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교회에서

양희선 장로 1 05.02 09:17

교회에서

 

                            - 양희선 - 

 

 

목사님 두분과 집사님 두분이 영상예배 준비에 바쁘시다

자리에 앉아

스테인 글라스에 비치는 

두팔 벌린 예수님의 모습을

한참동안 바라보았다

오래간만에 마음의 평화가

고요하고 잔잔한 물가에 있는듯 찾아든다

 

우리는 

평상을 너무나 소홀히 대하였다

가장 흔한 것이 , 가장 가까이 있는 것이

가장 소중한 것인줄 모르다가

나 가진 것 알지 못하다가

필요할 때 없음을 깨닫고는 후회를 하는

목이 길다며 위만 바라보는

아니 목이 길어 아래를 못보는 슬픈 사슴들은 아닐까?

 

이윽고

모든 예배 순서가 끝나고

목사님의 축복기도를 흠뻑 받고

베드로가 왜 초막 셋을 짓고자 하였나를

이해 할 수 있을 것 같았다 

Comments

조경현 05.02 19:16
장로님,
짧은 글이지만 늘 잔잔한 여운이 남습니다. 마치 작은 돌멩이를 호수에 던졌을 때
파장 같이...

어서 속히 뉴욕을 비롯한 미국 전역에 코로나 사태가 종식되길 늘 기도하고 있습니다.
힘 내십시오. 여호와 릿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55 삶은 바람입니다 양희선 장로 05.26
154 졸업 사진 양희선 장로 05.26
153 흔적 양희선 장로 05.26
152 무제 조경현 05.21
151 만화 신발과 어른 신발의 만남 양희선 장로 05.10
150 전화 댓글+1 양희선 장로 05.10
149 아내의 모습 양희선 장로 05.10
148 단상_이태원 집단감염 사태 조경현 05.08
147 가슴 찡한 며느리와 시어머니의 이야기 댓글+1 하늘이 05.04
146 TOLL GATE 양희선 장로 05.04
145 어버이 마음 양희선 장로 05.04
144 행복하게 오래사는 15가지 비결 하늘이 05.02
열람중 교회에서 댓글+1 양희선 장로 05.02
142 뇌를 늙게 만드는 나쁜 습관들 지엔젤 04.28
141 (단상) 교회는 변하고 있다! 조경현 04.25
140 오랫동안 꿈을 그리는 사람은 마침내 그 꿈을 닮아 간다 지엔젤 04.24
139 Time Comes and Goes as Wind 양희선 장로 04.10
138 추억이 강물처럼 흐르고 양희선 장로 04.10
137 가족 사진 양희선 장로 04.06
136 고난이 쓰나미처럼 밀려올때 양희선 장로 04.05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