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뉴스 & 칼럼

 

 

강유남 목사 등 "미동부노회" 창립

복음뉴스 2 05.07 00:39
강유남 목사(주예수사랑교회) 등이 새로운 노회를 창립했다.

1개월 여 전에 대한예수교장로회(합동) 해외총회 뉴욕노회를 탈퇴한 강유남 목사 등은 5월 6일(월) 오전 11시에 주예수사랑교회에서 "미동부 노회 창립 예배"를 드리고 새로운 노회를 창립했다.

44aa8f25bb78c0d203189de631c7e751_1557203652_18.jpg
사진 왼쪽 첫 번째가 노회장 황정옥 목사, 두 번째가 부노회장 양경욱 목사

창립 노회에서 추대된 임원들은 아래와 같다.

노회장 황정옥 목사, 부노회장 양경욱 목사
서기 김상웅 목사, 부서기 유재식 목사
회록서기 김창주 목사, 회록부서기 황용석 목사
회계 김환창 장로, 부회계 김봉택 장로

창립 노회의 회무 처리는 임시의장 강유남 목사의 사회로 진행되었다.


강유남 목사는 "하나님의 경륜은 이 땅에 그리스도를 머리로 하고 사는 교회를 세우는 것"이라며 "하나님의 생명으로 거듭나서 진리의 말씀을 듣고 천국되어 사는 천국 복음을 땅끝까지 전하는 '2040 선교 비젼'을 주셔서 2040년까지 40개 나라에 40명의 선교사를 파송하는 노회가 되고, 2040년까지 200명의 지도자를 양성하는 미동부노회가 될 것"이라고 노회 창립 취지를 밝혔다.

강유남 목사는 "오직 하나님의 경륜만 이루어 드리는 보수 정통 신앙과 성경적 신학을 바로 세우고 예수님이 전한 복음을 전하는 선교 지향적인 노회가 될 것"이며 "진리의 말씀을 토대로 진리의 복음, 예수님이 전한 복음을 전하는 선교 지향적인 노회가 되고, 지교회를 중심으로 성장 부흥 발전할 수 있는 노회, 말씀 중심과 사랑으로 주님의 마음으로 서로 돕고 나누고, 희생하는 예수님 닮는 사랑의 노회 공동체를 이루어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는 노회를 만들기 위해 미동부노회를 창립하게 됐다"고 말했다.

임시 서기 박인갑 목사가 13명의 노회원이 참석했음을 보고했다.

임원 선거는 노회 창립에 주도적인 역할을 한 임시의장 강유남 목사의 추천을 노회원들 모두가 받아들여 투표를 하지 않고 추대하는 방식을 택했다.

44aa8f25bb78c0d203189de631c7e751_1557203828.jpg

노회원들 중 최연장자인 주진경 목사가 노회원들을 대표하여 초대 노회장 황정옥 목사에게 노회기, 고퇴, 노회 규칙을 전달했다.


초대 노회장에 추대된 황정옥 목사는 "재임 기간 동안 교회의 머리가 되시는 예수님의 뜻을 받들어 주님의 생각과 마음으로 성실히 봉직하겠다"며 "하나님의 뜻인 예수님이 전한 복음, 사도 바울이 전한 복음인 천국 복음을 전하는 보수 전통 개혁 신학 교단으로서의 소명을 감당하기 위해, 교단 총회 산하 신학교의 활성화와 불우 신학생 장학금 지급과 후원을 위해 적극 노력하고 기도하겠다. 천국 복음을 땅 끝까지 전하는 선교의 비젼을 세워서 선교하는 교단이 되는 데 일조를 하겠다. 노회 발전과 산하 지교회와 미자립 교회를 후원하고 지원하는 노회가 되겠다"는 인사말을 했다.

44aa8f25bb78c0d203189de631c7e751_1557203894_69.jpg

미동부 노회 교단 가입 청원 건, 뉴저지 미주총신대학교 선교대학원 인준 청원 건, 주예수사랑교회 방명근 강도사의 목사 고시 허락 청원 건, 주예수사랑교회 최미남, 이광미, 이건화 등 3인에 대한 전도사 고시 허락 청원 건, 주예수사랑교회 김봉택, 윤명식 등 2인에 대한 장로 고시 허락 청원 건을 가결했다.

[편집자 주 : 회무 처리에 앞서 드린 예배와 성찬 예식에 관한 기사는 별도로 작성할 예정이다]

김동욱 기자ⓒ 복음뉴스(BogEumNews.Com)

Comments

복음뉴스 05.07 00:49
미동부노회 창립 예배 사진 모음 ==> https://photos.app.goo.gl/9pCRVZA42zqUYrLd7
복음뉴스 05.07 07:41
"노회기에 나타나 있는 명칭이 '미동부노회'가 아닌 '뉴저지노회'로되어 있다'고 지적해 주신 독자분께 감사드립니다.

"창립 준비 과정에서 '뉴저지노회'로 정했던 명칭을 (노회기가 제작된 후에) '미동부노회'로 변경했는데, 새로운 노회기를 제작할 시간이 부족해서 이미 제작된 노회기를 전달했다"는 것이 미동부노회 측의 설명이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388 RCA 팰리세이드노회, 한결교회 황성현 담임목사 임직식 거행 복음뉴스 07.22
1387 한결교회, RCA 팰리세이드 노회 소속 조직 교회 돼 복음뉴스 07.22
1386 열정을 가슴에 품읍시다 - 장동신 목사 칼럼 장동신 목사 07.21
1385 뉴저지 교협, 선거관리위원회 구성하고 총회 준비 시작 - 선관… 복음뉴스 07.20
1384 주예수사랑교회 "작전 명령 716" 과테말라 단기 선교 보고 … 복음뉴스 07.19
1383 한준희 목사 칼럼 - 세상과 다를 바 없는 목사들 세계 댓글+1 한준희 목사 07.17
1382 2019 할렐루야 뉴욕 복음화 대회 조찬 기도회 및 세미나 순… 복음뉴스 07.16
1381 2019 할렐루야 뉴욕 복음화 대회 조찬 기도회 및 세미나 -… 복음뉴스 07.16
1380 2019 할렐루야 뉴욕 복음화 대회 셋째 날 순서별 편집 동영… 복음뉴스 07.15
1379 할렐루야 뉴욕 복음화 대회 셋째 날 설교 - 정연철 목사 복음뉴스 07.15
1378 이용걸 목사 초청 목회자 세미나 순서별 편집 동영상 복음뉴스 07.14
1377 새생명 전도 세미나 우장환 장로 07.14
1376 목회자 세미나 이용걸 목사 07.14
1375 사진작가 전도자 복음뉴스 07.14
1374 2019 할렐루야 뉴욕 복음화 대회 둘째 날 순서별 편집 동영… 복음뉴스 07.14
1373 2019 뉴욕 할렐루야 뉴욕 복음화 대회 둘째 날 설교 - 정… 복음뉴스 07.14
1372 2019 할렐루야 뉴욕 복음화 대회 첫째 날 순서별 편집 동영… 복음뉴스 07.13
1371 2019 할렐루야 뉴욕 복음화 대회 첫째 날 설교 - 정연철 … 복음뉴스 07.13
1370 기대와 설레임 김동욱 07.12
1369 탁지일 교수 초청 이단 관련 목회자 세미나 복음뉴스 07.11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