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욱칼럼





복음뉴스 창간 4주년 기념사

김동욱 0 01.23 19:37

 

904febf6d3aa09b72dfdf23e9c1c4caa_1611448548_4005.jpg

 

1월 24일이 복음뉴스가 창간된 지 만 4년이 되는 날입니다. 

복음뉴스를 창간케 하시고, 어려운 환경속에서도 별다른 걱정없이 복음뉴스를 운영케 하신 하나님께 감사드립니다.

복음뉴스가 걸어온 4년의 여정은 하나님의 은혜가 아니면 설명될 수 없는 날들이었습니다.

복음뉴스를 창간하신 분이, 복음뉴스를 운영하시는 분이 하나님이심을 절감케 하는 순간순간의 연속이었습니다.

 

지난 4년 동안 함께 하신 독자 여러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여러분들의 기도와 격려가 있었기에, 제가 외롭지 않았습니다.

여러분들이 제 손을 잡고 같이 걸어 주셨기에, 제가 흔들리지 않았습니다.

여러분들의 따뜻한 사랑과 관심이 있었기에, 제가 어떤 압력에도 굴하지 않을 수 있었습니다.

 

지난 4년 동안 물질로 후원해 주신 분들, 교회와 단체들에 감사드립니다.

여러분들의 후원이 있었기에 저와 복음뉴스가 당당할 수 있었습니다.

여러분들의 후원이 있었기에, 저와 복음뉴스가 어느 누구에게도 손을 벌리지 않을 수 있었습니다.

손을 벌리지 않았어도 손을 내밀어 후원해 주신 모든 분들, 아쉬운 소리를 입밖에 내지 않았어도 먼저 마음을 열어 후원해 주신 모든 분들, 여러분들이 저와 복음뉴스의 버팀목이 되어 주셨습니다.

넉넉함 속에서 베풀어 주신 것이 아니라, 어려움 가운데서도 베풀어 주신 것을 알고 있습니다.

저와 복음뉴스에 바라고 계시는 것도, 기대도 알고 있습니다.

실망시켜 드리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여 더욱 노력하겠습니다.

 

광고주 여러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여러분들이 복음뉴스를 복음뉴스되게 해주시는 또 하나의 기둥입니다.

여러분들이 운영하시는 기업이 크게 성장하기를 기도합니다.

복음뉴스에 광고를 하고 계시는 여러분들의 기업이 많은 사람들로부터 칭송을 받는 기업이 되기를 소망합니다.

 

복음뉴스 창간 4주년 기념일을 앞두고 많은 고민을 했습니다.

창간 4주년 감사예배 및 기념식을 하는 것이 좋을까, 하지 않는 것이 좋을까를 두고 두어 달 동안 생각에 생각을 거듭했습니다.

많은 분들을 모시고, 직접 감사의 인사를 드리고, 식사라도 대접해 드리고 싶은 바람이 있었습니다.

생각을 거듭한 끝에, 창간 4주년 감사예배 및 기념식을 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지금 같은 상황에서 많은 분들을 모시고 행사를 하는 것이 온당치 않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온라인으로 하는 행사는 뭔가를 했다는 의미를 부여하는 것 외에 다른 의미가 없을 것 같았습니다.

 

4년 전에 했던 다짐을 다시 한번 되새깁니다.

 

복음뉴스는 개혁을 주장할 것입니다. 하지만, 그 개혁은 허물기 위한 것이 아니라 세우기 위한 것이 될 것입니다. 세우기 위하여 버려야할 것은 과감히 버려야 한다고 쓸 것입니다. 굳건하게 세우는 데에 필요한 것들은 더욱 견고하게 붙들어야 한다고 외칠 것입니다. 

 

복음뉴스는 다림줄의 역할을 할 것입니다. 아닌 것은 '아니다'라고 말할 것입니다. 옳은 것은 '그렇다'라고 말할 것입니다. 주위의 환경이나 압력에 굴하지 않을 것입니다. 사람의 눈치를 보지 않을 것입니다.  

 

복음뉴스는 규모가 작은 교회들, 어렵고 힘든 처지에 있는 목회자들과 평신도들에게 힘이 되고 격려가 되는 언론이 되겠습니다. 규모가 큰 교회들과 그런 교회들을 섬기는 목회자들의 역할을 높이 평가합니다. 모든 교회들과 모든 목회자들을 같은 관심과 사랑으로 대할 것입니다. 

 

복음뉴스는 귀를 활짝 열어 독자들의 의견을 듣겠습니다. 격려에도, 질책에도 같은 감사를 드릴 것입니다. 

 

팬데믹의 깊고 우울한 터널을 통과하고 계시는 독자 여러분들, 후원자 여러분들, 광고주 여러분들 모두가 COVID-19을 잘 이겨내시고 건강하게 지내시기를 기도합니다.

 

감사합니다.

 

주후 2021년 1월 24일

 

복음뉴스 발행인 김동욱

 

ⓒ 복음뉴스(BogEumNews.Com)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95 예배의 장소가 중요하다 김동욱 02.22
열람중 복음뉴스 창간 4주년 기념사 김동욱 01.23
93 회장깜이 되는 사람을 뽑아야 한다! 김동욱 2020.10.22
92 뉴저지 목사회 정기총회는 도대체 언제 할 것인가? 김동욱 2020.08.19
91 내 편 무죄, 네 편 유죄 김동욱 2020.08.12
90 삭제할 수 없고, 보정만 가능한 영상 김동욱 2020.05.26
89 철딱서니 없는 목회자들 김동욱 2020.05.14
88 온라인 예배 스테이지 2 대비책을 속히 마련하라! 김동욱 2020.04.20
87 온라인 예배는 목사가 아니라 교인들에게 쉽고 편해야 김동욱 2020.03.21
86 NO MORE!!!!!!! '너안法' 김동욱 2019.11.27
85 서야 할 자리를 알아야! 김동욱 2019.11.24
84 뉴욕의 목사들을 부끄럽게 만든 뉴욕 목사회 김동욱 2019.11.23
83 문석호 목사의 결단에 큰 찬사를 보낸다 김동욱 2019.10.18
82 뉴욕 교협 총대들의 혁명을 기대한다! 김동욱 2019.10.10
81 문석호 목사 - 후보 자격 없어, 후보 자격 박탈해야 김동욱 2019.10.06
80 뉴욕 교협 전직 회장들, 선거판에 관여하지 말라! 김동욱 2019.09.03
79 저희들이 주의 이름을 불렀나이다. 기억하여 주시옵소서! 김동욱 2019.08.17
78 "하나님! 우리 나라가 죽게 되었나이다! 우리 나라를 살려 주시옵소서!" 그렇게 기도하자! 댓글+1 김동욱 2019.08.13
77 기대와 설레임 댓글+1 김동욱 2019.07.12
76 후보도 속았고, 회원들도 속았고, 언론도 속았다. 댓글+2 김동욱 2019.07.11
75 뉴저지 교협, 교협 앱(App)의 "교협 소식" 업데이트 서둘러야 김동욱 2019.05.28
74 세례자(洗禮者)가 아니라 수세자(受洗者) 김동욱 2019.04.03
73 하지 말았어야 할 "신유축복 대성회" 김동욱 2019.03.06
72 복음뉴스 창간 2주년을 맞으며 김동욱 2019.01.23
71 반성문(反省文) 김동욱 2019.01.12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