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돌교회 지역 저소등층 학생들을 위해 무료 섬머 캠프 개최


 

산돌교회 지역 저소등층 학생들을 위해 무료 섬머 캠프 개최

복음뉴스 0 07.09 09:55

왼쪽부터 남기혁 목사, 함은비 선생, 안석현 장로


여보 우리는 아이들을 캠프에 보낼 수 없을 것 같아요. 우리가 감당하기에는 너무 비싸요.” 여름이 되면 어떤 캠프에 아이들을 보낼까 고민하는 사람들이 많다. 그러나 재정적인 이유로 캠프에 보내지 못하는 가정들이 있다. 특별히 부부가 같이 일을 해야 하는 이민자 가정들은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세상이 관심 가지지 않는 이 학생들을 어떻게 섬길 수 있을까? 산돌교회(김대호 목사 시무)는 재정적인 이유로 캠프에 가지 못하는 지역 학생들을 위해 2023년부터 산돌섬머캠프를 무료로 실시하고 있다. 저소득층 학생들에게 학습의 기회를 제공하는 기브챈스(Give Chances)와 손잡고 개최하는 산돌섬머캠프는 올 해 30명의 학생이 전액 무료로 캠프에 참석한다.

 

산돌교회는 지역사회를 섬기는 산돌섬머캠프와 레이첼프로젝트를 위해 펀드레이징을 통해 재정을 모았고, 학생들을 돕기 위해 20명이 투터들이 마음을 모았다. 산돌교회 출신 대학생들과 주변 고등학교 학생들로 이루어진 투터들은 지역 학생들을 섬기는 마음으로 무료로 봉사한다.


78일부터 12일까지 한 주일간 제공되는 산돌섬머캠프는 1학년부터 8학년까지의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다. 아침 830분부터 오후 3시까지 수학, 영어, 과학 등 학교에서 배운 것들을 복습하고 다음 학기에 배울 것을 예습할 수 있도록 돕는다. 학습 진도가 빠른 학생들은 더 많은 공부를 할 수 있도록 워크 시트 자료를 제공한다. 산돌섬머캠프는 학습 뿐 아니라 함께하는 공동체 놀이, 재미 있는 과학 실험 등을 통해 학생들에게 공동체 의식과 학습에 대한 흥미를 잃지 않도록 돕는다. 산돌교회 자매봉사자들은 조를 짜서 5일간의 간식과 점심을 준비한다.


기독교인뿐 아니라 힌두, 무슬림 학생들도 산돌교회에서 제공하는 캠프에 참여하고 있고, 이제는 학부모들도 산돌교회 사역자들을 알아보고 반갑게 인사한다. 인종과 종교를 초월하는 그리스도의 사랑이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이고 있다. 지난 부활절에는 인도 학생이 세례를 받는 감격적인 일이 있었다. 방과후 학교에 계속 참여한 이 학생은 교회가 자신을 가족처럼 맞아 준 것이 너무 감사하다고 말했다. 기브챈스 방과후 학교와 산돌섬머캠프를 총괄하는 남기혁 목사(Rev. Ki Isaac Nam, 산돌교회)는 아이들이 이 시간을 가장 행복한 시간이라고 말하는 것을 들었을 때 눈물을 참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산돌섬머캠프는 마지막 날인 712일 금요일 학부모들과 지역 주민들 100여명을 초청해서 동네잔치를 벌인다.


d21dc23c86d0832c337b7979f8b85579_1720533309_3744.jpg
d21dc23c86d0832c337b7979f8b85579_1720533324_2694.jpg
 

ⓒ 복음뉴스(BogEumNews.Com)

Comments


8b418fa90f9f2f95e82f4fab17f43c42_1677894975_7876.jpg

목 록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