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계소식

이민철 교수, 마르틴 하이데거 『존재의 시간』 번역 출간

복음뉴스 0 10.09 08:14

세계 철학계는 "칸트의 『순수이성비판』(Kritik der reinen Vernunft, 1781), 헤겔의 『정신현상학』( Phänomenologie des Geistes, 1807), 하이데거의 『존재와 시간』(Sein und Zeit, 1927)을 독일철학 3대 난서(亂書)"로 꼽는다. 그 중 하나인 하이데거의 『존재와 시간』(1927)은 칸트의 『순수이성비판』(1781)과 더불어 한국 철학계에서 많은 연구가 되어 왔다. 1960년 대에 들어 이들 책들의 한국어 번역본들이 출간되어 왔으나, "그 책들을 번역한 사람들은 정명오, 이규호, 전양범, 운정(芸汀) 소광희, 이기상(외대 철학과 명예교수) 등 철학과 교수들이었거나 가톨릭대의 교수들"이었다.  

 

e380b7a6e668c2718cd1aabf96a1df7a_1633781626_0527.jpg

금번에 출간된 마르틴 하이데거(Martin Heidegger, 1889-1976)의 『존재와 시간』(Sein und Zeit, 1927)의 번역자 이민철 교수(글로벌 총신대학 선교대학원, 역사신학)는 기독교 신학자이다. 이민철 교수는 『존재와 시간』(Sein und Zeit, 1927)을 미국에서 한국어로 번역하여 출간한 최초의 신학자이자, 최연소 신학자이다. 이 교수는 이 책의 번역 작업을 혼자서 수행했다.

 

이 번역본은 하이데거의 언어적 특징 용어의 생소함과 텍스트의 난이도 때문에 한국어와 독일어를 함께 나열을 해서 읽는 독자로 하여금 그 의미를 스스로 생각하게끔 기록하였다는 것이 특징이다. "외국어 책은 역자의 도움 없이 번역본을 읽게 되면, 그 본래 의미를 상실한 채 독자자신의 생각 이상의 범위를 넘어서지 못하는 경우가 생기므로, 역자의 사상과 철학적 배경이 잘 이해된 책을 읽어야 한다."고 역자 이민철 교수는 말한다.

 

1976년 5월 26일 하이데거(Martin Heidegger)가 별세하자 독일 중부지방의 유력 일간지인 <프랑크푸르트 알게마이네 차이퉁>(Frankfurt Allgemeine Zeitung)은 이런 기사를 실었다. “이 사람 마르틴 하이데거 안에 세계 철학사의 모든 지혜가 집결되어 있다. 그가 남겨놓고 간 어마 어마한 작품은 그의 독자들을 지금까지 어느 다른 철학 문헌이 할 수 있었던 것보다 더 깊이 존재물음의 심연에로 휘몰아 넣을 것이다.” 파리의 세계적 일간지인 <르몽드>(Le Monde)는 하이데거가 살아 있었을 때 더 높은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그 신문은 하이데거를 한 마디로 “우리 시대의 가장 위대한 사상가”라고 천명했으며, 그를 사르트르, 야스퍼스, 비트겐슈타인, 마르쿠제 등 유명한 철학자들 위에 군림시켰다.  

 

e380b7a6e668c2718cd1aabf96a1df7a_1633781668_5933.jpg

이민철 교수는 금번 번역본에 『존재와 시간』(Sein und Zeit, 1927) 뿐 만 아니라, 철학의 존재와 근본 질문의 종말 선언과 <부록>으로 하이데거가 생전에 강의한 <현상학과 신학>(Hänomenologie und Theologie), <니체의 말 “신은 죽었다”>(NIETZSCHES WORT »GOTT IST TOT«), <진리의 본질에 관하여>(Vom Wesen Der Wahrheit), 마르틴 하이데거 전집 제1권부터 제102권 전권 완결 목록(Martin Heidegger Gesamtausgabe Band 1 ~ 102), 『존재와 시간』 목록(독문 없이 간편한 목차, 제1절 ~ 제83절)을 이 한 권의 책에 다 넣었다. 

 

"현대의 어느 사상가도 하이데거만큼 현대의 정신적인 삶을 지속적으로 규정하지 못했다. 그의 사상을 논한다면, 그의 전집 102권을 읽고 그를 말해야 될지도 모른다." 신학자인 역자는 "철학서 자체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철학을 넘어, 세상의 모든 학문을 여호와 하나님, 삼위일체 하나님께 그 길을 인도하고자 도전을 주는 과제이기도 하다"고 말한다.

 

"21세기의 시대, 현 코로나 19를 맞이하며 마치 누군가는 지구의 종말이 다가오며 예견하듯이 그러나 한편으로는 첨단 과학기술 문명으로 지구 밖 시선으로 민간인으로 지구여행에 시도를 한 시대를 맞이하고 있다. 어느 부분에서나 미치광이, 미치지(狂) 않으면 안 되는 시대이다. 과학적 신앙을 맹신하며, 물질과 자본이 더욱 더 빈부(貧富)의 격차가 심화되며 과연 보이지 않는 그 신앙(믿음)을 더욱 성경을 통한 참된 진리, 참된 복음으로 그 믿음의 자리로 누가 옮겨 줄 것인가?의 물음이기도 하다."(이민철 교수)

 

“의인의 의도 자기에게로 돌아가고 악인의 악도 자기에게로 돌아가리라”(에스겔 18장 20절).

 

이민철 교수는 13세에 회심, 2003년 미국에 도미(渡美)했으며, 맨해튼 소재 New York Theological Seminary에서 목회학 박사 학위를, 뉴욕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에서 기독교교육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현재, 맨해튼성도교회를 담임하고 있다. 2021학년도 봄학기까지 뉴욕총신대학 신학대학원에서 강의했으며, 현재는 글로벌 총신대학 선교대학원에서 역사신학을 가르치고 있다. 

 

주요 역서로는 뉴욕 크로스 프레스 출판사에서 발간한 John G. 메이첸의 『기독교와 자유주의』(2018), 『기독교의 기원』(2018), 『기독교란 무엇인가?』(2019) 책이 있다.

 

금번 발간된 이 교수의 역본 『존재와 시간』은 아직 한국에서 출판되지 않는다. "미국 출판국의 법에 따라 뉴욕 크로스 프레스(출판사)에서 출판한 특별 한정판"이다. 

 

구입에 대한 문의는 New York Cross Press 출판사(전화 : 212-736-5252, miJuPrint@gmail.com)와 맨해튼 고려서적(전화 : 212-564-1844)과 뉴저지 교포서적(전화: 201-944-8740), 플러싱 노던(파리바게트 안) 한양서적(전화: 718-353-6080) 또는 역자 이민철 교수(kbarthlee@gmail.com)에게 하면 된다.

 

ⓒ 복음뉴스(BogEumNews.Com)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580 뉴저지교협, 임기가 8개월 남은 선관위 놔두고 새로운 선관위 구성 복음뉴스 10.16
1579 발 빠르게 움직이는 뉴욕교협 제48회기 - 10월 24일(주일) 오후 5시에 이,취임식 예… 댓글+1 복음뉴스 10.16
1578 뉴욕교협 48회기 회장 김희복 목사, 부회장 이준성 목사, 이춘범 장로(조건부) 당선 댓글+5 복음뉴스 10.14
1577 예장(합동) 글로벌총회 미동부노회 - 이민철 목사 등 3명 신입 회원 가입, 이건화 강도사… 댓글+3 복음뉴스 10.15
열람중 이민철 교수, 마르틴 하이데거 『존재의 시간』 번역 출간 복음뉴스 10.09
1575 복음뉴스 제5호 발행 - 10월 7일(목) 오후부터 한인 마켓과 식당 등에 비치 댓글+2 복음뉴스 10.07
1574 국제천국복음선교회, 10월 세미나 개최 댓글+3 복음뉴스 10.06
1573 미동부국제기아대책기구 9월 월례 예배 복음뉴스 10.06
1572 목사 부회장 선출 못하고, 평신도 부회장과 감사도 선출하지 않은 뉴저지교협 정기총회 댓글+3 복음뉴스 10.02
1571 뉴욕교협 정관개정안 통과, 은퇴한 전직회장 투표권 종전처럼 보유 댓글+4 복음뉴스 10.02
1570 뉴욕교협 회장,부회장 후보들 - 교계와 목회자 위상 추락에 진솔한 사과 없어 댓글+1 복음뉴스 10.02
1569 러브 뉴저지 - 운영위원장에 박근재 목사 재추대 댓글+1 복음뉴스 10.02
1568 지역교회부흥선교회, 건강플랜 및 생명보험 세미나 갖고 힘찬 활동 시작 댓글+3 복음뉴스 10.02
1567 뉴저지목사회 - 제12회기 회장에 윤명호 목사, 부회장에 홍인석 목사 선출 댓글+3 복음뉴스 09.29
1566 뉴저지장로연합회 - 회장에 김진수 장로, 수석부회장에 강영안 장로 선출 댓글+3 복음뉴스 09.29
1565 이민개혁 촉구 대행진 참여 후기 복음뉴스 09.24
1564 뉴욕교협 제48회기 부회장 선거에 이준성 목사, 박태규 목사, 김명옥 목사 등 3인 후보 … 댓글+1 복음뉴스 09.24
1563 강유남 목사, 과테말라 기독군인회 유공자들에게 감사패 수여 복음뉴스 09.24
1562 국제천국복음선교회, 현지 목회자 40명 초청하여 과테말라에서 집중 훈련 실시 복음뉴스 09.24
1561 김병서 목사, "그때 그때마다 길을 열어 주셨다" - 뉴저지은퇴원로성직자 제42차 예배 댓글+2 복음뉴스 09.23
1560 뉴욕총신대학교,신학대학원 - 정익수 총장 은퇴하고, 정대영 학장 취임 복음뉴스 09.18
1559 글로벌총신대학,선교대학원(구 뉴저지 미주총신대학교,선교대학원) 2021학년도 가을학기 개강… 복음뉴스 09.18
1558 "자신에게 속지 말고, 자신을 알라" - 황의춘 목사, 한창희 목사와 최윤혜 목사에게 권면 복음뉴스 09.18
1557 "마지막까지 괜찮은 목사로 남으려고 합니다" - 김창길 목사, "아직도 남은 길" 출판 감… 복음뉴스 09.18
1556 2021년 뉴저지 호산나 전도 대회 개막 복음뉴스 09.11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