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뉴스 & 칼럼

 

 

작은 교회 목회 이야기(1)

한준희 목사 2 05.08 16:37

 1237524375_EI2xuH58_c046131dd9931f28f0b620c45d6e7151ec1cdd29.jpg

 

 

벌써 24년째다. 이렇게 오랜 세월 나는 작은 교회를 목회하고 있다. 

너무 오랜 세월 작은 교회를 목회하다보니 나는 작은 교회 목사라는 이미지가 학습되어져서인지 나 스스로도 나는 작은 교회 목사라는 인식이 굳어져 있지 않나 생각이 된다.

 

작은 교회이기에 늘 큰 교회를 소망해 보면서 언젠가는 나도 큰 교회가 되어 큰 목회를 해 보고 싶다는 열망이 지금도 떠나지 않고 있다는 것이 사실이다. 어쩌면 목회의 최고 목표가 교회 부흥이라는데 초점을 맞춰져 있어서 일까, 그 열망은 지금도 사라지지 않고 있는 것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다.

물론 꼭 목회가 부흥을 목표로 하는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어느 정도는 교회가 제대로 된 시스템을 가지고 운영이 되어야 하지 않겠는가 하는 열망이 부흥으로 집결되어 있지 않나 싶다.

 

작은 교회를 목회하면서 늘 큰 교회를 비판적으로 평가할 때가 많다. 교회는 건물이 아니다. 우리교회처럼 가정적인 교회가 성경적 모델이 되는 교회라고 설교도 하고 위안을 얻기도 한다, 하지만 내면 속에는 큰 교회에 대한 열망, 그리고 성공적인 목회에 대한 꿈과 비젼, 그리고 사명감 또한 놓쳐 본 일이 없다, 어쩌면 누구보다도 더 큰 사명감으로 목회를 했다고 자부하고 싶다.

 

그러나 작은 교회 목회 정말 어렵다,

물론 큰 교회도 나름대로 어려움이 많겠지만 작은 교회의 어려움과는 수준이 다른 어려움일 것이다. 먼저 작은 교회는 재정적으로 어렵다, 그 재정적 어려움이 바로 목회자의 생활과 직결 된다는 점이다. 교회가 재정적으로 힘드니까 당연히 목회자가 사례비를 못받고 지낼 때가 태반이다. 그러다 보니 사모님들이 거의 일을 해야 한다, 그래서 목회자도 힘들지만 사모님들이 더 힘들어 한다.사모님들은 거의 쉴틈 없이 일해야 한다. 교회 친교, 식사준비부터 각종 뒷바라지까지 다 해야 하고 가정에서는 자녀들 양육, 가정 일 등 23중고를 사모가 감당해 내야 한다,

 

목회자가 물질적으로 어려움을 겪게 되면서 목회에 대한 심한 좌절감을 가지게 된다. 특히 가장으로써 자녀들에게 해 줄 것을 제대로 못해 준다는 죄책감, 교회가 부흥되지 못하는 이유가 바로 자신 때문이라는 자책감, 아내를 고생시키는 것도 나의 못남 때문이라는 좌절감 등등이 몰려 올 때면 심한 우울증이 억누를 때도 있다.

 

어느날 다 큰 자녀가 어렸을 때는 자기도 목사가 되겠다고 자랑하던 자식이 대학을 졸업하고 목사의 길을 가지 않겠다고 선언했는데 그 이유가 아빠처럼 그렇게 가난하게 살고 싶지 않다는 것이 목사가 되지 않겠다는 선언으로 한 말이 내 가슴을 찌른다.

 

재정적 어려움이 계속되니 당연히 목회를 포기하고픈 생각이 왜 없겠는가, 그래서 기도가 하나님 왜 나를 부르셨습니까, 전 목사로 부름받을 자격이 없는 자 아닙니까, 지금이라도 목회를 그만두고 생활 전선에 나가 먹고는 살아야 할 것 아닙니까그렇게 항변을 해도 몇 되지 않는 성도들은 다른 교회로 가지도 않고 나같은 목사를 따라오니 목회를 포기하는 것도 내맘대로 되는 게 아니라는 것을 더욱 절감하게 된다.

 

목회의 힘겨움이 어디 재정적인 것에만 국한 되겠는가,

성도들이 얼마 되지 않으니 한 성도가 귀하게 여겨질 수밖에 없는 게 현실이다. 그래서 성도가 부탁하는 일은 뭐든지 달려가 해결해 주는 해결사 노릇은 당연한 것 같다.

 

어느 목사님이나 해 보았을 공항 픽업은 물론 주일이나 새벽기도 때 교회로 모셔야 하는 운전기사 노릇은 작은 교회 목회자의 기본적인 일이고, 때로는 상담도 해 주어야 하고(상담이라기보다 교인의 넋두리를 들어주는 역할)장례식, 결혼식은 물론이고 이삿짐 날라주기, 복덕방 역할, 병원에 가서 통역사 역할, 펑크 난 자동차 타이어 갈아주기, 심지어 가족이 한국에 가면서 개까지 맡겨 논 개 돌봄이, 집안 형광등 갈아주기, 자동차 등록관련 일 등등 수도 없이 많은 일을 해결해 줘야 하는 팔방미인이 바로 작은 교회 목회자 아닌가 본다.

 

성도들에게만 팔방미인이 되어야 하는 것만이 아니다, 교회 건물에 문제점이 생기면 모두 목사가 해결해야 한다. 그래야 재정을 절약할 수 있기 때문이다. 히터가 안 들어오면 보일러실로, 전기가 안 들어오면 천장 위로, 천정에 물이 새면 지붕 위로, 눈이 오면 교회 앞마당으로, 교회 간판이 떨어지면 건물 위로, 에어컨이 고장 나면 공구 들고 에어컨 앞으로,,, 완전 맥가이버(?)수준을 넘어서야 작은 교회 목사로써 자격자가 아닌가 싶다.

 

그래서 큰 교회 어려움과는 수준이 다른 힘겨움이 작은 교회 목사에게 있다는 것이다.

그래도 작은 교회도 교회다. 작은 교회에서의 예배도 역시 예배다. 작은 교회 목사도 목사다.

큰 교회와 같은 교회, 같은 예배, 같은 목사, 그래서 작은 교회로 있다는 것도 행복이다,

 

아직도 설교할 수 있는 목사라는 것, 설교를 듣고 있는 교인이 있다는 것, 작은 교회이기에 더 기도할 수 있는 시간이 많다는 것, 그리고 24년을 지켜주신 주님께서 이 못난 목사와 함께 계시다는 것이 한없이 감사하고 감격스럽다.

 

작은 교회에 많은 어려움이 있지만 그래도 작은 교회에게 주시는 하나님의 은혜가 오늘도 감격스럽다.

 

착하고 충성된 종아 네가 작은 일에 충성하였으매 내가 많은 것으로 네가 맡기리니 네 주인에 즐거움에 참여 할지어다,(25:23)  

 

ⓒ 복음뉴스(BogEumNews.Com) 

Comments

조경현 05.09 07:21
깊은 감동이 됩니다.
지금은 목회자가 자신이 처한 위치에서
묵묵하게 중심을 지켜야 할 때인 듯 합니다.
목사임무 05.09 17:44
목사님 글을 읽으면서 왜 작은 교회가 부흥하지 못하는 가를 깨닫게 됩니다. 사람들이 교회를 찾는 것은 하나님을 더 잘 알고 그의 뜻을 삶에 실천하기 위함인데 그런 일에 온 힘과 정열을 바쳐야할 목사가 교인들 허드렛일 도와주고 교회 건물 고치는 일에 전심전력을 다하고 있으면 언제 성경을 연구하고 설교를 준비할 수 있을까요? 그러니 목사님이 고마워서 교회를 잘 섬기려고해도 설교가 시원찮고 어떻게 신앙을 실천할 지에 대한 것도 알 수가 없기때문에 작은 교회 목사님을 떠나 대형 교회로 옮기게 되는 것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306 Cross Theological Seminary 졸업예배 및 … 댓글+2 복음뉴스 05.18
1305 뉴욕교협 3차 임실행위원회 및 할렐루야 뉴욕복음화대회 1차 준… 댓글+1 복음뉴스 05.18
1304 "이스라엘 족속이 아니요" - 윤명호 목사 설교 복음뉴스 05.18
1303 이민자보호교회 2주년 감사예배 및 제3회 심포지엄 댓글+1 복음뉴스 05.18
1302 제13차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통일을 위한 뉴욕 기도회 댓글+1 복음뉴스 05.18
1301 과테말라 군 장성, 주예수사랑교회 방문하여 감사패 받아 댓글+1 복음뉴스 05.17
1300 뉴욕교협 3차 임실행위원회 및 할렐루야뉴욕복음화대회 1차 준비… 댓글+1 복음뉴스 05.15
1299 뉴욕 교협 서기 이창종 목사의 망동 김동욱 05.14
1298 2019 성령화 대성회 셋째 날 순서별 편집 동영상 댓글+1 복음뉴스 05.13
1297 2019 성령화 대성회 둘째 날 순서별 편집 동영상 댓글+1 복음뉴스 05.12
1296 2019 성령화 대성회 첫째 날 순서별 편집 동영상 댓글+1 복음뉴스 05.11
1295 제13차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통일을 위한 뉴욕 기도회 순서별… 댓글+1 복음뉴스 05.11
1294 이민자보호교회 2주년 감사 예배 순서별 편집 동영상 댓글+1 복음뉴스 05.11
열람중 작은 교회 목회 이야기(1) 댓글+2 한준희 목사 05.08
1292 GUM 후원의 밤에 300여 명 참석 댓글+3 복음뉴스 05.08
1291 강유남 목사, 뉴저지 미주총신대학 선교대학원 총장에 취임 댓글+1 복음뉴스 05.07
1290 주진경, 황정옥, 강유남 목사 등 "미동부노회" 창립 예배 드… 댓글+3 복음뉴스 05.07
1289 총신대 신대원 미주동부 동문회 정기총회, 회장 구자범 목사 복음뉴스 05.07
1288 "숲을 이루다!" 나무교회 설립 5주년 감사예배 및 임직식 복음뉴스 05.07
1287 강유남 목사 등 "미동부노회" 창립 댓글+2 복음뉴스 05.07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