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1






예배의 장소가 중요하다 - 김동욱 목사

김동욱 0 02.22 19:30

 1678259472_Ca1uIz8o_f849098fabbe761ad3ee3c2024b041403f60fbc0.jpg


 


제목 : 예배의 장소가 중요하다 


작년 3월 15일, 교회에서 주일 예배를 드릴 수 없게 되었을 때, 팬데믹 상황이 일 년 이상이나 계속될 것으로 예상했던 사람들이 몇이나 될까?  

 

온라인으로 예배를 드릴 수 밖에 없게 되었을 때 "예배의 장소가 중요하지 않습니다"라고 말했던 목회자들이, 그 말이 성도들의 신앙 생활에 엄청난 악영향을 미치게 되리라는 것을 예상했을까?

 

작년 3월 15일에 닫혔던 교회의 문이 3개월 여 후인 6월 28일 주일에 부분적으로 열리게 되었고 - 뉴저지의 경우 - 그 후로는 많은 교회들이 소수의 인원이 교회에 모여 예배를 드리며, 그 실황을 온라인으로 중계하고 있다.

 

처음에 온라인 예배를 드리게 되었을 때에는, 예배당이 가정으로 옮겨온 것 같았다. 복장도 단정했었고, 경건의 모습을 갖춘, 나무랄 데 없는 예배였었다. 시간이 지남에 따라, 예배를 드리는 자세가 달라지기 시작했다. 복장이 달라지기 시작했다. 자기가 적을 두고 있는 교회의 온라인 예배에 참석하지 않고, 다른 교회의 온라인 예배에 참석하는 사람들이 생겨나기 시작했고, 그런 사람들의 숫자가 늘어가는 것으로 여겨진다. 

 

실시간으로 중계되는 온라인 예배에 참석하지 않고, 자기가 원하는 시간에 예배 영상을 '보며' 예배를 드리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교회에 나와 교우들과 함께 예배를 드릴 수 있는 형편이 되는데도, 집에서 온라인 예배를 드리는 사람들이 제법 많다. "꼭 교회에 가서 예배를 드려야 하나요?" 장소가 중요하지 않단다.

 

장소가 중요하지 않을 수 있다. 집에서 예배를 드릴 때, 교회에서 예배를 드릴 때와 같은 모습과 같은 자세를 유지할 수 있다면, "장소가 중요하지 않다"는 말이 맞을 수 있다. 헌데, 단언하건대, 장소가 달라지면 모습도, 자세도 달라진다. 그것이 인간의 속성이다. 그래서 예배는 교회에서 드려야 한다.

 

뉴욕교협(회장 문석호 목사)이 오는 25일(목) 오전 10시에 뉴욕초대교회(담임 김승희 목사)에서 "코로나 시대의 기독교"라는 주제로 세미나를 갖는다. 교회의 의미와 주일 성수에 관하여 김재열 목사, 김종훈 목사, 양민석 목사 등 3인이 주제 발표를 하고, 박마이클 목사, 이준성 목사, 조원태 목사, 주효식 목사 등 4인이 논찬을 한다. 어떤 이야기들이 나올지 기대가 된다. 

 

생각들이 다를 수 있겠지만, (예배의)"장소가 중요하지 않다"고 목회자들이 잘못 가르쳤던 것을 인정하고, (예배의)"장소가 중요하다"고, 부득이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예배는 반드시 교회에서 교우들과 함께 드려야 한다고 물꼬를 트는 발언들이 나오기를 기대한다.

 

ⓒ 복음뉴스(BogEumNews.Com)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열람중 예배의 장소가 중요하다 - 김동욱 목사 김동욱 02.22
350 능동적 순종과 관련된 문제점들 - 서철원 박사 복음뉴스 02.22
349 팬데믹이 만든 잘못된 예배 자세 - 한준희 목사 한준희 목사 02.17
348 “교회 안의 물량주의·인본주의가 교회를 흔들었다” - 황의춘 목사 복음뉴스 02.10
347 뉴욕한민교회 - 창립 46주년 맞아 '넘치는교회'로 이름 변경, "새로운 믿음의 도약으로!" 다짐 복음뉴스 02.08
346 "강제 신체 접촉" 등 범죄 사실 없어 --- 검찰, 이종명 목사 건 불기소 처분 복음뉴스 01.27
345 "손 내밀어 준 뉴욕교협에 감사한다" - 뉴욕교협 2021년 신년감사예배 및 이민사회와 함께하는 신년하례회 복음뉴스 01.26
344 복음뉴스, 창간 4주년 맞아 --- 하나님의 은혜로 가득한 4년의 여정 복음뉴스 01.23
343 복음뉴스 창간 4주년 기념사 - 발행인 김동욱 목사 김동욱 01.23
342 뉴저지교협 뉴저지목사회, 초유의 "연합" 신년감사예배 및 하례식 거행 복음뉴스 01.22
341 [특별 기고] 코로나 백신은 짐승의 표인 666인가? - 김종국 목사 김종국 목사 01.15
340 임기가 끝난 뉴욕목사회 전임회장의 재정 집행은 큰 잘못 댓글+3 복음뉴스 01.15
339 2021년의 전망과 바람 8 - 장규준 목사 장규준 목사 01.08
338 한인사회에 통큰 기부로 꽃 피워진 타민족 친구와의 우정 복음뉴스 01.07
337 2021년의 전망과 바람 7 - 박시훈 목사 박시훈 목사 01.07
336 2021년의 전망과 바람 6 - 박순탁 목사 박순탁 목사 01.06
335 뉴저지한인회 손한익 회장, 뉴저지목사회 "어려운 목회자 돕기 운동"에 2천 불 쾌척 복음뉴스 01.05
334 2021년의 전망과 바람 5 (후반부) - 유재도 선교사 유재도 선교사 01.05
333 2021년의 전망과 바람 5 (전반부) - 유재도 선교사 유재도 선교사 01.05
332 "다시 일어서라, 빛을 발하라" - 웨슬리부흥전도단, 2021 신년 축복 성회 개막 복음뉴스 01.04
331 2021년의 전망과 바람 4 - 양혜진 목사 복음뉴스 01.04
330 2021년의 전망과 바람 3 - 백의흠 목사 백의흠 목사 01.03
329 2021년의 전망과 바람 2 - 이현숙 목사 이현숙 목사 01.02
328 2021년의 전망과 바람 1 - 김정호 목사 김정호 목사 01.01
327 뜨거운 기도의 열기로 가득했던 뉴저지장로연합회 주최 제3회 영적대각성기도회 복음뉴스 2020.12.31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