묵상 & 기도

 

 

벧세메스로 가는 소처럼

김연희 목사 0 06.17 12:05
벧세메스로 가는 소처럼
(삼상6:7-9,12-16)

7 그러므로 새 수레를 하나 만들고 멍에를 메어 보지 아니한 젖 나는 소 두 마리를 끌어다가 소에 수레를 메우고 그 송아지들은 떼어 집으로 돌려보내고 8 여호와의 궤를 가져다가 수레에 싣고 속건제로 드릴 금으로 만든 물건들은 상자에 담아 궤 곁에 두고 그것을 보내어 가게 하고 9 보고 있다가 만일 궤가 그 본 지역 길로 올라가서 벧세메스로 가면 이 큰 재앙은 그가 우리에게 내린 것이요 그렇지 아니하면 우리를 친 것이 그의 손이 아니요 우연히 당한 것인 줄 알리라 하니라
12 암소가 벧세메스 길로 바로 행하여 대로로 가며 갈 때에 울고 좌우로 치우치지 아니하였고 블레셋 방백들은 벧세메스 경계선까지 따라 가니라 13 벧세메스 사람들이 골짜기에서 밀을 베다가 눈을 들어 궤를 보고 그 본 것을 기뻐하더니 14 수레가 벧세메스 사람 여호수아의 밭 큰 돌 있는 곳에 이르러 선지라 무리가 수레의 나무를 패고 그 암소들을 번제물로 여호와께 드리고 15 레위인은 여호와의 궤와 그 궤와 함께 있는 금 보물 담긴 상자를 내려다가 큰 돌 위에 두매 그 날에 벧세메스 사람들이 여호와께 번제와 다른 제사를 드리니라 16 블레셋 다섯 방백이 이것을 보고 그 날에 에그론으로 돌아갔더라

여호와의 언약궤로 인해 재앙을 당한 블레셋 사람들은 놀란 나머지 여호와의 궤를 원래대로 이스라엘에 돌려 보내기로 합니다. 그런데 그냥 돌려 보내는 것이 아니라 한 가지 시험을 합니다. 그들은 생각하기를 그들이 당한 독종 재앙이 여호와에게서 왔다는 것이 잘 믿기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암소 두 마리가 끄는 수레에 여호와의 궤를 싣고는 그 소들이 벧세메스로 곧장 가는지를 지켜보기로 하였습니다. 만약 곧장 가면 이 재앙은 확실히 여호와 하나님께로부터 온 것이지만, 그렇지 않고 다른 길로 가거나 돌아오게 되면 우연히 당한 것으로, 여호와 하나님과는 무관한 것으로 하기로 했습니다(9절). 그런데 이와 같은 시험은 결국 여호와 하나님만이 참 신이시며 살아계신 하나님이심을 온 땅에 증거하게 되었습니다. 왜냐하면 법궤를 싣고가는 두 암소가 목적지인 벧세메스 길로 바로 행하여 대로로 가며 갈 때에 울고 좌우로 치우치지 아니하였기 때문입니다(12-14절). 그리고 도착지에 이른, 사명을 감당한 두 암소는 하나님께 번제물로 바쳐지게 됩니다(14절). 그리고 이러한 모든 과정을 블레셋 다섯 방백이 끝까지 지켜보았다고 16절에 기록되어 있습니다.

이를 통해 우리에게 주시는 교훈이 있습니다. 주님을 따르는 우리 모두는 목적지인 천국을 향하여 법궤가 실려있는 수레를 끌어야 하는 암소와도 같습니다. 이 순례의 여정을 통해 우리를 지켜보고 있는 세상 사람들에게 살아계신 하나님을 증거하기 위해서는 선한 싸움 다 싸우고 믿음을 지키며 끝까지 우리의 갈 길을 다 마쳐야 합니다. 우리를 넘어지게 하는 세상 유혹과 시험에 좌로나 우로나 치우치지 않도록 자기를 부인하며 나아가야 합니다. 그리고 마지막에는 하나님께서 열납하시는 향기로운 제물로 바쳐져야 합니다. 마치 법궤를 싣고 목적지 벧세메스에 이른 소처럼 말입니다.

오늘도 나에게 주어진 순례의 길을 살피며 이를 위해 성령의 도우심을 구합니다. 오직 성령의 능력으로 좌로나 우로나 치우치지 않고 우리의 최종 목적지인 천성을 향해 곧바로 나아가기를 원합니다. 성령의 충만함을 입어 내게 매어주신 말씀의 십자가를 달게 지고 끝까지 자기를 부인하기를 원합니다. 마침내 하나님께 열납되는 믿음과 순종의 향기로운 제물로 우리의 삶이 드려지기를 원합니다. 이로 인해 우리를 주목하는 세상 사람들에게는 상천 하지에 오직 여호와는 하나님이시요 다른 신이 없는 줄을 알게 하며, 우리가 의지하는 예수 그리스도 만이 길과 진리요 생명이 되심을 증거하고 전하는 우리 모두가 되기를 함께 기도합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806 내 마음이 병들었나이다( 애가 1:12-22) 정준모 목사 11.18
1805 마태복음 19장 1-30절 말씀 묵상 임근영 목사 11.17
1804 이것 역시 곧 지나 가리라 김동권 목사 11.16
1803 이사야 22장 12-14절 말씀 묵상 이영만 목사 11.16
1802 악한 세력의 권세도 하나님 주권아래 있습니다. 이정애 사모 11.16
1801 공의의 심판은 성도의 기도 응답입니다 이정애 사모 11.16
1800 마태복음 18장 1-35절 말씀 묵상 임근영 목사 11.16
1799 마태복음 17장 1-27절 말씀 묵상 임근영 목사 11.16
1798 마태복음 16장 1-28절 말씀 묵상 임근영 목사 11.14
1797 성전(God’s temple)이란? 한삼현 목사 11.14
1796 고난을 잘 견디는 사람 유재도 목사 11.13
1795 마태복음 15장 1-39절 말씀 묵상 임근영 목사 11.13
1794 열매맺는 삶을 살려면 민경수 목사 11.12
1793 마태복음 14장 1-36절 말씀 묵상 임근영 목사 11.11
1792 구원 얻은 자의 본분을 다합시다 김연희 목사 11.11
1791 믿음 위에 감사를 더 하세요 김경열 목사 11.11
1790 마태복음 13장 1-58절 말씀 묵상 임근영 목사 11.11
1789 마태복음 12장 1-50절 말씀 묵상 임근영 목사 11.10
1788 마태복음 11장 1-30절 말씀 묵상 임근영 목사 11.09
1787 받아들이면 삶은 쉬워진다 김동권 목사 11.09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