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 뉴스 & 칼럼

 

 

하지 말았어야 할 "신유축복 대성회"

김동욱 0 03.06 12:11

1237524375_k9eusplm_127edd08c8d7de6e0ad68f5e6daf658171de1e16.jpg 

 

뉴욕 교협(회장 정순원 목사)은 유수양 목사를 초청하여 "2019년 신유축복 대성회"를 가졌다. 

 

3월 1일(금) 저녁 집회에 90여 명, 3월 2일(토) 오전 집회에 60여 명, 저녁 집회에 90여 명, 3월 3일(주일) 저녁 집회에 80여 명이 참석했다. 이 참석자 수에는 뉴욕 교협 관계자들, 순서 담당자들, 취재진들까지 포함되어 있다. 토요일 저녁 집회 참가자 수에는 특송을 담당한 30여 명의 뉴욕권사합창단원들, 주일 저녁 집회에는 20명의 뉴욕장로성가단원들이 포함되어 있다. 왜 이렇게 참가자 수가 적었을까?

 

집회 첫날 저녁에 회장 정순원 목사는 "뉴욕 교협 역사상 처음 갖는 신유축복 대성회"라고 말했다. 그렇다. 맞다. 지금껏 뉴욕 교협이 "신유축복 대성회"를 주최한 적은 단 한 차례도 없었다. 왜였을까? 지난 44회기를 지내 오면서, 40여 명의 뉴욕 교협 회장들이 왜 단 한번도 신유축복 대성회를 주최하지 않았을까? 40여 명의 회장들 모두가 신유축복 대성회를 주최할 마음이나 능력이 없었을까? 그들 모두가 할 수가 없어서, 할 줄을 몰라서, 신유축복 대성회를 주최하지 못했을까?

 

아니다. 결단코 아니다. 40여 명의 회장들은 신유축복 대성회 주최를 하지 못한 것이 아니라, 하지 않은 것이다. 왜? 해서는 안되는 것이니까, 하지 않은 것이다. 아무리 좋은 의도의 집회라도 교회들의 연합 단체인 교협이 해서는 안되는 것들이 있다. 신학적인 견해가 교단별로 판이하게 다른 집회나 행사는 교협이 주최해서는 안된다. "신유축복 대성회"도 그런 집회들 중의 하나이다.

 

여러 교단들이 "신유축복 대성회"에 대하여 불편한 마음을 갖고 있다. 성령은 사람(강사)이 원하는 대로 움직이시는 분이 아니다. 3월 1일부터 3월 3일까지 뉴욕 교협에서 "신유축복 대성회"를 한다고 그 때에 맞추어 역사하시는 분이 아니다. 강사 유수양 목사가 "쎄게" 기도한다고 해서 불려 나오시는 그런 분이 아니다. 성령의 역사는 사람(강사)이 원하는 시간에, 사람(강사)이 원하는 대로 나타나는 것이 아니다. 사도들이 병을 고쳤을 때, 날짜와 시간을 잡아 집회를 한 것이 아니다. 사도들이 성령님의 이끌림을 받은 것이지, 성령님이 사도들의 이끌림을 받은 것이 아니다.

 

"뉴욕 교협 역사상 처음 갖는 신유축복 대성회"라는 회장 정순원 목사의 자찬과는 달리 "순복음교단 출신 회장도 하지 않은 신유축복 대성회를 장로교단 출신 회장이 하고 있다"는 비판이 컸다. 

 

교협의 행사나 집회는 회원 교회들 모두가 수긍하고 기쁜 마음으로 동참할 수 있는 것이어야 한다. 관계성 때문에 집회에 참석한 목회자들 중에도 "이런 집회를 왜 하는지 모르겠다"고 한 사람들이 더러 있었다. 

 

글을 쓰기 시작했으니 두 가지만 더 이야기 하려고 한다. 

 

교협의 예배 순서에 사도 신경이 들어가는 것을 침례교단에 소속된 목회자들과 성도들은 불편해 한다. 

 

금번 "신유축복 대성회" 순서지에는 뉴욕 교협 제45회기의 "임원 조직표"가 도표로 나와 있었다. 회장 정순원 목사 밑으로, 평신도 부회장 김주열 장로, 부회장 양민석 목사, 이사장 손성대 장로가 같은 위치에 자리하고 있다. 언제부터 이사장이 회장의 지휘를 받는 처지가 되었는지 묻는다. 뉴욕 교협의 정관이 개정되었다는 이야기를 듣지 못했다. 참으로 답답한 것은, 이와 같은 한심한 일을 보고도 아무도 이야기를 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임원 조직표"를 누가 그렸는지 모르겠다. 임원들 중에 누군가가 했을테고, 인쇄를 하기 전에 회장의 재가를 받았을 텐데...1237524375_FEjLvIpo_127edd08c8d7de6e0ad68f5e6daf658171de1e16.jpg

"금번 집회를 통하여 교협의 재정이 흑자로 돌아섰다"고 한다. 이렇게 묻고 싶다. 뉴욕 교협의 재정 확보를 위하여 "신유축복 대성회"를 계획했느냐고... 

 

ⓒ 복음뉴스(BogEumNews.Com)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27 170여 명이 뜨겁고 간절히 기도한 뉴저지 교협 주최 8.15 구국 기도회 댓글+4 복음뉴스 08.16
126 "하나님! 우리 나라가 죽게 되었나이다! 우리 나라를 살려 주시옵소서!" 그렇게 기도하자! 댓글+2 김동욱 08.13
125 니카라과 연합장로교단 총회 건물 입주 감사예배 댓글+1 이동홍 선교사 08.09
124 "오직 마음을 새롭게 함으로 변화를 받자" - 미주한인여성목회자협의회 제11회기 회장 김신… 댓글+1 복음뉴스 08.09
123 김귀안 목사, "목회 초년병처럼 섬기겠다"고 다짐 댓글+1 복음뉴스 08.08
122 전교회가 전복음을 전도시에! - 2019년 뉴욕 성시화 총력 전도 대회 댓글+1 복음뉴스 08.08
121 2019 뉴저지 북미 원주민 선교 파송 예배 - 126명의 단기 선교사 파송 댓글+1 복음뉴스 08.06
120 "작은 나눔, 큰 기쁨" - CSO 창립 11주년 감사 예배 및 나눔의 시간 복음뉴스 08.05
119 한결교회 - 교회 조직, 황성현 담임목사 위임식, 김수곤 전도사 목사 안수식, 장로 등 임… 댓글+1 복음뉴스 07.24
118 "새벽 기도회에도 가지 않고 하나님과 독대" - 이찬수 목사 댓글+3 복음뉴스 07.20
117 동영상 "류응렬 목사 초청 목회자 세미나" 복음뉴스 07.19
116 후보도 속았고, 회원들도 속았고, 언론도 속았다. 댓글+2 김동욱 07.11
115 불러온 혼란으로, 극렬한 대립 보인 뉴저지 목사회 정기 총회 댓글+1 복음뉴스 07.10
114 "3대가 함께 쓰임 받는 선교의 전진 기지" - 34주년 맞은 뉴저지 동산교회 댓글+3 복음뉴스 07.04
113 다시 발걸음을 뗀 청소년 호산나 선교 대회 댓글+4 복음뉴스 06.29
112 주예수사랑교회 창립 18주년 감사 예배 및 임직식 댓글+7 복음뉴스 06.17
111 2019 호산나 전도 대회 총평 댓글+2 복음뉴스 06.12
110 뉴저지 교협 회칙과 선거 관리 규정의 주요 내용 복음뉴스 06.12
109 "증경'(曾經)" 떼어낸 뉴저지 교협 복음뉴스 06.12
108 "뉴저지한인교회협의회 회칙" & "뉴저지한인교회협의회 선거관리 규정" 전문 댓글+3 복음뉴스 06.12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