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 설





뉴저지남성목사합창단은 벤자민 오 목사를 즉각 제명하라

복음뉴스 1 2017.12.07 16:53

 

7f692131733236709b334d8a4b16f472_1512683326_78.jpg 

사랑과 진리 교회 홈페이지에서 캪춰한 이미지

 

 

 

10월 22일(주일) 오후 5시 반 쯤 되었을 때였다. 

뉴저지남성목사합창단(당시 단장 김태수 목사)이 제1회 정기 연주회를 갖는 한소망교회(담임 김귀안 목사) 주차장에 자동차를 세우고, 교회 건물 안으로 들어섰다. 

뉴저지 교협과 뉴저지 목사회의 임원들이 반갑게 악수를 청하며 연주회의 프로그램을 건네주었다. 

겉표지의 색상이 어둡게 느껴졌다. 

밝은 색이면 더 좋았을 텐데... 

뒷표지를 보았다. 

"뉴저지 사랑과 진리 교회 담임 : 벤자민 오 목사"라는 글씨가 고딕체로 인쇄되어 있었다. 

겉 표지 다음으로 광고 효과가 크고, 광고비가 비싼 곳에 이단성이 있는 목사라는 평을 듣고 있는 벤자민 오 목사가 담임하고 있는 교회의 광고가 실리다니... 

목사들이 단원으로 있는 합창단에, 그것도 뉴저지 목사회의 산하 기관인 뉴저지남성목사합창단의 첫번 째 정기 연주회 프로그램에 벤자민 오 목사의 전면 광고가 실리다니... 

지금 이 사람들이 정신이 제대로 박혀 있는 사람들인가?

 

뉴저지 목사회와 뉴저지 교협 관계자들에게 다가갔다. 

"이 광고... 어떻게 된 겁니까?" 

"그러게 말입니다. 저희들도 여기에 와서야 알았습니다. 광고 수주나 프로그램 제작 등은 합창단이 자체적으로 했습니다." 

"아시지요? 문제가 있는 사람이라는 평이 있는 것을?" 

"네, 알고 있습니다."

 

연주회가 시작되었다. 연주회 중간에, 옷을 바꾸어 입는 동안에, 영상물이 상영되었다. 

뉴저지남성목사합창단에서 활동하고 있는 목사들의 인터뷰 영상이었다. 

대부분의 목사들이 "우리는 교단과 교파를 떠나서..."로 인사를 시작하고 있었다. 

모두는 아니었지만, 거의 대부분의 목사들이 그렇게 말을 시작하고 있었다. 

그 순간, 북한의 유치원생들 모습이 떠올려졌다. 

평양을 방문한 서방 기자들이 뭔가를 물으면, 그 아이들은 하나같이 "어버이 수령"으로 이야기를 시작했었다. 

그 아이들과 똑 같았다. 

"어버이 수령"이 "우리는 교단과 교파를 떠나서..."로 바뀌었을 뿐이었다. 

왜 하나같이 그 이야기를 하고 있었을까? 

연출이었다. 

전략이었다. 

뉴저지남성목사합창단 안에서 교단과 교파 이야기를 하지 말자는 이야기가 아니라 교리 이야기를, 직설적으로 표현하면 이단 관련 이야기를 하지 말자는 것이었다. 

그 연출에, 그 전략에 속아 목사들이 바보같은 연기를 하고 있었다. 

자기들이 꼭두각시가 되어 있는 것도 깨닫지 못한 채...

 

며칠 후, 뉴저지 교협 관련 모임이 끝나자, 두 목회자가 나에게 다가왔다. 

은퇴 목회자 한 분과 현역 목회자 한 사람이었다.

"김 목사님, 벤자민 오 목사님이 예전에는 그 곳과 관련이 있었는데, 몇 년 전에 관계를 끊었다고 합니다. 본인이 확실히, 그렇게 말했습니다." 

"아니요! 지금도 계속하고 있습니다." 

"어떻게 그렇게 단정하세요?" 

"그 교회 홈페이지에 가 보세요. 거기에 답이 있습니다. 아시지요? 그 교회에 그 방면의 전문가들이 많은 것... 그런데, 교회의 역사가 2012년 12월 31일에 멈추어 있습니다. 그 때까지는 지나칠 정도로 자세하게 업데이트가 되어 있는데, 2013년부터 단 한 줄도 업데이트가 되지 않고 있습니다. 뭔가... 알릴 수 없거나, 알려서는 안되는 일들을 계속하고 있다는 이야기입니다. 또 있습니다. 주일 설교를 업데이트하지 않고 있습니다. 같은 이야기입니다. 공개할 수 없는 내용들이 설교에 포함되어 있을 수 있다는... 저는 그렇게 판단하고 있습니다."

 

오늘(12월 7일) 정오가 조금 지나서, 뉴저지남성목사합창단의 단장인 강원호 목사와 통화를 했다.

단도직입적으로 물었다. 

"벤자민 오 목사 문제, 어떻게 하기로 했습니까?"

"교협과 목사회의 결정에 따르기로 했습니다." 

이런 답답할 노릇이 있나? 

이렇게 상황 판단을 못해서야?

벤자민 오 목사가 이단성 시비가 있는 곳들과 관계를 끊었다고 했을 때, 정말로 그가 관계를 끊었는지 아니면 여전히 관계를 가지고 있는지, 정확히 알 수 없었을 때는, 그렇게 말해도 되는 일이었다. 

하지만, 지금은 아니다. 

 

벤자민 오 목사는, 얼마 전 10월 31일부터 11월 3일까지 IHOP 관계자들을 강사로 초청하여 진리와 사랑 교회에서 집회를 했다. 

뉴저지남성목사합창단에 속해 있는 목회자들 중에, 벤자민 오 목사를 비호하는 목사들 중에 IHOP이 뭔 줄 모르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그 집회의 포스터가 증거인데, 그 포스터가 벤자민 오 목사가 지금도 IHOP과 분명히 연계되어 있음을 확실히 증명해 주고 있는데, 무엇을 기다린단 말인가?

 

뉴저지남성목사합창단은 지체없이 벤자민 오 목사를 합창단에서 제명해야 한다. 

목사들이 단원인 합창단에 이단성 시비가 있는 목사가 단원으로 합류해 있고, 그 목사를 비호하는 목사들이 있다니 통탄할 일이다. 

뉴저지 교협이나 뉴저지 목사회의 판단을 기다릴 사안이 아니다. 

벤자민 오 목사가 담임하고 있는 뉴저지 사랑과 진리 교회의 홈페이지가, 벤자민 오 목사가 신사도 운동과 관련되어 있음을 분명히 증거하고 있는데 왜 뉴저지 교협이나 뉴저지 목사회의 판단을 기다리는가?

 

뉴저지남성목사합창단의 강원호 단장이 분명히 알아야 할 사항이 있다. 

강 목사가 소속되어 있는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KAPC)는 2011년 5월에 뉴욕에서 열린 제35회 총회에서 "IHOP/신사도 운동은 KAPC 교단이 믿는 성경과 성경을 해석하는 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과 개혁주의 신앙에 위배하는 불건전한 신앙 단체로 일체의 참여와 교제를 금지한다"는 결정을 내렸다. 

이 결정은 총대들의 어떠한 반대도 없이 만장일치의 찬성으로 이루어졌음을 기억해야 할 것이다.

 

다시 한번 강력하게 촉구한다. 

뉴저지남성목사합창단은 벤자민 오 목사를 즉각 제명하기 바란다. 

그가 이단성 시비가 있는 단체들과의 모든 관계를 단절했다는 객관적인 증거가 있을 때에, 그를 다시 받아들이고 포용해야 하는 것은 당연히 해야할 일이다. 

하지만, 그가 IHOP과 연계되어 있음이 분명한 상황에서 그를 감싸는 어떠한 행동도 우리는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다. 

 

어떠한 이유로건, 벤자민 오 목사를 옹호하고 비호하는 목사들은 즉시 생각을 바꾸기 바란다. 

이단성이 있는 목회자를 옹호하고 비호하는 목회자는 그 자신도 이단성이 있는 목회자일 가능성이 크다. 

적을 돕는 사람은 적군이다. 

 

ⓒ 복음뉴스(BogEumNews.Com)

Comments

J 2017.12.14 13:27
이글 쓰신 분 누구세요? 왜 이름을 안밝히셨는지요?
함부로 이단이라고 이렇게 지면에 쓰신 내용이 참 어이가 없네요..
정녕 주님을 만나신분이면 이렇게 어이없는 이유로 이단이라 규정 지으시고 인터넷에 올리시지 않으시겠지요.
이단은 다른 복음과 다른 예수를 전하는자가 이단이라고 성경에서 말합니다. 벤자민 오 목사님은 다른 복음이나 다른 예수를 전하시지 않으십니다.
성경에 있는 그대로 전하십니다. 목사님들이 초등학생입니까? 말도 안되는 소리를 하시는분이 혹시 기자라는 이유로 목사님들에게 벤자민 오 목사님을 제명하라고 한것도 이해가 안되는데 만약 그분들이 제명을 하신다면 주님을 사랑하는 성도로서 안타까운 맘이 드는건 주님을 만나고 믿는것은 무슨 사업이 아닙니다. 뉴저지 합창단에서 몇달동안 같이 연습하신 목사님들이 더 잘 아시겠지요..그분이 어떤분인신지..
크리스챤으로서 믿지 않는 자에게 개독교 소리를 듣지 않을려면 적어도 믿지 않는 세상에서 하는 일들처럼 일을 처리 하시면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또한 크리스챤 신문은 진짜 주님을 만나서 변화된 분들이 일하셔야지 좀 더 주님의 마음을 가지고 진실한 정보를 나눌수 있다고 생각 되어집니다.
도대체 이단성있는 단체가 어떤단체인가요? i hop? 제발 그 이단이라고 주장하시는 분들 좀 여기에 꼭 좀 알려주세요..알고 싶어요, 그분들의 삶이 얼마나 진실되게 주님을 찾는 분이신지, 그리고 그분들의 설교에서 얼마나 주님을 느낄수 있는지..이글을 읽으시는 분들이 판단할수 있도록




감사합니다,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