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1




복음뉴스 종이 신문 발간사

김동욱 0 06.05 19:15

 1678307527_n3XKTCBi_def57662d5b8ef28981a93957842c2c1caf32d64.jpg 

 

종이 신문의 발행 환경이 갈수록 어려워지고 있습니다.

인터넷을 모르는 세대를 제외하고는 종이 신문을 찾는 사람도 별로 없습니다.

 

복음뉴스가 종이 신문을 발간하겠다고 나서자 모두들 의아해 하셨습니다.

발행인인 저도 종이 신문을 내고 싶은 생각이 전혀 없었습니다.

 

제 주위에 계시는 한 분이 종이 신문 발간을 적극 권하셨습니다.

저를 많이 사랑해 주시고, 위해 주시는 분의 권유였지만, 선뜻 응해지지가 않았습니다.

몇날을 두고 생각에 생각을 거듭했지만, 종이 신문을 발간해야 할 이유를 찾을 수가 없었습니다.

까먹을 돈도 없는 제가 종이 신문을 발간하는 것은 무모한 짓이라는 생각으로 머릿속이 가득했습니다.

 

헌데, 종이 신문 발간을 결심케 하는 일들이 생겨나기 시작했습니다.

복음뉴스 인터넷판을 창간할 때도 그랬었습니다.

 

저는 언론을 하고 싶은 생각이 전혀 없었습니다.

제가 언론을 할 생각이 있었다면, 20년 전에 했었을 것입니다.

언론을 할 생각이 전혀 없었던 저에게 복음뉴스 인터넷판을 창간케 하셨던 분께서, 또 다시 복음뉴스 종이 신문을 창간케 하신다는 생각이 들게 하는 일련의 일들이 일어나기 시작했습니다.

 

해 보자고, 결심을 했습니다.

결심을 하자, 하나님께서 예비하신 까마귀들을 보내주셨습니다.

복음뉴스 인터넷판을 창간할 때 그러하셨던 것처럼, 이번에도 돕는 자들을 보내 주셨습니다.

복음뉴스 인터넷판을 창간할 때와는 비교가 되지 않을 정도로 많은 까마귀들을 보내 주셨습니다.

복음뉴스 인터넷판을 창간케 하시고, 운영하고 계시는 하나님께서, 복음뉴스 종이 신문을 발간케 하셨습니다. 

복음뉴스 인터넷판과 마찬가지로, 복음뉴스 종이 신문의 운영도 하나님께서 책임져 주실 것을 믿습니다. 

 

복음뉴스 종이 신문은, 처음에는 한 달에 한 번씩 발행하려고 합니다. 조금 틀이 잡히면 격주간으로 발행하고, 궁극적으로는 일주일에 한 번씩 발행하려고 합니다. 궤도에 오르기 까지 상당 기간이 소요될 것입니다. 그 기간이 단축되어질 수 있도록 기도해 주시고, 격려해 주시고, 후원해 주시기 바랍니다.

 

복음뉴스 종이 신문이 월간으로 발행되는 동안에는 뉴스가 차지하는 비중이 크지 않을 것입니다. 격주간 발행을 거쳐 주간 발행이 정착되어질 때, 이름 그대로 뉴스의 비중이 커진 복음뉴스 종이 신문이 될 것입니다.

 

복음뉴스 종이 신문의 필진으로 참여하여 주신 많은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여러분들의 귀한 글들이 복음뉴스 종이 신문을 읽으시는 독자들에게 큰 유익을 줄 것으로 확신합니다. 창간호를 준비하면서, 김정호 목사님과 양민석 목사님을 제외한 나머지 필자들에게는 어떤 내용의 글을 써 주십사는 이야기도, 어느 정도의 분량으로 글을 써 주십사는 이야기도 하지 않았습니다. 쓰고 싶으신 이야기를, 쓰고 싶으신 만큼, 써 주십사고 부탁을 드렸습니다. 복음뉴스 종이 신문을 창간케 하시고, 운영해 가실 하나님께서, 복음뉴스 종이 신문에 실릴 글의 내용도 정해 주실 것으로 믿었기 때문입니다. 

 

복음뉴스 종이 신문 창간호가 발간될 수 있도록 도와 주신 많은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선교사님들께서, CA에 살고 계시는 분들께서, 뉴욕과 뉴저지에 살고 계시는 목사님들, 장로님들, 권사님들, 집사님들께서 후원금을 보내주셨습니다. 복음뉴스 인터넷판이 창간되었을 때 마음을 가득히 담아 격려해 주셨던 목사님께서, 종이 신문 창간호 발간에도 큰 힘이 되어 주셨습니다. 고맙습니다.

 

복음뉴스 인터넷판과 마찬가지로, 복음뉴스 종이 신문 발간을 위해서도, 후원해 주십사고, 광고를 주십사고, 손을 내밀지 않겠습니다. 다른 이유는 없습니다. 단지, 하나님께서 저에게 이렇게 말씀하고 계시는 것 같아서 입니다. '네 생활비와 복음 뉴스 운영비는 내가 책임질테니, 너는 내가 가라는 곳에 가서 취재하고, 내가 쓰라는 대로 써라'고 말씀하시는 것 같아서입니다.

 

복음뉴스가, 인터넷판과 종이 신문 모두, 하나님의 뜻을 바르게 헤아려, 하나님으로부터 칭찬 받고, 독자들로부터 신뢰 받는, 이 시대에 꼭 필요한 기독 언론이 될 수 있도록 기도해 주시고, 격려해 주시고, 후원해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고맙습니다.

 

주후 2021년 6월 1일

 

복음뉴스 발행인 김동욱 목사

 

ⓒ 복음뉴스(BogEumNews.Com)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395 뉴저지교협 주관 "국가 기도의 날 '교회여 일어나라' 기도회" - 100여 명 참석, 뜨겁게 기도해 복음뉴스 06.14
394 RCA 동남부한인교협 - 회장 송호민 목사, 부회장 김종국 목사, 총무 정광희 목사, 회계 지용승 목사 복음뉴스 06.14
393 "신자가 아닌 분들이 찾아 오도록 문을 연다" - 개신교 수도원 수도회 창립 10주년 맞아 문호 개방 선언 복음뉴스 06.14
392 복음뉴스 종이 신문 창간호 발간되다 복음뉴스 06.05
열람중 복음뉴스 종이 신문 발간사 김동욱 06.05
390 김성국 목사, "아버지 집에서 모든 언어로 주님을 예배하자" - 퀸즈장로교회 러시아어권 설립 5주년 기념 예… 복음뉴스 06.04
389 꽉 막혔던 기도의 문 다시 열려 - 뉴저지장로연합회 제4회 영적 대각성 기도회 개최 복음뉴스 05.26
388 Christian이란? - 황의춘 목사 설교 복음뉴스 05.25
387 국제연합총회(UPCA)신학교, 제18회 졸업 예배 및 학위 수여식 거행 - 유정신 등 목회학 석사 5명 배출 복음뉴스 05.25
386 강철 부대 - 한준희 목사 한준희 목사 05.24
385 한국기독교년선교에서평신도의역할 - 강의 조진모 목사 조진모 목사 05.20
384 평등법(H.R.5 Equality Act), 어떻게 막을 것인가? - 강의 김태오 목사 김태오 목사 05.20
383 평등법(H.R.5Equality Act), 무엇이 문제인가? - 강의 김사라 사모 김사라 사모 05.20
382 뉴욕교협 주최 평등법(H.R.5 Equality Act) 해악 설명 특별 세미나 복음뉴스 05.20
381 뉴저지 미주총신 제8회 졸업 예배 및 학위 수여식 거행, 목회학 박사 3명 + 목회학 석사 4명 등 10명 … 복음뉴스 05.19
380 미가야 한 사람 - 조영길 목사 설교 복음뉴스 05.13
379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KAPC), "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 및 대,소요리문답" 표준적인 번역판 출판 이윤석 목사 05.13
378 "코로나19 팬데믹 후 엄청난 종교적 영적 진공상태로 이어질 것" - 미하엘 벨커 교수(독일 하이델베르크대) 복음뉴스 05.10
377 피어선 예동교회, 41-29 163rd St.로 교회 이전하고 감사 예배 드려 복음뉴스 05.05
376 예장 백석 미주동부노회, 이종진 강도사 목사 임직식 거행 복음뉴스 05.04
375 김성국 목사, <그 많던 예배자는 어디로 갔을까> 출간 복음뉴스 05.04
374 가르친 보람 (敎言役行) - 주진경 목사 주진경 목사 05.04
373 창립 20주년 맞은 주예수사랑교회, 장로 4인 + 권사 2인 임직 복음뉴스 05.02
372 러빙 밀 사역 계속해 온 네이버 플러스, 나눔재단에서 펀드 받아 독거 노인등 도와 복음뉴스 04.29
371 아이티(Haiti)의 현 상황과 위기 대처 방안 - 하명진 선교사 하명진 선교사 04.22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