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욱칼럼

 

 

"하나님! 우리 나라가 죽게 되었나이다! 우리 나라를 살려 주시옵소서!" 그렇게 기도하자!

김동욱 1 08.13 21:16

b2c1cbc0959522cd7cdc0e3676d54f84_1565745265_6721.jpg 

 

금년 8월 15일은 우리 나라가 일제의 압제에서 해방된 지 74년이 되는 날이고, 대한민국 정부가 수립된 지 71년이 되는 날이다.

 

8.15 광복절을 맞아 뉴저지 교협 산하 모든 교회들이 나라를 위하여 기도하기로 하고, 8월 15일(목) 오후 7시 30분에 뉴저지 프라미스교회에 모여 구국 기도회를 갖기로 했다.

 

나라의 형편이 좋을 때도 있고, 그렇지 못할 때도 있지만, 요즈음 대한민국의 현실을 바라보면 기도하지 않고서는 견딜 수 없는 안타까움이 밀려오는 것이 사실이다.

 

북한은 계속해서 "발사체"를 쏘아 올리고, 미국은 북한의 그와 같은 행위를 용인하는 듯한 태도를 보이고 있고, 일본은 한국 반도체 산업의 명줄을 움켜쥐고 압박을 가하고 있다. 우리 조국 대한민국의 앞날이 어떻게 전개될 지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지경이다.

 

이러한 때에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이겠는가? 우리가 하나님의 도우심을 간구하는 것 외에 무엇을 할 수 있겠는가?

 

감사하게도, 뉴저지한인교회협의회(회장 홍인석 목사)가 "지금 기도할 때입니다. '주여, 우리를 불쌍히 여기소서'"(마태복음 20장 30절) 라는 표어 아래, 8월 15일(목) 오후 7시 30분에 뉴저지 프라미스교회에서 구국 기도회를 갖기로 결정했다. 

 

안타까운 것은, 나라를 위하여 같이 기도하자는 데도 많은 교회들이 호응을 하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매월 마지막 주 목요일에 기도회를 갖는 Better Together Prayer Movement는 8월의 기도회를 따로 갖지 않고 구국 기도회에 참석하여 같이 기도하기로 했다. 잘한 결정이다. 교회들이 금요일에 갖는 금요 기도회를 8.15 구국 기도회로 대체해도 좋을 것 같다. 날짜가 이틀 밖에 남아 있지 않지만, 요즘은 날짜가 촉박해서 연락을 못하는 경우는 없지 않은가? 

 

8월 15일 저녁의 구국 기도회에는 "태극기"도 없고, "촛불"도 없다. 어떠한 정치색도 없고, 이념적인 편향도 없다. 우리 모두가 함께 모여, 대한민국을 위하여 기도할 뿐이다.

 

하나님께 구하자! 

하나님께 구하자! 

하나님께 구하자!

 

우리의 조국 대한민국을 불쌍히 여겨 주십사고!

우리의 조국 대한민국을 이 어려운 지경에서 건져 주십사고!

우리의 조국 대한민국이 이 어려운 난관을 극복해 낼 수 있도록 도와 주십사고!

 

8.15 구국 기도회의 사회는 뉴저지한인교회협의회 회장 홍인석 목사가, 찬양 인도는 러브 뉴저지 찬양팀이, 기도는 평신도 부회장 이문홍 장로가, 설교는 윤명호 목사가 담당한다.

 

"회개와 감사의 기도"는 양춘길 목사가, "하나님의 은혜를 구하는 기도"는 김도완 목사가, "위정자와 정치가들을 위한 기도"는 허상회 목사가, "나라와 민족을 위한 기도"는 김종국 목사가, "한국교회와 한인교회의 영적 대각성을 위한 기도"는 유병우 목사가, "치유와 회복을 위한 기도"는 장학범 목사가 합심 기도를 인도하고, 축도는 이병준 목사가 담당한다.

 

우리 모두 뉴저지 프라미스교회에 모여 부르짖어 기도하자!

 

하나님! 

우리 나라의 형편이 너무 어렵습니다.

우리 나라가 죽게 되었나이다

우리 나라를 살려 주시옵소서!

그렇게 기도하자!

 

우리 모두 함께!

 

ⓒ 복음뉴스(BogEumNews.Com)

Comments

김동욱 08.13 21:21
8.15 구국 기도회가 열릴 뉴저지 프라미스교회의 주소는 150 Grand Ave., Leonia, NJ 07605 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79 저희들이 주의 이름을 불렀나이다. 기억하여 주시옵소서! 복음뉴스 08.17
열람중 "하나님! 우리 나라가 죽게 되었나이다! 우리 나라를 살려 주시옵소서!" 그렇게 기도하자! 댓글+1 김동욱 08.13
77 기대와 설레임 댓글+1 김동욱 07.12
76 후보도 속았고, 회원들도 속았고, 언론도 속았다. 댓글+2 김동욱 07.11
75 뉴저지 교협, 교협 앱(App)의 "교협 소식" 업데이트 서둘러야 김동욱 05.28
74 세례자(洗禮者)가 아니라 수세자(受洗者) 김동욱 04.03
73 하지 말았어야 할 "신유축복 대성회" 김동욱 03.06
72 복음뉴스 창간 2주년을 맞으며 김동욱 01.23
71 반성문(反省文) 김동욱 01.12
70 2018년 한 해를 돌아보며 김동욱 2018.12.26
69 뉴욕 목사회 부회장 선거는 '연필 굴리기' 김동욱 2018.11.23
68 회장 자리를 바라기보다 기도의 자리로 나아가길 바란다 댓글+1 김동욱 2018.10.09
67 나에게 명절은? 김동욱 2018.09.23
66 해야 할 말, 하는 게 좋을 말, 그런 말만 하자! 김동욱 2018.09.18
65 내가 감당해야 할 나의 일 김동욱 2018.09.17
64 경적(警笛)은 상황이 생기기 전에 울려야 김동욱 2018.09.16
63 주보와 순서지는 같은 말이 아닙니다 김동욱 2018.09.15
62 “선지자적 사명을 감당하는 복음뉴스가 되기를 바랍니다!” 김동욱 2018.09.13
61 뉴저지 교협 - 원칙 지키고, 선거 제도 개선해야 김동욱 2018.09.03
60 2018 뉴저지 북미 원주민 선교 동행기 6 댓글+1 김동욱 2018.08.24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