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티즌칼럼

 

 

나의 유학 이야기(14)

조경현 0 02.28 10:38

잃어버린

 

누굴 탓 할 수도 없었다. 지난 1월 한국에서 시카고로 돌아 왔을 때, 난 맨붕이었다. 전혀 예상치 못한 사건(MacBook)때문 이었다. 당신의 은혜로 잃어버린 테이타는 찾을 수 있었으나 한 달을 잃어버렸던 것. 그 당시 그 사건과 그 감격은 내 평생에 잊을 수 없는 또 하나의 사건으로 기록되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은혜를 누리기도 전, 난 시한부적 기간때문에 다시 컴퓨터 앞에서 논문과 씨름을 하고 있다. 그것은 언어적인 문제도 있지만, 녹슨 머리를 돌려 최첨단의 이론을 가지고 작업을 하자니 답답하기 그지 없다. 그러나 이 모든 것을 해내야 5월에 2년간 각고의 노력한 열매를 거둘 수 있다. 

요즘은 주로 집에서나 도서관에서 24시간을 보낸다. 이 작업을 하기 위해서는 집중(Focus)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집중 보다 더 중요한 것은 당신의 은혜(Grace)이다. 약 20년 전 박사논문을 할 때 나는 이미 이 경험을 했던 터라 서둘러서 되는 일이 아님을 너무나 잘 안다. 

지금은 도서관(Regenstein) 가기 전에 잠시 시카고대 카페에서 아침을 하면서 그 은혜를 묵상하고 있는 중이다. 약 120년 전에 지어진 체육관 건물이 이제는 멋진 카페테리아가 되어 이곳에서 공부하는 학생들의 허기진 배를 채워주는 곳. 나 역시 이곳을 이용하고 있지만, 지금은 문득 이곳에서 당신의 은혜로 배부르고 싶은 간절함이 내 속에서 꿈틀 거리고 있다. 

컴퓨터 때문에 물리적인 한 달의 시간을 잃어버렸지만, 당신의 시간표는 한 시간이 한 달의 시간을 뛰어 넘을 수 있다. 그것을 믿기에 절망과 급함 보다는 희망과 여유를 가지고자 한다. 비록 세상적 시간에 쫓기고 있지만, 당신의 은혜와 친밀함가운데 있으면 잃어버린 한 달을 넉넉하게 찾을 수 있음을 믿는것은 난 당신의 시간표 안에 살아가기 때문이다. 

 

_______________

* 이 사건은 내게 유학 중 가장 어려운 시간이었다. 그러나 그분께서 결국 도와 주셨다. 이 모든 문제를 해결하고 난 후

내가 내뱆은 한 마디, "단 1%의 여지가 아직 남았다면 끝난 게 아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93 나의 유학 이야기(24) 조경현 05.14
92 나의 유학 이야기(23) 댓글+2 조경현 05.07
91 나의 유학 이야기(22) 조경현 05.02
90 나의 유학 이야기(21) 조경현 04.20
89 나의 유학 이야기(20) 조경현 04.10
88 나의 유학 이야기(19) 조경현 04.01
87 나의 유학 이야기(18) 조경현 03.28
86 나의 유학 이야기(17) 조경현 03.20
85 나의 유학 이야기(16) 조경현 03.12
84 나의 유학 이야기(15) 댓글+2 조경현 03.05
열람중 나의 유학 이야기(14) 조경현 02.28
82 북한땅의 한 거인을 보며 이철수 목사 02.26
81 나의 유학 이야기(13) 조경현 02.25
80 나의 유학 이야기(12) 조경현 02.19
79 혼돈의 세대 조경현 01.25
78 Winter Break(3) 조경현 01.16
77 Winter Break(2) 조경현 01.11
76 Winter Break 댓글+3 조경현 01.09
75 나의 유학 이야기(11) 조경현 2018.11.27
74 나의 유학 이야기(10) 댓글+1 Khcho 2018.11.26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