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욱칼럼

 

 

기대와 설레임

김동욱 1 07.12 06:54

ea671dfb6eaadf43ceb1c095c5b8d0c8_1562928755_615.jpg

 

2019 할렐루야 뉴욕 복음화 대회가 오늘 시작된다.

오늘(12일)과 내일은 오후 7시 30분에, 주일(14일)에는 오후 5시 30분에 집회가 시작된다.

삼양교회를 담임하고 있는 정연철 목사가 강사로 초청을 받아 말씀을 전한다.

 

내 눈에 비친 정 목사는 겸손하고 소탈했다.

지금껏 내가 보아 온 할렐루야 복음화 대회 강사들 중에서 가장 소박해 보였다.

진실해 보였다.

 

내 눈에 비친 겸손하고 소박한 모습이 그대로 말씀에 나타나기를 기대한다.

미사려구도, 요란한 몸동작도 없이, 오직 "말씀"만 선포되기를 기도한다.

강사 자신의 자랑이나 이야기가 아닌, 하나님께서 하신 일, "하나님"을 전하기 바란다.

 

할렐루야 뉴욕 복음화 대회가 되면 잔잔한 설레임이 밀려 온다.

반가운 분들을 만나게 되는 기쁨이 있다.

오랫동안 만나지 못했던 분들을, 약속도 없이 만나게 되는 반가움이 있다.

금년 할렐루야 뉴욕 복음화 대회에서는 어떤 분들을 만나게 될까?

 

기대와 설레임이 같이 다가온다.

 

말씀을 통해 부어주실 은혜에 대한 기대와, 반갑게 조우하게 될 소중한 사람들을 만나게 될 설레임이 같이 밀려온다.  

 

ⓒ 복음뉴스(BogEumNews.Com)

Comments

조경현 08.06 04:06
약 17-8년 전에 정연철 목사님이 사랑의교회(고 옥한흠 목사) 교역자 수련회 강사로 청한 적이 있었는데,
그분을 청한 이유는 바로 목회자로서 소박함과 소탈함 때문이었답니다. 그때 그분의 간증을 통해 깊은 공감을 한 적이 있었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79 저희들이 주의 이름을 불렀나이다. 기억하여 주시옵소서! 복음뉴스 08.17
78 "하나님! 우리 나라가 죽게 되었나이다! 우리 나라를 살려 주시옵소서!" 그렇게 기도하자! 댓글+1 김동욱 08.13
열람중 기대와 설레임 댓글+1 김동욱 07.12
76 후보도 속았고, 회원들도 속았고, 언론도 속았다. 댓글+2 김동욱 07.11
75 뉴저지 교협, 교협 앱(App)의 "교협 소식" 업데이트 서둘러야 김동욱 05.28
74 세례자(洗禮者)가 아니라 수세자(受洗者) 김동욱 04.03
73 하지 말았어야 할 "신유축복 대성회" 김동욱 03.06
72 복음뉴스 창간 2주년을 맞으며 김동욱 01.23
71 반성문(反省文) 김동욱 01.12
70 2018년 한 해를 돌아보며 김동욱 2018.12.26
69 뉴욕 목사회 부회장 선거는 '연필 굴리기' 김동욱 2018.11.23
68 회장 자리를 바라기보다 기도의 자리로 나아가길 바란다 댓글+1 김동욱 2018.10.09
67 나에게 명절은? 김동욱 2018.09.23
66 해야 할 말, 하는 게 좋을 말, 그런 말만 하자! 김동욱 2018.09.18
65 내가 감당해야 할 나의 일 김동욱 2018.09.17
64 경적(警笛)은 상황이 생기기 전에 울려야 김동욱 2018.09.16
63 주보와 순서지는 같은 말이 아닙니다 김동욱 2018.09.15
62 “선지자적 사명을 감당하는 복음뉴스가 되기를 바랍니다!” 김동욱 2018.09.13
61 뉴저지 교협 - 원칙 지키고, 선거 제도 개선해야 김동욱 2018.09.03
60 2018 뉴저지 북미 원주민 선교 동행기 6 댓글+1 김동욱 2018.08.24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