묵상 & 기도

 

 

서로바르게 세우고 서로선을 베푸는 공동체

이정애 사모 0 04.13 20:44
갈6;1-10

"서로바르게 세우고 서로선을 베푸는 공동체"

신앙생활은 선을 행하되 낙심해서는 안됩니다. 포기하지 아니하면 때가 되면 반드시 거둡니다(10절). 많은 사람들이 믿음의 생활에서 점점 떠나는 이유는 기도했는데 소원을 이루어주시지 않은 하나님과 자기기대에 만족할 수 없는 교회에 낙심합니다. 신앙생활을 육체를 위해 심고 썩어질 세상적인 것을 위해 하면 결국은 낙심할 수 밖에 없습니다. 신앙생활을 성령으로 심고 성령으로 영생을 거두는 것입니다. 이런 사람은 절대로 어떤 상황에서도 낙심하지 않습니다. 살다보면 낙심도 되고 지치기도 하고 포기하고 싶을 때도 있는데 그때 사람의 마음에 무엇을 심고 있는지를 보게 됩니다. 하나님의 신실하신 말씀을 붙들고 사는 자와 육체적인 정욕과 안목의 정욕과 이생의 자랑을 붙든자의 삶은 현저하게 다르게 나타납니다. 우리 삶에는 육체적으로 심든 성령으로 심든 반드시 흔적이 남습니다. 주님의 흔적이 나의삶에 나타나길 바랄 뿐입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438 이 모든 것을 더하시리라 민경수 목사 06.25
1437 모욕과 조롱을 이기는 힘, 마음에 임한 말씀의 불 이정애 사모 06.25
1436 민수기 36장 1-13절 말씀 묵상 임근영 목사 06.25
1435  '자비의 집'에 거하십니까? 김연희 목사 06.25
1434 두려움으로 몰락하는 거짓 선지자의 운명 이정애 사모 06.25
1433 민수기 35장 1-34절 말씀 묵상 임근영 목사 06.25
1432 민수기 34장 1-29절 말씀 묵상 임근영 목사 06.23
1431 출애급기 11장 & 요한복음 16장 말씀 묵상 김동권 목사 06.22
1430 고난받은 사명의 자리,기도로 감당합니다 이정애 사모 06.22
1429 민수기 33장 1-56절 말씀 묵상 임근영 목사 06.22
1428 내가 토기장이 하듯이 하지 못하겠느냐? 진흙이 토기장이의 손에… 이정애 사모 06.21
1427 출애굽기 24장 12-16절 말씀 묵상 이영만 목사 06.21
1426 민수기 32장 1-42절 말씀 묵상 임근영 목사 06.21
1425 우리에게 “전파된 천국복음”에 대하여 나는 어떻게 반응합니까? 한삼현 목사 06.21
1424 언약 백성의 표징, 예배 중심의 삶 이정애 사모 06.21
1423 민수기 31장 1-54절 말씀 묵상 임근영 목사 06.21
1422 가장 중요한 사건과 말씀과 명령 유재도 목사 06.19
1421 사명의 길에서 드리는 소망의 찬양, 믿음의 간구 이정애 사모 06.19
1420 민수기 30장 1-16절 말씀 묵상 임근영 목사 06.19
1419 “삼위일체”- 하나님의 신비 민경수 목사 06.19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