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운을 줍는 야구 선수

40b3f5e2c2989e5eb2a312d2d64e3ece_1674517870_0638.jpg
 
 

행운을 줍는 야구 선수

이재영 선교사 0 2023.11.27 06:55

 미국으로 건너가 현재 메이저 리그에서 전설이 되어 가는 일본인 선수가 있는데

LA 엔젤스 구단 소속의 오타니 쇼헤이 선수입니다.


 키는 193cm, 체중은 95kg 에 잘 생긴 외모, 그리고 투수와 타자 부문 모두 메이저 리그에서 정상을 찍었고, 자기 관리에 철저하며, 검소하고, 거기다 뛰어난 인성까지 갖추어 최고의 인기를 누리고 있습니다.


메이저 리그에서도 벌써 100 년에 한 번 나올까, 말까 한 선수라고 치켜 세우고 있습니다.

 인물도 출중하여 만찢남 (만화를 찢고 나온 남자)로 불리며 어디 하나 빠지는데가 없는 스타 선수입니다. 

 오타니는 현재 일 년에 800억원을 번다고 하는데 어머니에게 매 달 100 만원 씩 용돈을 타서 쓰고 있으며, 그것도 쓰지 않고 매 달 저축한다고 합니다. 


그의 어머니는 아직도 파트 타임 알바를 하고, 아버지는 공장 근로자인데 오래 된 시골 집을 새로 지어드린다고 해도 마다 하고 부모님은 자신들이 번  돈으로 살아 갑니다.


 "언제까지 일을 하실 거냐?" 고 어머니에게 물었을 때 어머니는 “너한테 업어 달라고 할 수는 없지!" 라고 대답했고, 아버지도  “아들이 성공했다고 해서, 아들에게 밥 먹여달 라고 할 수는 없지!” 라고 대답했답니다.


오타니의 형제들도 오타니의 돈을 전혀 건드리지 않고 월세 방에서 출발하여 스스로 벌어서 살아 간다고 합니다.


가끔 우리나라 연예인과 가족들 사이의 관계가 언론에 보도되는 안타까운 모습과는 정말 다릅니다.


뿐만이 아니라 오타니 선수는  경기장에 담배 꽁초나  휴지가 있다면 "남이 버린 행운" 이라고 생각하고 자신이 다 줍는다는 것입니다. 

 심지어 1 루로 나가다가  쓰레기가 있는 것을 보고 그것을 주워 자기 주머니에 넣고 출루하기도 하는  장면이 카메라에 포착되기도 하였습니다.


앞으론 저도 쓰레기를 "남이 버린 행운" 으로 생각하고 줍겠습니다. 


일본인이기는 하지만 오타니 선수와 가족들의 인성과 사고 방식, 그리고 생활 방식 및 가족 관계는 동 시대를 살아 가는 우리들이 배울만 합니다.


 며칠 전에는 일본 초등학교 야구부에 글러브 6 만 개를 기증했다고 합니다.


 우리도 이제 다시 시작하면 됩니다. 우리는 마음 먹으면 할 수 있습니다.

 창조주께서 손을 대시면 순간에 이루시기 때문입니다. 

 인간이 상상 할 수 없는 초월적인 방법을 동원하십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서로 배려 하면서 사랑하고, 베풀면 천국 같은 대한민국을 이루는 일은 시간 문제일 것입니다.


 오늘도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


ⓒ 복음뉴스(BogEumNews.Com)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233 인생초로(人生草露) 이재영선교사 02.25
232 너희 길을 여호와께 맡기라 김희건 목사 02.24
231 하나님에 관한 생각 김희건 목사 02.24
230 오늘은 2024 년 정월 대 보름 ! 이재영 선교사 02.24
229 감사의 길 이재영 선교사 02.24
228 아직도 하고 싶고, 되고 싶고, 갖고 싶은 것 있는가 ? 이재영 선교사 02.24
227 사라져 가는 것은 아름답다. 이재영 선교사 02.24
226 오늘 하루가 가장 큰 선물입니다. 이재영 선교사 02.24
225 하나님의 성실 김희건 목사 02.19
224 만남의 복 이재영 선교사 02.19
223 녹각이 주는 교훈(鹿角敎訓) 이재영 선교사 02.17
222 고난의 십자가 상 김희건 목사 02.15
221 무심코 던진 따뜻한 말 한 마디 이재영 선교사 02.15
220 습관이 우리를 만든다~ 이재영 선교사 02.12
219 '설' 의 뜻 이재영 선교사 02.10
218 하나님의 하시는 일 김희건 목사 02.09
217 그래도 사랑하십시다 이재영 선교사 02.09
216 사마천의 "계명우기(鷄鳴偶記)" 이재영 선교사 02.09
215 "기쁨 은행" 을 만들어 봐요. 이재영 선교사 02.09
214 지기(地氣) 와 천기(天氣) 이재영 선교사 02.09

8b418fa90f9f2f95e82f4fab17f43c42_1677894975_7876.jpg

글이 없습니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