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티즌칼럼

 

 

나의 유학 이야기(19)

조경현 0 04.01 17:40

(사진) 노스웨스턴대학교 내 게렛신학교 건물

 

잊을 수 없는 핫도그 

시카고 에반스톤은 참 아름다운 도시이다. 내가 이곳에 관심을 갖게 된 것은 나의 바로 윗 동서가 오래 전(1980년대 후반)에 노스웨스턴대학교에서 유학을 했던 장소이기 때문이다. 소문으로 들었을 때는 호수를 끼고 있는 대학교 정도로 알았지, 그 밖에 아무런 정보도 없었다. 앞서서 이야기 했지만, 이곳에 갔을 때 나는 그 멋진 캠퍼스에 완전히 반했다면 믿을까. 그러나 내가 다시 이 곳을 찾았을 때는 캠퍼스를 보고 싶어서가 아닌 기독교의 역사적인 장소를 만나고 싶었기 때문이었다. 그곳은 1954년 기독교 WCC모임이 개최되었던 McCaw Memorial Hall이었다. 

두 번째 에반스톤을 방문하기 전, 나는 구글 맵으로 내가 찾고자 했던 그 장소를 검색해 보았다. 그리고 버스와 전철을 이용하여 그 부근까지 가는데, 왜 내 마음이 설레는지 마치 오랜 친구를 만나러 가는 기분이랄까. 저쪽에 커다란 건물이 내 눈에 들어 오기 시작한다. 나는 심호흡을 하면서 그쪽으로 쭉 걸어갔으나 내가 찾고자 하는 건물이 정확히 어느 것인지는 분별할 수 없었다. 그곳에 여러 개의 체육 관련 건물들이 있었기 때문이었다. 내가 그곳에 도착했을 때는 점심 시간이었다. 

주변을 둘러 보니 저 편에 조그마한 가게가 보였는데, 바로 핫도그 가게. 건물 주변을 찬찬히 살펴보니 허름하게 보였지만, 그런데 예사롭지 않은 분위기가 느껴졌다. 안에 드 갔을 때, 특별한 데코레이션은 없었지만, 오래된 사진들이 벽면에 가득 걸려 있었다. 아마도 100년 전 쯤으로 보이는 뿌옇게 빚 바랜 사진들. 맞는지는 모르겠지만 왕년에 운동 깨나 했던 유명한 친구들이 웃으면서 날 반겨 주는 듯 하였다. 

가게 안에서는 여러 사람들이 핫도그를 주문하거나 음식을 받아 나와 그 가게 앞마당에서 맛나게 먹고 있었다. 누가 봐도 이 집은 맛집 임이 분명히 맞다. 내가 주문을 하려고 하니 점원이 먼저 인사를 건넨다. 그리고 무엇을 먹겠느냐고 하여, 이 집에서 맛있는 메뉴를 추천해 달라고 하였다. 그래서 주문한 것이 핫도그 셋트(여기에는 핫도그가 기본, 감자 튀김, 그리고 콜라, 가격은 8불 정도). 난 계산을 한 후에 음식을 밖으로 가지고 나와 첫 맛을 보는데, 정말 실망되지 않는 맛. 

점심을 이렇게 맛 나게 먹고, 그 주변에 있는 사람들 가운데 어느 부인에게 내가 찾는 MaCaw건물을 물으니 그녀는 금시 그 건물을 가르쳐 주면서 지금은 리모델링 중이라고 하였다. 고맙다는 말을 건네기도 전에 나의 발길은 이미 그쪽을 향하고 있었으니. 그리고 순식간에 그 건물 앞에 섰는데, 나의 호흡은 멈추고 말았다. 이 이야기는 다음에 한 번 더 해야 할 듯 하다. 왜냐하면 그곳에서 내가 경험한 충격은 대단한 것이었기 때문이었다. 마치 타임머신을 타고 1954년으로 날아간 경험을 하였으니까. 

여기서 다시 핫도그 이야기로 돌아가 한 마디 더 한다면, 그 뒤로 이곳에 한 번 더 방문할 기회를 만들었다. 그때는 첫 번 방문 때와 같은 느낌은 아니었으나 그곳의 구석구석을 살필 수 있는 기회를 가졌고, 그리고 마치 그곳의 원주민인 양 여유롭게 걸었고, 그 가게 안으로 다시 들어 섰다. 그리고 이번에는 내가 먼저 인사를 건네며, 여유 있게 음식을 주문하였는데, 전과 동일한 것. 왜냐하면 그 집은 오로지 핫도그 단품만을 팔았기 때문이었다. 물론 약간의 메뉴 추가를 할 수는 있지만, 대략 동일하다고 보면 된다.  

이번에는 밖이 아닌 안에서 자리를 잡았다. 그리고 들어오는 손님들을 관찰하기 시작하였고,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이 가게를 방문하는지 숫자도 대충 헤아려 보았으나 지금의 기억으로는 대체적으로 비슷한 음식을 주문하고, 점심 시간이 지났는데도 제법 많은 사람들이 길을 가다가 들리는 것이 아닌가. 전에 생각한 대로 이 집은 핫도그 맛집 임을 다시 확인할 수 있었다. 

이렇게 여유 있는 점심을 느긋하게 한 후에 나는 내가 찾아낸 기독교의 역사적인 장소를 다시 해후. 이번에는 주변의 건물 안에도 들어가 보았다. 바로 옆에는 농구장이 있었는데, 그때는 노스웨스턴대학교 농구 선수들이 연습을 하는 날이기 때문에 안으로 드 갈 수는 없다고 하여 아쉽게도 문 앞에서 돌아서 나와야 했다. 

McCaw 리모델링 공사가 제법 진행되었고, 다행히도 그 건물 앞 부분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공사하는 공법이었다. 미국 사람들의 특징은 어떤 건물을 리모델링 할 때는 전부를 해체하는 것이 아니라 역사적으로 상징적인 부분은 그대로 살리면서 공사를 하는 것이다. 우리의 경우는 건물 전체를 해체하고 아예 새롭게 신축하지만, 이들은 역사를 중요시 여기는 사람들이라 늘 이런 식의 공사를 하는 듯 하였다. 나는 다시 핸폰을 꺼내 기념이 될 만한 곳을 카메라에 담았다. 그리고 다시 핫도그 집으로 돌아왔다. 

왜냐하면 다음에 다시 이곳에 방문하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는 예감이 들었기 때문에, 그리고 그 핫도그 집도 카메라에 담았다. 그리고 상상해 보았다. 만약 이 핫도그 집이 1954년도에도 있었다면 우리 나라 WCC 대표들이 이 집에서 핫도그를 맛보지 않았을까!? 쓸데 없는 상상을 하면서 돌아오는 길은 즐거우면서도 섭섭한 마음이 드는 이유는 무엇이었을까? 그리고 내가 왜 이곳에 와서 이런 감정을 느껴야 하는 이유는 무엇일까를 되 뇌이며 전철 안에서 꾸벅 거리고 있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94 나의 유학 이야기(25) 조경현 05.27
93 나의 유학 이야기(24) 조경현 05.14
92 나의 유학 이야기(23) 댓글+2 조경현 05.07
91 나의 유학 이야기(22) 조경현 05.02
90 나의 유학 이야기(21) 조경현 04.20
89 나의 유학 이야기(20) 조경현 04.10
열람중 나의 유학 이야기(19) 조경현 04.01
87 나의 유학 이야기(18) 조경현 03.28
86 나의 유학 이야기(17) 조경현 03.20
85 나의 유학 이야기(16) 조경현 03.12
84 나의 유학 이야기(15) 댓글+2 조경현 03.05
83 나의 유학 이야기(14) 조경현 02.28
82 북한땅의 한 거인을 보며 이철수 목사 02.26
81 나의 유학 이야기(13) 조경현 02.25
80 나의 유학 이야기(12) 조경현 02.19
79 혼돈의 세대 조경현 01.25
78 Winter Break(3) 조경현 01.16
77 Winter Break(2) 조경현 01.11
76 Winter Break 댓글+3 조경현 01.09
75 나의 유학 이야기(11) 조경현 2018.11.27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