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Summer Break(4)

조경현 목사 0 2018.08.31 21:04

한국에서 약 3개월의 시간을 보내고 지난 27일(월) 늦은 저녁에 시카고 오헤오 공항에 도착했다. 유학 초기, 1년 6개월 전에는 모든 것이 낯설고 살짝 불안했지만 이번에는 여유 있게 이곳에 올 수 있었다. 마침 박 목사님 내외가 날 픽업하여 집까지 안전하게 귀가 할 수 있어 감사 했다. 

사실 한국에 들어 가기 전에 이미 이곳의 아파트를 예약해 놓고 갔기 때문에(모든 가구들, 옷, 비품 등도 그대로 놓고 갔었다) 다시 정착하기에는 크게 어려움이 없다. 시카고 도착 다음 날 아침, 시카고에는 가을을 재촉하는 비가 부슬 부슬 내리고 있었다. 한국에서는 무더위와 싸우다가 왔는데, 이곳에서 그 보상을 받는 것 같아 흐뭇하였다. 학교는 다음 주(9월 4일)에 개강 할 예정이기에 지금은 여유 있는 시간을 보내고 있다. 하지만 아직 시차 적응이 안 돼 하루의 삶이 불규칙하지만 점차 좋아지고 있다. 

이번 학기부터는 주로 도서관에서 지낼 예정이다. 내년 3-4월까지 논문을 학교에 제출해야 하기 때문이다. 이곳(맥코믹신학교외 2개 학교 연합 프로그램)의 DMin 논문은 약 150-200페이지 분량을 요구하고 있다. 게다가 사회과학적 방법론을 이용하여 Survey을 해야 한다. 감사한 것은 이번에 한국에서 병원 원목을 대상으로 설문지와 인터뷰를 통해 만족스런 자료를 얻을 수 있었다. 이 정도면 Thesis-project을 하기에는 부족함이 없을 것 같다. 물론 부족한 것은 SNS을 통해 좀 더 보완 할 예정이다. 

요즘은 시카고 재적응 훈련을 하고 있다. 아파트 재계약, 핸드폰 개통, 그리고 시카고 도서관 ID도 만들기도 하고, 가끔 다운타운에도 나가기도 한다. 이번 주를 지내면 다음 주부터는 좀 더 바쁘고 가치 있게 보낼 예정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시간관리를 좀 더 철저하게 해야겠지. 

또한, 공부뿐만 아니라 기회가 나는 대로 기독교유적지를 돌아 볼 예정이다. 본디 역사에 관심이 많기 때문에 여행은 나의 부수적인 취미가 되었다. 지금까지 이곳저곳을 다녀 보았지만, 앞으로도 한국교회와 연관된 곳을 찾는다면 방문할 예정이다(아직 방문할 예정은 없음). 

바라기는 한국의 가족들이 가장이 없어도 더 건강하고 행복하게 보내길 기대한다. 또한 산타모니카에서 홀로 서기 하고 있는 둘째가 자신이 원하는 꿈을 잘 이룰 수 있도록 좋은 사람들을 만나고, 건강하고 안전하게 공부하길 바랄 뿐이다. 이제 두 번째 시카고의 삶을 시작할 때다. 누구나 마찬가지지만 꿈은 살아 있기 때문에 의미 있는 것이리라. 그리고 살아 있는 자만이 그 꿈을 이루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리라.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68 상처(단상) 조경현 05.15
67 사랑은 댓글+1 김종길 05.13
66 감사하는 마음은 김종길 05.13
65 회개와 죄사함을 위한 보혈 찬송 모음 김동욱 04.17
64 고난 주간 복음 성가 모음 김동욱 04.16
63 단상 조경현 04.06
62 자목련(시) 조경현 03.19
61 단상 조경현 02.20
60 Winter Break(5) 댓글+2 조경현 02.18
59 첫 눈 댓글+1 이철수 목사 02.16
58 Winter Break 댓글+3 조경현 2018.12.11
열람중 Summer Break(4) 조경현 목사 2018.08.31
56 Summer Break(3) Khcho 2018.08.06
55 Summer Break(2) Khcho 2018.06.06
54 Summer Break Khcho 2018.06.02
53 나의 유학 이야기(7) 댓글+1 Khcho 2018.05.30
52 나의 유학 이야기(6) Khcho 2018.05.22
51 나의 유학 이야기(5) Khcho 2018.05.10
50 나의 유학 이야기(4) Khcho 2018.05.04
49 나의 유학 이야기(3) 댓글+5 Khcho 2018.05.01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