묵상 & 기도

“믿음의 순종(the obedience of faith)을 불러 일으키려고” 우리에게도 전달된 로마서

한삼현 목사 0 03.14 08:03
“믿음의 순종(the obedience of faith)을 불러 일으키려고” 우리에게도 전달된 로마서(16:26, 1:5)

바울은 로마교회에게 서신(로마서)을 기록한 목적을 결론부분에서 또 다시 명확하게 밝히고 있습니다. “모든 민족이 믿어 순종하게 하시려는”(to bring about the obedience of faith) 것입니다(16:26). 그런데 바울은 이 말씀을 이미 로마서를 시작할 때, 벌써 밝혔던 말씀이기도 합니다. “모든 이방인 중에서 믿어 순종하게 하나니”(1:5). 바로 믿음의 순종입니다.

형제자매 여러분, 하나님의 복음의 말씀이 전달될 때, 참된 열매를 맺는 것은 참으로 중요합니다. 왜냐하면 열매가 있느냐, 없느냐? 하는 것은 바로 생과 사의 갈라짐이기 때문입니다(=죽은 쪽이냐, 살아 있는 쪽이냐?의 구별됨이기 때문입니다). 사도 바울께서도 이것을 서신의 앞뒤에서 “두 차례” 되새겨주고 있습니다. 바로 그 참된 열매란 바로 모든 이방인(우리들)이 “믿음의 순종”을 불러일으키는데 있습니다.

오늘 저는 바울이 기록하고 제시한 “복음”(indicative)를 정확하게 그 순서 그대로 우리들 모두가 되짚어갈 수 있기를 축복합니다.

• 첫 번째 하나님의 법 안에 있는 나 자신을 살펴야 합니다. 쉽게 말해서 나는 항상(=24hours) 하나님의 눈 앞에, 하나님의 손바닥 안에 있다는 사실입니다. 이럴 경우 아무리 내가 구원받은 존재라고 할지라도, 마땅히 저주받고 멸망할 존재이구나 하는 것을 인정할 수 밖에 없습니다. 하나님의 은혜가 아니면 도저히 살 수 없는 미물임을 인정해야 합니다.

•• 두 번째 나는 그리스도에게로 내 눈을 돌려야 한다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하나님의 법 안에서 발견할 수 있는 하나님의 지극한 긍휼하심과 그분의 넘치는 사랑하심이란 오직 그리스도 안에서만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 세 번째 그리스도께서 이루신 구속이라는 것은, 나로 하여금 다시 돼지처럼 진흙탕 속에 들어가게 하려고 깨끗하게 만드신 것이 결코 아님을 기억해야 합니다. 나라는 존재는 진짜 새로운 피조물이 되었다는 사실과 더 이상 육신을 따르지 않으며 하나님의 영(성령=그리스도의 영)을 따라 인생을 살아야 할 존재라는 겁니다. 그래서 성령님의 인도하심에 이끌림을 받을 때에만 오로지 복된 인생이라는 사실을 인지해야 합니다.

형제자매 여러분, 부탁드립니다. 우리의 태만(과실)이나 감사하지 않는 생활 때문에, 이 은혜와 긍휼을 또 다시 잃어버리지 않도록 그리스도인의 삶(=제자도)에 집중하십시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157 하나님 뜻을 행하는 참된 순종의 제사 이정애 사모 08:11
1156 오직 믿음으로만 의롭게 민경수 목사 08:01
1155 2019년 3월 19일의 기도 김원영 집사 07:43
1154 하나님의 섭리 김경열 목사 03.18
1153 2019년 3월 18일의 기도 김원영 집사 03.18
1152 2019년 3월 17일의 기도 김원영 집사 03.18
1151 참 이스라엘 사람 ‘나다나엘’ 김연희 목사 03.18
1150 출애굽기 5장 1-31절 말씀 묵상 임근영 목사 03.18
1149 출애굽기 4장 1-31절 말씀 묵상 임근영 목사 03.18
1148 출애굽기 3장 1-22절 말씀 묵상 임근영 목사 03.16
1147 믿는 사람에게 바치는 충성 허인욱 선교사 03.16
1146 옛언약의 한계를 개혁할 새로운 길 이정애 사모 03.16
1145 히브리서 8장 1-13절 말씀 묵상 이정애 사모 03.16
1144 출애굽기 19장 21-22절 말씀 묵상 이영만 목사 03.16
1143 출애굽기 2장 1-25절 말씀 묵상 임근영 목사 03.16
1142 출애굽기 1장 1-22절 말씀 묵상 임근영 목사 03.16
1141 2019년 3월 16일의 기도 김원영 집사 03.16
1140 2019년 3월 15일의 기도 김원영 집사 03.16
열람중 “믿음의 순종(the obedience of faith)을 불… 한삼현 목사 03.14
1138 2019년 3월 14일의 기도 임근영 목사 03.14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