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양칼럼





[장동신] 사랑은 수고입니다

장동신 목사 0 2019.09.29 09:44

e3a8328681499287a36800e832cc0c17_1569765018_3824.jpg
  

믿음은 ‘역사’ 사랑은 ‘수고’ 소망은 ‘인내’라는 말과 동일시되어 사용된 성경구절이 데살로니가전서 1장 3절입니다. 여기서 사랑은 ‘수고’라고 말합니다. 

 

생각해 봅시다. 아이를 낳아 키우는 부모의 사랑은 한없는 수고입니다. 그 수고는 대가를 바라는 수고가 아닙니다. 헌신이고 희생이고 양보이며 무조건적입니다. 어머니의 경우는 더욱 그렇습니다. 

 

결혼한 부부의 경우 시간이 지나면서 결혼생활이 잘되는 가정도 있지만 그렇지 않고 힘든 가정도 있습니다. 무엇이 문제일까요? 서로 사랑해서 결혼한 것 아닌가요? 아주 특별한 독특한 경우의 결혼을 이야기 하는 것이 아닙니다. 결혼은 사랑을 전제로 이야기 하는 것이 맞습니다. 그렇다면 사랑해서 한 결혼이 어떻습니까? 몸도 마음도 잘 살아가는 결혼생활은 저절로 되지 않습니다. 서로의 ‘수고’가 동반되어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관계가 나빠지고 결혼생활은 어렵습니다. 

 

평소 살면서 문제가 생기면 “만나서 해결하자.”합니다. 그러나 그 만남이나 대화가 그동안 사랑의 ‘수고’ 없었음을 서로에게 확인시키느라 갈등을 더 강화할 소지가 높습니다. 나는 ‘수고’를 했는데 너는 ‘수고’ 없음을 말합니다. 그래서 해결을 위해 만났는데 오히려 더 어려운 상황을 만나게 되는 것입니다. 

 

사랑하면 반드시 수고로움이 동반됩니다. ‘수고’라고 할 때 그것은 ‘노력함’을 말하는 것입니다. 감정에 반응함이 아니라 의지를 사용하는 것입니다. 수고는 저절로 되는 것이 아닙니다. ‘헌신’을 동반하고 마음도 시간도 물질도 사용됩니다. 너를 위해 내가 주는 것입니다. 계산하지 않습니다. 혹시 계산해 손해를 알게 되어도 받아들입니다. 여기서 친밀한 관계가 형성됩니다. 받는 사람의 경우 행복을 느낄 수 있으나 주는 것 또한 행복을 줍니다. 오히려 줄 때 더 행복합니다. 

 

삶은 마치 건축물을 세우는 것과 같다는 것이 많은 선견자들의 말입니다. 에리히 프롬(Erich Seligmann Fromm. 1900-1980)은 “참여하지 않으면 사랑하지 않는 것이다.”했습니다. 이 말들을 연결하면 한 번 참여로 사랑을 건축하기 어렵다는 말을 만들 수 있습니다. 사랑의 건축은 수고가 있습니다. 건축이 잘 되려면 기초에서부터 모든 건축과정이 성실해야 합니다. 부실하면 무너집니다. 그래서 관계의 건축인 사랑은 꾸준함과 성실한 수고를 동반해야 잘 세워집니다. 수고(관계)하지 않으면서 사랑(관계)이 문제없을 것이라 생각한다면 그건 오해이며 이기적인 생각입니다. 그러면 생각지도 못한 때에 무너집니다. 늦은 후회만 있습니다. 

 

사랑은 수고입니다. 참여이며 관계이고 손해입니다. 지금 사랑합시다. 

 

ⓒ 복음뉴스(BogEumNews.Com)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77 [송호민] 예수닮기 송호민 목사 05.28
176 [한준희] 누구를 위해 종을 울렸나? 한준희 목사 05.26
175 [송호민] 그리스도인은? 송호민 목사 05.18
174 [한준희] 사회적 거리두기가 주는 유익 한준희 목사 05.04
173 [백의흠] 사월은 축복의 달 백의흠 목사 04.27
172 [임현수] 민족복음화 운동 다섯번 째 원리 - 어린이, 청소년, 대학생 전도운동 임현수 목사 04.26
171 [조정칠] 去擾(거요) 來靜(래정) 조정칠 목사 04.25
170 [임현수] 민족복음화 네번째 원리 -전도 임현수 목사 04.24
169 [임현수] 민족복음화 세번째 원리 - 기도운동 임현수 목사 04.24
168 [임현수] 민족복음화 두번째 원리 - 계층 복음화 운동 임현수 목사 04.24
167 [임현수] 민족복음화 첫번째 원리 - 복음화된 통일 조국의 비전 임현수 목사 04.24
166 [임현수] 코로나 방콕하면서 묵상한 글 임현수 목사 04.22
165 [한준희] 먼저 가신 김호환 목사님! 한준희 목사 04.20
164 [백의흠] 회개 밖에 없다 백의흠 목사 04.19
163 [조정칠] 부활 하이라이트 - 글로바와 동무 조정칠 목사 04.10
162 [한준희] 코로나 바이러스로 무너진 인간 탑 한준희 목사 04.05
161 [조정칠] 한국 교회를 진단하다 조정칠 목사 04.01
160 [조정칠] 코로나 바이러스 19, 이유 없을까? 조정칠 목사 03.23
159 [한준희] 코로나 바이러스로 무너진 예배 한준희 목사 03.21
158 [김성국] 후에 댓글+1 김성국 목사 03.13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