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욱칼럼

 

 

2018 뉴저지 북미 원주민 선교 동행기 6

김동욱 1 2018.08.24 20:31

1237524375_gkPG8Qob_9f665ed34183875fb8e3ab8bd06939ecf5aeffb4.jpg 

일찌감치 일어났다. 새벽에 한미언약장로교회를 출발하기로 했었고, 어젯밤에 잠이 들지 않아 그냥 눈만 감고 누워 있었다. 양치질만 하고 밖으로 나왔다. 어제 저녁에 식사를 하기 위해 꺼냈던 짐들과 침낭들을 다시 버스에 실었다. 아직 완전히 날이 밝기 전에 한미언약장로교회를 출발했다.

좌석에 앉자마자 잠을 청했다. 얼마나 잤는지 모르겠다. 시간을 보았다. 3시간 가까이 잔 것 같았다. 김종국 목사님께 카톡으로 메시지를 보냈다. "쉬었다 가지요!" 금세 답을 보내셨다. 여기에 옮길 수 없는 답이었다. 내가 어디 질 사람인가? 답을 보냈다. 그 답도 여기에 옮길 수 없는 내용이었다. 다시 답을 보내오셨다. "그럼 별 수 없이 서야겠네요." 처음부터 그러실 것이지!!!

1237524375_1tXPmNZT_9f665ed34183875fb8e3ab8bd06939ecf5aeffb4.jpg

기왕에 정차한 김에 아침 식사도 했다. 단체 사진도 찍었다.

1237524375_S9ahHeUv_9f665ed34183875fb8e3ab8bd06939ecf5aeffb4.jpg

다시 버스가 움직이기 시작했다. 한사람 한사람 돌아가며 "2018 뉴저지 북미 원주민 선교"를 통하여 받은 은혜와 감동을 나누었다.

날씨의 변화가 무쌍했다. 비가 오다가, 햇살이 쨍쨍 나다가, 흐리다가... 점심 식사를 해야 할 때가 되자 비가 뚝 그쳤다. 파란 하늘이 펼쳐졌다. 식사를 하고, 아이스크림 파티를 가졌다. 무슨 아이스크림 파티냐고 궁금해 하실 분들이 계실 것 같다. 뉴저지를 출발해서 시카고로 향하던 첫 날 오전이었다. 버스 안에서 예배를 드렸는데, 설교를 하신 김종국 목사님께서 질문을 하셨다. 그 질문에 대한 답을 맞추면 아이스크림을 사겠다고 하셨다. 어린 아이가 답을 맞추었다. 김 목사님께서 그 아이에게 아이스크림을 사 주겠다고 하셨다. 내가 나섰다. 무슨 말씀이시냐고? 언제 답을 맞춘 사람에게만 사 주신다고 하셨느냐고? 주위에 계신 분들께서 내 편이 되셨다. 그래서... 그렇게 되었다.  

자다가, 이야기 하다가, 그러다 보니 우리가 출발했던 은혜와평강교회(담임 김학룡 목사)에 도착했다. 비가 세차게 내리고 있었다. 금세 그칠 것 같은 비는 아니었다. 비를 맞으며 내 짐을 내 자동차에 옮겨 실었다.

에디슨 우체국에 들러 사서함을 확인하고 집으로 향했다. 

집에 도착하니 5시 40분이었다. 가방을 열어, 들어 있던 것들을 꺼낸 다음, 다시 짐을 쌌다. 내일 주일 예배를 드리고 교회에서 바로 뉴욕으로 가야 한다. 주일 저녁에는 뉴욕장로연합회 주최 제6차 다민족선교대회가 뉴욕효신장로교회에서, 월요일 오전에는 박용규 교수 초청 목회자 세미나가 나무교회에서 있다. 화요일 오전에 뉴저지 영광장로교회에서 박용규 교수 초청 목회자 세미나가 있기 때문에 화요일 아침 일찍 뉴욕에서 뉴저지로 건너올 생각이다. 그렇게 하는 것이 시간도, 비용도 절약된다.

저녁 식사는 건너 뛰기로 했다. 씻고 바로 자리에 누웠다.

[필자 주] 이 글로 "2018 뉴저지 북미 원주민 선교 동행기"를 마감한다. 읽어주신 독자들께 감사드린다.

 

ⓒ 복음뉴스(BogEumNews.Com)

Comments

김동욱 2018.08.24 20:32
글 관련 사진 ==> https://photos.app.goo.gl/vKapn6b6cuApAwcZ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86 NO MORE!!!!!!! '너안法' 김동욱 11.27
85 서야 할 자리를 알아야! 김동욱 11.24
84 뉴욕의 목사들을 부끄럽게 만든 뉴욕 목사회 김동욱 11.23
83 문석호 목사의 결단에 큰 찬사를 보낸다 김동욱 10.18
82 뉴욕 교협 총대들의 혁명을 기대한다! 김동욱 10.10
81 문석호 목사 - 후보 자격 없어, 후보 자격 박탈해야 김동욱 10.06
80 뉴욕 교협 전직 회장들, 선거판에 관여하지 말라! 김동욱 09.03
79 저희들이 주의 이름을 불렀나이다. 기억하여 주시옵소서! 김동욱 08.17
78 "하나님! 우리 나라가 죽게 되었나이다! 우리 나라를 살려 주시옵소서!" 그렇게 기도하자! 댓글+1 김동욱 08.13
77 기대와 설레임 댓글+1 김동욱 07.12
76 후보도 속았고, 회원들도 속았고, 언론도 속았다. 댓글+2 김동욱 07.11
75 뉴저지 교협, 교협 앱(App)의 "교협 소식" 업데이트 서둘러야 김동욱 05.28
74 세례자(洗禮者)가 아니라 수세자(受洗者) 김동욱 04.03
73 하지 말았어야 할 "신유축복 대성회" 김동욱 03.06
72 복음뉴스 창간 2주년을 맞으며 김동욱 01.23
71 반성문(反省文) 김동욱 01.12
70 2018년 한 해를 돌아보며 김동욱 2018.12.26
69 뉴욕 목사회 부회장 선거는 '연필 굴리기' 김동욱 2018.11.23
68 회장 자리를 바라기보다 기도의 자리로 나아가길 바란다 댓글+1 김동욱 2018.10.09
67 나에게 명절은? 김동욱 2018.09.23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