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양칼럼





[송호민] 양 도둑질하지 말자!

송호민 목사 0 01.17 22:03

 df1f960f64ca5972023e9195b07d9768_1610939000_5216.jpg



제목: 양 도둑질하지 말자!
10여년 전에 읽었던 책, ‘양 도둑질’(윌리엄 채드윅, 규장)을 책장에서 꺼내 다시 읽고 있다.
내게 맡겨주신 양이 아니면 손을 대지 말아야 한다.
욕심이 잉태하면 죄를 낳고 죄가 장성하면 사망에 이른다.
목회는 목양이다. 사업(business)이 아니다.
‘내 양도 내 양이고, 네 양도 내 양이다’
이런 생각에 사로잡혀 있는 목사라면, 목회를 그만 두어야 한다. 차리라 사업을 하는 것이 그에게나 또한 교회에 유익이다.
설교 동영상을 제작하거나, 좋은 글을 발췌하여 시무하는 교회의 교우들에게 혹은 전도하고자 하는 VIP들에게 전달하는 것은 매우 바람직한 일이다. 비대면(Untact)시대에 응당 해야 할 목회자의 몫이기도하다.
좋은 것도 지나치면 아니함만 못한 법이다. 정도를 지켜야 한다는 말이다. 본교회 교우 또는 비신자가 아닌 타교회 교우에게(그 교회의 담임목사 허락 없이) 자신의 설교영상이나 발췌한 글을 전달하는 것은 매우 무례한 일이다. 더 나아가 타교회 교우의 사업장을 임의로 심방하거나 가정사에 개입하여 상담을 해 주는 등의 행위는 목회자로서는 절대로 하지 말아야 할 대단히 부적절한 처신이다. 상도가 있듯이 목회에도 엄연히 윤리가 존재한다. 목사 상호간에 아무리 친밀하고 임의롭다 하더라도 지켜야 할 예의와 질서가 있음을 결코 간과해서는 안 된다.
‘바늘도둑이 소도둑된다’는 속담이 있다. 작고 사소한 것이라도 쉬이 지나치면 돌이킬 수 없는 상황에 직면하게 된다는 교훈이다.
내게 맡겨주신 주님의 양을 내 양인양 착각하는 순간, 결국 남의 것에 손을 뻗치게 된다. 양 도둑질이 시작되는 것이다.
내게 맡겨 주신 양무리에 관심을 가지고 충성을 다해 목양하자! 가장 좋은 꼴을 준비하여 먹이자! 양 무리가 좀 적으면 어떠한가? 주님이 내게 맡겨주신 소중한 양들이 아닌가? 다른목장 앞에서 기웃거리지 말고 길 잃고 헤메이는 한 마리의 양을 찾아 산으로 들로 기나긴 여정을 시작하자! 예기치 못한 기쁨으로 충만케 하실 주님을 바라보면서 말이다.

ⓒ 복음뉴스(BogEumNews.Com)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221 [이철수] 신학에 대하여 이철수 목사 02.28
220 [한준희] 팬데믹이 만든 잘못된 예배 자세 한준희 목사 02.17
219 [한준희] 사랑을 위한 매개체의 변질 한준희 목사 02.01
열람중 [송호민] 양 도둑질하지 말자! 송호민 목사 01.17
217 [김종국] 코로나 백신은 짐승의 표인 666인가? 김종국 목사 01.15
216 [한준희] 무너진 공동체를 다시 세워라 한준희 목사 01.15
215 [장규준] 2021년의 전망과 바람 8 장규준 목사 01.08
214 [박시훈] 2021년의 전망과 바람 7 박시훈 목사 01.07
213 [박순탁] 2021년의 전망과 바람 6 박순탁 목사 01.06
212 [유재도] 2021년의 전망과 바람 5 (후반부) 유재도 선교사 01.05
211 [유재도] 2021년의 전망과 바람 5 (전반부) 유재도 선교사 01.05
210 [양혜진] 2021년의 전망과 바람 4 양혜진 목사 01.04
209 [백의흠] 2021년의 전망과 바람 3 백의흠 목사 01.03
208 [이현숙] 2021년의 전망과 바람 2 이현숙 목사 01.02
207 [김정호] 2021년의 전망과 바람 1 김정호 목사 01.01
206 [한준희] 삶의 예배로 뱃살을 뺄 새해 한준희 목사 2020.12.27
205 [양춘길] 2020년의 성탄절 13 "그 어느 때보다 임마누엘의 은총이" 양춘길 목사 2020.12.23
204 [양민석] 2020년의 성탄절 12 "아버지의 성탄절을 기억하며" 양민석 목사 2020.12.23
203 [주영광] 2020년의 성탄절 11 "우리를 공감하시는 예수 그리스도" 주영광 목사 2020.12.22
202 [권금주] 2020년의 성탄절 10 "에이레네" 권금주 목사 2020.12.22
201 [고훈] 2020년의 성탄절 9 "정글 같은 세상" 고훈 목사 2020.12.22
200 [이의철] 2020년의 성탄절 8 "성탄절의 참된 의미를 되새기며" 이의철 목사 2020.12.21
199 [한준희] 2020년의 성탄절 7 "성탄의 감격스러움" 한준희 목사 2020.12.21
198 [장병근] 2020년의 성탄절 6 "2020년의 성탄절" 장병근 목사 2020.12.20
197 [이윤석] 2020년의 성탄절 5 "2020년의 성탄절" 이윤석 목사 2020.12.19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