묵상 & 기도

출애굽기 31장 1-18절 말씀 묵상

임근영 목사 0 04.13 20:46
출애굽기 31:1-18 말씀 묵상 Renewed Every Day

"내가 유다 지파 훌의 손자요 우리의 아들인 브살렐을 지명하여 부르고 하나님의 신을 그에게 충만하게 하여 지혜와 총명과 지식과 여러가지 재주로"(출애굽기 31:2‭-‬3).

“See, I have chosen Bezalel son of Uri, the son of Hur, of the tribe of Judah, and I have filled him with the Spirit of God, with wisdom, with understanding, with knowledge and with all kinds of skills-"(Exodus 31:2‭-‬3).

1) 성막 건축을 위해 브사렐과 오홀리압을 부르심(1-11)
하나님께서는 모세에게 성소 제작과 그 곳에서의 섬김에 대한 지시를 하신 후 브사렐(뜻: 하나님의 보호)을 택하여 그 일을 계획하고 감독하도록 하였습니다. 브사렐은 유다 지파 훌의 손자이며 우리의 아들로 귀금속과 석공 그리고 목공일에 능숙한 사람이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하나님의 사역을 담당할 자들에게는 지혜와 총명과 지식, 그리고 능력을 부어 주십니다(1-5). 

또한 하나님은 단 지파 사람 오홀리압(뜻: 아비의 장막, 하나님 아버지는 나의 장막)을 지명하여함께하셨으며, 마음이 지혜로운 또 다른 자들을 택하여 브사렐과 오홀리압을 도와 그 사역을 감당하도록 하였습니다. 즉 하나님께서는 각 사람에게 주신 다양한 재능들을 가지고 지시하신 일을 서로 도와 하도록 하셨습니다(6-11).

2) 안식일 준수 명령(12-17) 
하나님께서는 안식일에 관한 명령을 부연해서 강조하셨습니다. 이스라엘 백성은 이 안식일을 언약으로 지켜야 했는데, 이것은 그들이 율례를 지키면 살고 지키지 않으면 죽는 문제였습니다(12-14). 

하나님께서는 안식일에 일하는 자는 생명이 끊어지리라고 말씀하셨습니다. 그것은 인간으로 하여금 하나님은 온 인류와 만유의 창조주요 그들은 피조물이라는 사실을 기억케 하는 것입니다. 뿐만 아니라 엿새 동안 수고한 그들에게 육체적 휴식을 주시려는 데 그 의의가 있습니다(15-17).

3) 증거판 둘(18) 
십계명은 하나님께서 친히 손가락으로 두 돌판에 기록하여 주셨습니다. 이스라엘은 하나님의 백성으로서 그 계명을 지킴으로 하나님의 거룩하심을 세상에 증거하여야 했습니다(18).

주께서 주신 오늘! 하나님께서 주신 지혜로 주신 사명을 하나님의 방법대로 감당하길 원합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248 출애굽기 36장 1-38절 말씀 묵상 임근영 목사 04.18
1247 참된왕을거부하면 구원에서멀어집니다 이정애 사모 04.18
1246 말씀과 생명과 빛 한삼현 목사 04.18
1245 하나님의 뜻을 이루는 간절한 기도,온전한 순종 이정애 사모 04.17
1244 예수님을 뜨겁게 사랑합니까? 유재도 목사 04.17
1243 출애굽기 35장 1-35절 말씀 묵상 임근영 목사 04.17
1242 출애굽기 34장 1-35절 말씀 묵상 임근영 목사 04.17
1241 사랑의 피로 세우는 구원의 새언약 이정애 사모 04.16
1240 호산나! 예수 왕이시여! 민경수 목사 04.16
1239 구원의 성취에 드러나는 불의한 사람, 순종의 사람 이정애 사모 04.15
1238 출애굽기 33장 1-23절 말씀 묵상 임근영 목사 04.15
1237 출애굽기 32장 1-35절 말씀 묵상 임근영 목사 04.15
1236 거듭나셨습니까? 김연희 목사 04.15
1235 말라기 3장과 마태복음 22장 말씀 묵상 김동권 목사 04.13
1234 잠언 3장 2-8절 말씀 묵상 이영만 목사 04.13
1233 인생을 송두리째 유린당한 사람은 어떻게 보상을 받을 수 있습니… 한삼현 목사 04.13
열람중 출애굽기 31장 1-18절 말씀 묵상 임근영 목사 04.13
1231 서로바르게 세우고 서로선을 베푸는 공동체 이정애 사모 04.13
1230 성령의법을따라사랑하며 열매맺는삶 이정애 사모 04.12
1229 율법의 종이되면 은혜가멀어집니다" 이정애 사모 04.12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