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 뉴스 & 칼럼

 

 

2019 성령화 대성회 총평

복음뉴스 9 05.17 22:07

뉴욕 교협(회장 정순원 목사)이 주최한 "2019 성령화 대성회"가 5월 10일(금)부터 12일(주일)까지 3일 동안 프라미스교회(담임 허연행 목사)에서 진행되었다. 강사는 윤보환 목사(영광교회 담임)였다.

 

1237524375_JBezjP6M_d964b23bf803c01955efa6a638af1043b84e6193.jpg
 

복음뉴스는 3일 동안의 "2019 성령화 대성회" 전반을 돌아보려고 한다. 두 달이 채 남지 않은 "2019 할렐루야 뉴욕복음화대회" 준비에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 때문이다.

 

박마이클 목사, 양민석 목사, 김학진 목사가 차례로 집회를 인도했다. 순서가 바뀔 때마다, 꼭 사회자가 단 앞으로 나와 다음 순서를 소개해야 했을까? 합심(통성) 기도를 인도할 때와 회중과 함께 찬양할 때를 제외하고는 굳이 사회자가 들락날락하며 불필요한 시간을 쓸 필요가 있었을까? 순서를 맡은 사람들이 자기 순서가 되면 스스로가 단 앞으로 나와 맡은 순서를 진행하면 더 좋지 않았을까?

 

프라미스교회와 순복음연합교회 찬양팀이 경배와 찬양을 인도했다. 프리미스교회 찬양팀은 선곡을 할 때 참석할 회중을 좀 더 배려했으면 좋았을 것 같았다. 몇 곡들은 50대 이상의 회중들에게는 익숙하지 않은 곡들이었다. 순복음연합교회 찬양팀은 이름만 순복음연합교회 찬양팀이었다. 여러 교회에 다니는 성도들이 급하게 모여 만든 팀(?)이었다. 찬양 사역자가 아닌 사람도 포함되어 있었다. 단에 오르고 내리는 것도 제대로 훈련되어 있지 않았다. 개교회 찬양팀에서 충분히 훈련받은 찬양 사역자들이 연합 집회의 경배와 찬양팀에서 섬기는 것이 좋지 않을까?

 

회장 정순원 목사가 3일 동안 인사와 강사 소개를 했다. 3일 동안 계속되는 집회이니 첫날 집회에서만 인사와 강사 소개를 했으면 더 좋지 않았을까?

 

강사 윤보환 목사의 메시지는 좋았다. 다만, 하지 않으면 더 좋았을 말들이 많았다. 불필요한 말들을 빼고 '엑기스'만 전했으면 훨씬 좋았을 것 같다. 또 하나 서영춘 식 몸 동작은 이제는 회중들의 공감을 얻지 못한다. 그저 억지 웃음을 웃게 할 뿐이다.

 

마지막 날 집회의 마지막 찬양곡이 찬송가에서 복음성가로 바뀌었다. 많은 회중들에게 익숙하지 않은 곡이었다. 연합 집회의 찬양곡은 참석자들 누구나 함께 부를 수 있는 곡이어야 한다. 

 

1237524375_LR4Cvtjz_d964b23bf803c01955efa6a638af1043b84e6193.jpg
 

복음뉴스는 "2019 성령화 대성회"가 Mother's Day 주일에 열리는 것을 염려 했었다. 집회 마지막 날 강사 윤보환 목사는 "제 일정 때문에 그렇게 됐다"고 밝혔다. 어떤 이유 때문이었건, 집회 일정을 잘못 택한 것은 분명하다.

 

집회를 열게 되면 가장 신경을 쓰는 것이 참석자 수이다. 말로는 "참석자 수는 중요하지 않다"고 하지만, 100% 거짓말이다. 참석자 수가 중요하지 않으면, 무엇 때문에 참석자 수를 뻥튀기 하겠는가? 정순원 회장은 "3일 동안에 1,500명 정도가 참석했다"고 당당하게(?) 말했다. 아무도 숫자를 정확히 헤아리지는 않았지만, 3일 동안에 참석한 인원을 다 합하면 750-800명 정도 되지 않았을까? 그래도 첫날이 가장 많았고, 마지막 날(Mother's Day)에 가장 적었다. 마지막 날 참석자 수는 200명 내외로 보였다.

 

어느 집회 때 보다도 목회자들이 참석하지 않은 집회였다. 강사가 감리교단 목사였는데 "감리교 목사들도 별로 보이지 않았다." 왜 그랬을까?

 

회장 정순원 목사는 "2019 성령화 대성회가 할렐루야 복음화대회의 전초전이 아니다"고 분명히 말했다. 그러나, 뉴욕 교협은 금번 대성회를 통해서 나타난 많은 것들을 점검하고 참고해야 한다. 

 

많은 사람들이 할렐루야 복음화대회에 참석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해야 한다. 할렐루야 복음화대회의 강사 정연철 목사는, 다른 것은 몰라도, 인지도에 있어서는 윤보환 목사에 뒤진다. 참석자 수를 늘리는 데는 강사의 지명도가 큰 역할을 한다. 그런 점에서는 정연철 목사가 약점을 안고 있다. 많은 사람들이 참석하는 할렐루야 뉴욕복음화대회가 될 수 있도록 뉴욕 교협이 더욱 더 노력해야 하고, 뉴욕 교협에 속한 모든 회원 교회들, 뉴욕의 목회자들과 성도들이 같이 기도하고 힘을 합해야 한다.

 

김동욱 기자ⓒ 복음뉴스(BogEumNews.Com)

Comments

복음뉴스 05.17 22:12
2019 성령화 대성회 첫째 날 노컷 동영상 ==> https://www.bogeumnews.com/gnu5/bbs/board.php?bo_table=gospel_tv&wr_id=415
복음뉴스 05.17 22:13
2019 성령화 대성회 둘째 날 노컷 동영상 ==> https://www.bogeumnews.com/gnu5/bbs/board.php?bo_table=gospel_tv&wr_id=416
복음뉴스 05.17 22:14
2019 성령화 대회 셋째 날 노컷 동영상 ==> https://www.bogeumnews.com/gnu5/bbs/board.php?bo_table=gospel_tv&wr_id=417
복음뉴스 05.17 22:15
2019 성령화 대성회 첫째 날 순서별 편집 동영상 ==> https://www.bogeumnews.com/gnu5/bbs/board.php?bo_table=highlight&wr_id=1965
복음뉴스 05.17 22:15
2019 성령화 대성회 둘째 날 순서별 편집 동영상 ==> https://www.bogeumnews.com/gnu5/bbs/board.php?bo_table=highlight&wr_id=1966
복음뉴스 05.17 22:16
2019 성령화 대성회 셋째 날 순서별 동영상 ==> https://www.bogeumnews.com/gnu5/bbs/board.php?bo_table=highlight&wr_id=1967
복음뉴스 05.17 22:16
2019 성령화 대성회 첫째 날 사진 모음 ==> https://photos.app.goo.gl/yzKf5cBibKmpz9wx5
복음뉴스 05.17 22:17
2019 성령화 대성회 둘째 날 사진 모음 ==> https://photos.app.goo.gl/QTLLDx7ymHryi7cu6
복음뉴스 05.17 22:17
2019 성령화 대성회 셋째 날 사진 모음 ==> https://photos.app.goo.gl/65soVQBPvtS1r7Xh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12 주예수사랑교회 창립 18주년 감사 예배 및 임직식 댓글+7 복음뉴스 06.17
111 2019 호산나 전도 대회 총평 댓글+2 복음뉴스 06.12
110 뉴저지 교협 회칙과 선거 관리 규정의 주요 내용 복음뉴스 06.12
109 "증경'(曾經)" 떼어낸 뉴저지 교협 복음뉴스 06.12
108 "뉴저지한인교회협의회 회칙" & "뉴저지한인교회협의회 선거관리… 댓글+3 복음뉴스 06.12
107 2019 호산나 전도 대회 - 큰 숙제 남기고 폐막 댓글+5 복음뉴스 06.11
106 뉴저지교협, 임시총회에 상정할 회칙개정안 공개 댓글+1 복음뉴스 06.09
105 2019 호산나 전도 대회 둘째 날 - 집회 시간에 늦은 사회… 댓글+2 복음뉴스 06.09
104 2019 호산나 전도 대회 개막 - 첫날 380명 참석 댓글+5 복음뉴스 06.08
103 단체전 주예수사랑교회, 개인전 양사랑 우승 - 어린이 성경 암… 댓글+1 복음뉴스 06.03
102 뉴저지 교협 회칙 개정안 초안 및 선관위 규정 초안 해설 복음뉴스 05.25
101 정기총회 개최일자 또 어겨 - NJ 목사회 복음뉴스 05.25
100 대한예수교장로회(합동) 해외총회, 결국 둘로 나누어질 듯 댓글+3 복음뉴스 05.23
99 총회장 정신구 목사, 부총회장 임균만 목사 추대 - 대한예수교… 댓글+2 복음뉴스 05.21
열람중 2019 성령화 대성회 총평 댓글+9 복음뉴스 05.17
97 미주한인이민교회의 이단 대책의 방향성 - 프레스 ABC 제7회 복음뉴스 04.24
96 제36차 한인 C & MA 연례 총회 개막 - 총회 사상 가장… 댓글+1 복음뉴스 04.23
95 일본인 선교를 위한 한일 찬양 집회 댓글+2 복음뉴스 04.17
94 시간을 지키고, 빼앗지 말자 복음뉴스 04.12
93 [속보] 팰리세이드교회 해산 건 부결 댓글+1 복음뉴스 04.08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