주일) 오후 5시에 이,취임식 예… 복음뉴스 10.16
1578 뉴욕교협 48회기 회장 김희복 목사, 부회장 이준성 목사, 이춘범 장로(조건부) 당선 댓글+4 복음뉴스 10.14
1577 예장(합동) 글로벌총회 미동부노회 - 이민철 목사 등 3명 신입 회원 가입, 이건화 강도사… 댓글+3 복음뉴스 10.15
1576 이민철 교수, 마르틴 하이데거 『존재의 시간』 번역 출간 복음뉴스 10.09
1575 복음뉴스 제5호 발행 - 10월 7일(목) 오후부터 한인 마켓과 식당 등에 비치 댓글+2 복음뉴스 10.07
1574 국제천국복음선교회, 10월 세미나 개최 댓글+3 복음뉴스 10.06
1573 미동부국제기아대책기구 9월 월례 예배 복음뉴스 10.06
열람중 목사 부회장 선출 못하고, 평신도 부회장과 감사도 선출하지 않은 뉴저지교협 정기총회 댓글+3 복음뉴스 10.02
1571 뉴욕교협 정관개정안 통과, 은퇴한 전직회장 투표권 종전처럼 보유 댓글+4 복음뉴스 10.02
1570 뉴욕교협 회장,부회장 후보들 - 교계와 목회자 위상 추락에 진솔한 사과 없어 댓글+1 복음뉴스 10.02
1569 러브 뉴저지 - 운영위원장에 박근재 목사 재추대 댓글+1 복음뉴스 10.02
1568 지역교회부흥선교회, 건강플랜 및 생명보험 세미나 갖고 힘찬 활동 시작 댓글+3 복음뉴스 10.02
1567 뉴저지목사회 - 제12회기 회장에 윤명호 목사, 부회장에 홍인석 목사 선출 댓글+3 복음뉴스 09.29
1566 뉴저지장로연합회 - 회장에 김진수 장로, 수석부회장에 강영안 장로 선출 댓글+3 복음뉴스 09.29
1565 이민개혁 촉구 대행진 참여 후기 복음뉴스 09.24
1564 뉴욕교협 제48회기 부회장 선거에 이준성 목사, 박태규 목사, 김명옥 목사 등 3인 후보 … 댓글+1 복음뉴스 09.24
1563 강유남 목사, 과테말라 기독군인회 유공자들에게 감사패 수여 복음뉴스 09.24
1562 국제천국복음선교회, 현지 목회자 40명 초청하여 과테말라에서 집중 훈련 실시 복음뉴스 09.24
1561 김병서 목사, "그때 그때마다 길을 열어 주셨다" - 뉴저지은퇴원로성직자 제42차 예배 댓글+2 복음뉴스 09.23
1560 뉴욕총신대학교,신학대학원 - 정익수 총장 은퇴하고, 정대영 학장 취임 복음뉴스 09.18
1559 글로벌총신대학,선교대학원(구 뉴저지 미주총신대학교,선교대학원) 2021학년도 가을학기 개강… 복음뉴스 09.18
1558 "자신에게 속지 말고, 자신을 알라" - 황의춘 목사, 한창희 목사와 최윤혜 목사에게 권면 복음뉴스 09.18
1557 "마지막까지 괜찮은 목사로 남으려고 합니다" - 김창길 목사, "아직도 남은 길" 출판 감… 복음뉴스 09.18
1556 2021년 뉴저지 호산나 전도 대회 개막 복음뉴스 09.11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