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뉴스 & 칼럼

 

 

미련한 길 '전도'

장동신 목사 0 07.06 21:38

 1140274820_vxdj4I26_e9302bd537bb4b0825ca45c016b4c25a5e162f28.jpg


전도는 미련한 짓입니다. 표현이 거친가요? 그럼 미련한 길이라고 수정하겠습니다. 그런데 이 말은 제 말이 아닙니다.

 

고린도전서 1장 21절에 “하나님의 지혜에 있어서는 이 세상이 자기 지혜로 하나님을 알지 못하므로 하나님께서 전도의 미련한 것으로 믿는 자들을 구원하시기를 기뻐하셨도다.”하십니다. 성경이 전도를 ‘미련한 것(길)’이라 말씀합니다.  

 

세상은 자기 지혜를 씁니다. 그 지혜로는 하나님을 알 수 없기에 하나님이 ‘전도하라’ 결정하셨답니다. 그리고 기뻐하신답니다. 어떠세요? ‘전도’는 하나님이 선택하신 구원을 전하는 유일한 방법이라는 확신이 들지 않으세요? 그렇다면 우리가 사용할 복음증거의 유일한 길도 전도입니다. 그 길이 미련해 보여도 그렇습니다. 

 

재미난 것은 세상이 미련하다고 할 것이라는 여운을 남겨두셨습니다. 미련하면 어때요? 좀 미련해져 봅시다. 하나님이 정하신 방법인데 나중이 괜찮지 않겠습니까? 

 

종종 이런 생각을 합니다. 우리가 할 수 없는 것을 하라 하셨을까? 하는 생각입니다. “기뻐하라. 감사하라. 기도하라.”할  때 조건이나 이유적인 설명이 없습니다. 용서도 사랑도 선행도 격려도 마찬가지입니다. 성경에 이런 명령은 많습니다. 무리한 명령일까요? 아닐 겁니다. 우리를 만드신 분이 우리 안에 할 수 있는 DNA를 넣어 두시지 않았을까요? 그렇지 않다면 그 분은 만드신 분이 아니시든지 우리를 모르시는 것이겠지요. 아닐까요? 

 

전도행진 12주간을 우리 마음에 두신 하나님의 계획을 봅니다. 부담감이 밀려오시는지요? 불편하지는 않으신지요? 그럴 수 있다고 봅니다. 그러나 확실한 것은 이 일은 하나님의 소원입니다. 이 점은 분명합니다. 오죽했으면 세상이 ‘미련한 것(짓, 일)’이라 할 것을 아시면서 까지 하라고 하셨을까요? 이게 비밀입니다. 미련한 길 같은 이 길만이 유일한 구원을 알리는 길입니다. 함께 힘 모아 달려가 봅시다.

 

ⓒ 복음뉴스(BogEumNews.Com)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593 영상으로 보는 뉴저지 교협 제33회기 시무 예배 및 회장,이사장 이,취임식 댓글+1 복음뉴스 10:30
1592 “인간답게 바로 살자” - 정준모 목사 정준모 목사 11.15
1591 이종명 목사, 뉴욕 교협 증경회장단에서 제명 당해 댓글+1 복음뉴스 11.15
1590 은퇴 목사가 될 나! - 한준희 목사 한준희 목사 11.15
1589 영적 전쟁에서 승리의 원리 - 정준모 목사 정준모 목사 11.15
1588 그리스도의 양성 (兩性)교리의 이단들 - 정준모 목사 댓글+1 정준모 목사 11.15
1587 뉴저지실버선교훈련원, 과테말라에서 체험 교육 실시 중 댓글+1 복음뉴스 11.11
1586 잘되는 것에 집중하기 - 장동신 목사 칼럼 복음뉴스 11.10
1585 열띤 호응 속에 열린 '2019 보람청춘합창단 음악회' 댓글+2 복음뉴스 11.10
1584 복음으로사는교회 - "하나님 나라와 3 - Ship" 말씀 사경회 댓글+2 복음뉴스 11.09
1583 하나님 나라와 Sonship - 복음으로사는교회 설립 7주년 기념 말씀 사경회 첫째 날 권기창 목사 설교 복음뉴스 11.09
1582 뉴욕 교협 이사회 제33회 정기 총회 - 이사장에 김영호 장로 선출 댓글+1 복음뉴스 11.07
1581 뉴욕 교협 청소년센터(AYS) 이사회 제25회 정기 총회 - 정관 개정안 통과 댓글+1 복음뉴스 11.07
1580 뉴욕 목사회 정, 부회장 선거 기호 확정 - 회장 1번 이준성 목사, 부회장 1번 김진화 목사, 부회장 2번… 댓글+1 복음뉴스 11.06
1579 뉴욕 목사회 선관위 - "이준성, 김진화, 이재덕 세 후보 모두 서류 심사 통과" 발표 댓글+1 복음뉴스 11.06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