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티즌칼럼

 

 

나의 유학 이야기(30)

조경현 1 07.29 04:30

사진(미시간 어느 체리농장에서)

 

체리 픽킹 

이곳 미국 중서부 지역은 농사를 많이 짓는 지역으로 유명하다. 예를 들면, 위스칸신(WI), 미네소타(MN), 인디아나(IN), 아이오아(IA), 미주리(MO), 그리고 미시간(MI) 주는 엄청난 농사물을 재배한다고 한다. 그래서 난 한 번쯤 그런 곳에 가는 것이 꿈?이었다. 사실, 미국에 처음 왔을 때는 모든 것이 신기하고 흥미롭다. 하지만 약 1년이 지나면서 그 모든 것에 대한 흥미를 잃는다. 나의 경우가 그렇다는 것. 

아무튼 시카고에 도착했을 때, 나에게는 낯선 모든 것이 신기하고 호기심을 자극하는 것들이었으니까. 미국에서 내 주변에 조금씩 익숙해지고, 정착해 가면서 드디어 미시간 어느 지역에 있는 체리(cherry) 농장에 갈 기회를 얻었다. 사실 나이 들어 공부하는 것은 어떤 면에서는 사치스럽고, 또 진부하기까지 하다. 그래서 기회만 되면 여행하는 것도 내게는 참 좋은 일이었다. 그런 면에서 나는 참 행운의 사나이였다. 

역시 나는 교회의 프로그램 가운데 하나인 체리 픽킹(6월부터)의 기회를 놓칠 수 없었다. 나는 진즉에 이 프로그램에 신청을 했고, 교회에서는 팀을 꾸려 드디어 출발. 여행은 늘 즐겁다. 우리 팀은 주로 노인들이 많았지만, 게 중에는 한 젊은 부부 내외가 있었다. 이들 부부는 미국에 온지 20년이 넘었지만, 일을 하느라고 여행 한 번 제대로 하지 못했다고 한다. 그런데 우리 교회의 여행 팀에 합류하여 지금까지 여행을 함께 하곤 한다. 그래서 나는 이들 부부를 픽크닉 교인(church member for picnic)이라고 부른다. 

이곳에 사는 한인들은 픽킹 여행(애플, 체리, 부르베리 등)에 대해 잘 알고 있을 게다. 제철 과일이 열리는 계절엔 팀별로 혹은 가족별로 여행을 간다고 한다. 내가 아는 유학생 가정도 언젠가 한 번 미시간에 애플 픽킹을 갔다 왔다며 은근히 자랑하는 것을 들은 적이 있었다. 

미국 중서부 지역의 농사는 다양하다. 위스칸신은 농사도 짓지만, 축산업도 왕성하다고 하며, 인디아나는 옥수수 작물을 많이 하며, 미시간은 주로 과일 농사를 많이 한다는 말을 들었다. 우리는 역시 벤(10여 명이 여행하기엔 딱 좋은 차)을 빌려 출발하였다. 우리가 가는 곳은 미시간 어느 지역인데, 사실은 가는 김에 칼빈신학교(CTS)까지 구경했으면 했는데, 그럴 시간적 여유가 없어 아쉽게도 놓치고 말았다. 

역시 차 안에서 수다는 재밌다. 노래를 부르며, 각자 개인기를 해야 할 기회도 있다. 그러나 대부분 노래하는 것이 좋다. 그러면 어릴 적 불렀던 동요로부터 어르신들이 좋아하는 뽕짝, 그리고 복음송, 찬송가에 이르기까지 그 장르가 다양하다. 우리는 그렇게 노래를 부르며, 어느 정도 지점에 도착했을 때 또 배꼽 시계가 올려 식당에 드 갔다. 우리가 들린 곳은 역시 부페 레스토랑. 부페는 먹을 땐 배부르지만 먹은 후엔 언제나  후회하는 음식이다. 

식사 후 우리 팀은 드디어 체리 픽킹 농장에 도착, 먼저 입장 수속을 밟고 걸어서 농장 안으로 드 갔다. 원칙은 일정한 비용(5불)을 내면 입장 할 수 있고, 입장해서 체리를 먹는 것은 모두 공짜. 하지만 딴 것을 가지고 나오려면 그 무게에 따른 비용을 계산해야 한다. 우리가 농장에 갔을 때는 끝물이었다. 하지만 실컷 먹고, 수다 떨고, 노는 것이 목적이었기에 마치고 귀가할 때는 참 만족스러웠다. 그리고 우리 가운데는 본인들이 딴 것은 사서 가져오기도 하였다.  

그렇게 농장(farm) 체험을 하고 귀가하는 길, 좀 이른 저녁을 부페해서 하자는데 의견을 모았다. 그리고 드 간 곳이 아시안(Asian) 부페. 이곳은 우리네 입맛에 맞는 각종 음식들이 있어 우리가 자주 가는 곳. 내가 특히 좋아하는 음식은 면볶음 요리다. 고기, 야채, 버섯 등 재료를 골라 셰프에게 주면 그가 요리를 해 주는 식. 물론 약간의 팁을 주면 좋아라 한다. 이 요리를 먹으면 다른 음식을 먹을 수 없는 것이 단점. 

우리는 음식을 다 먹고 계산을 한 후, 커피 한 잔을 맥(맥도널즈)에서 하기로 했다. 누군가 분위기를 그렇게 잡아 주는 것도 재미가 솔솔 하다. 김 집사님의 노련한 운전 솜씨로 우리는 시카고로 향하는데, 누군가 아차 하면서 한 가지 놓고 왔다고 하는게 아닌가. 이유인즉 그 음식점에서 계산한 후 조그마한 물건을 하나 샀는데, 잊고 나왔다는 것. 우리는 벌써 한 시간 이상 드라이브 하였는데, 아뿔싸! 해서 전화를 하니 계산대에 그 물건이 있더라는 것. 결국은 나중에 찾으러 간다고 했는데, 아마도 지금쯤 잊었을 것이리라. 

체리 픽킹. 이것도 이제는 나의 유학 생활에 하나의 추억이 되었다. 아마 다시 가려면 6월이나 돼야 다시 그런 체험을 할 수 있을 게다. 미국은 흥미로운 것이 참 많다. 물론 이곳 사람들은 일상적인 것이겠지만, 나같은 외국인에겐 모든 것이 낯선 흥미로운 것들 뿐, 

체리 픽킹을 하면서 한 가지 느낀 점은 이 사람들(미국인들)은 프로그램화 하는 것을 무척 좋아 하는 것 같았다. 평범한 것을 특성화 시켜 거기에 흥미와 재미, 그리고 이익까지 창출하는 특별한 재능을 가지고 있는 듯 하다. 예를 들면, 내가 사는 하이드 팍은 오바마 전직 대통령이 10년 간 살았던 동네인데, 그곳에 오바마와 미셸이 첫 키스 하던 곳(던킨에서 산 아이스크림을 먹으면서)에 관광 비석을 세워 지나는 사람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그리고 소비까지 부추기고 있으니까 말이다. 이런 예들이 이곳에는 너무도 많다. 

다시 말하면, 미국은 철저히 실용주의(pragmatism) 나라이다. 어떤 무엇을 만들 때는 절대로 그냥 만들지 않고 반드시 어떤 이익을 창출하고자 하는 숨은 의도가 있음을 알아야 한다. 그것을 위하여 이들은 투자를 아까워 하지 않는 것이다. 어떤 가치를 위하여 지금의 내가 소유한 것을 아낌 없이 투자할 수 있는 사람이 진정한 비즈니스 맨이요, 전문가임을 나는 이곳에서 짧게 살면서 배우고 있는 중이다. 그리고 이런 질문을 내게 던진다. “나는 하나님의 나라를 위해 지금 무엇을 투자하고 있는가?”

 

keywords/ 체리픽킹, 미 중서부 지역, 농장, 실용주의

Comments

조경현 07.29 04:54
두 내외가 시카고 지역의 노인분들을 위해서 온 정성을 다해 충성하시는 박목사님(여), 김집사님(남) 부부. 응원합니다.
특히 부인 목사님을 외조하시는 김 집사님 보고 싶답니다. 떠나온 지 1년도 안됐는데 말입니다. ㅎㅎ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