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어둠이 짙을수록 빛은 더 빛을 발합니다. 밤이 깊으면 새벽이 멀지 않습니다

francis307 0 2020.12.13 09:25

홀로 있을 때 쓸쓸해하지 말라고 하나님은 나에게 하나님의 숨결 ‘르하르’를 불어 넣어주시고 그리스도의 생명, 보혜사 성령을 보내주셔서 나를 혼자 내버려두지 않으셨습니다.(창세기 2장 7절) 

홀로 있어도 마음이 즐겁고 혀가 즐거우며 육체에는 희망이 옵니다.(사도행전 2장 26절) 

근심하지 마십시오. 문제가 터지면 그리스도의 눈으로 보십시오. 내가 내 힘으로 할 수 없는 그 일을 위해 하나님은 나에게 그리스도를 보내주셨습니다 

나를 흑암의 나라에서 건져내어 하나님의 사랑 안에서 그리스도의 나라로 옮겨주신 하나님께 감사하십시오.(골로새서 1장 13절) 

이제 내가 좋아하는 것 잠시 내려놓고 먼저, 예수 그리스도를 좋아하고 사랑해보십시오. 나를 사랑하시되 끝까지 사랑하신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을 왜 버리려 하십니까? 

모순과 부조리와 비합리로 가득한 어둠의 시간표 속에서도 두려워하지 마십시오. 

기도는 심리학적으로 프로그램을 만들어서 쑈 하는 것이 아닙니다. 내 뜻이 아닌 하나님의 뜻을 찾아서 이루는 것이 기도입니다. 그리스도의 영을 소유하면 기도가 절로 누려집니다. 

먼저, 내 속의 더러운 것, 나 중심으로 살게 만드는 내 속의 강한 자를 내어 쫓으면 하나님의 나라가 나에게 임한다고 했습니다.(마태복음 12장 28절) 

그러나 나를 비우는 것이 기도라고 착각하면 안됩니다. 복음적 기도는 그리스도의 영, 보혜사 성령으로 나를 충만하게 채우는 것입니다. 

광명한 천사로 위장하여 세상 풍습에 따라 심리를 이용한 힐링으로 말빚을 지게 만들어 미혹하는 종교사상을 경계하라고 성경은 우리에게 일러줍니다.(고린도후서 11장 14절) 

반달 남짓 남은 2020년, 코로나19로 혼돈과 공포가 가득합니다. 바로 예수 그리스도 이름을 부르고 느끼고 사랑하십시오. 예수 그리스도 이름을 부르면 하나님이 나를 부요케 하신다고 로마서는 적고 있습니다.(10장 11~13절)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74 † 이 한 소녀의 사랑의 울타리가 되어주세요~† 주님사랑 01.12
173 믿음과 기도 양희선 장로 01.05
172 송구영신 양희선 장로 2020.12.31
열람중 어둠이 짙을수록 빛은 더 빛을 발합니다. 밤이 깊으면 새벽이 멀지 않습니다 francis307 2020.12.13
170 주의 향기가 나나요? 댓글+1 양희선 장로 2020.08.21
169 모르겠습니다 양희선 장로 2020.08.14
168 용서와 그리움 장인애 2020.07.22
167 주님의 사람과 행복을 나누어요 이수진 2020.07.19
166 고뇌의 시간 조경현 2020.07.11
165 한번의 빛을 받아서 이장한 2020.07.09
164 치주(잇몸) 수술 후 주의사항 왕보영 2020.07.06
163 우리가 잊고 사는 행복 되새기면 좋겠습니다. 정아윤 2020.07.04
162 코로나19 예방수칙 지키기 나나경 2020.07.04
161 내 마음의 우물 조인아 2020.07.04
160 포스트코로나19 조경현 2020.06.26
159 하느님의 은혜가 가득하길 코로나19가 빨리 종식되길 기원합니다. 고민지 2020.06.18
158 나이에대한명언 이장한 2020.06.15
157 자수성가하기 위한 21가지 방법 미달이 2020.06.13
156 조금은 흔들려도 괜찮아 김부자 2020.06.13
155 삶은 바람입니다 양희선 장로 2020.05.26
154 졸업 사진 양희선 장로 2020.05.26
153 흔적 양희선 장로 2020.05.26
152 무제 조경현 2020.05.21
151 만화 신발과 어른 신발의 만남 양희선 장로 2020.05.10
150 전화 댓글+1 양희선 장로 2020.05.10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